근로자 임금 인상, 해외 전문 인력 공급 등 다양한 방안 검토

 

7-2.PNG

사진=SCMP

 

홍콩 정부는 노인 간호·요양 시설의 인력 부족 완화를 위해 해외 가사 도우미로 인력 공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작년 사회복지부에서 외국인 가사 도우미들에게 노인 간호법을 훈련하는 시범 훈련 제도를 도입했다. 정부의 움직임에 최근 한 매체에서 정부가 노인 간호·요양 관련 정식 훈련을 마친 외국인 가사 도우미들에게 관련 시설에서 일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는 폭로하면서, 이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뤄 치퀑(Law Chi-kwong) 노동복지부 장관은 “물론 요양원에 개인 간호원과 현장 일선 간호원들이 많이 부족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홍콩 이민법에 따라, 외국인 가사 도우미는 지정된 고용주 집에서만 가사일을 할 수 있으며, 노인 요양에 관한 기초 교육을 받았다하더라도 갑자기 요양시설의 간호 인력으로 전환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017년 정부는 노인 요양시설의 직원 결원률이 약 11%에서 18%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홍콩 인구는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 2041년까지 홍콩인 세 명 중 한 명은 65 세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뤄 치퀑 장관은 부족한 요양 시설의 노동력 공급을 위해 정부는 정부 보조 시설의 근로자 임금을 인상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정부는 비정부기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요양시설의 인력 부족 실태에 대한 조사 중에 있으며, 조사가 완료되면 해외에서 외국인 근로자 유치 필요성에 대하여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인력을 중국 본토, 동남아시아 등 어디에서 공급을 받을 것인지, 홍콩 가사 도우미 근무 이력 여부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행 규정에 따라, 외국인 가사 도우미는 파트 타임 아르바이트를 포함해 고용주 이외의 어떠한 곳에서 임금을 받고 일을 할 수가 없다. 이는 고용주의 권익 및 현지 고용 시장 보호를 위해서다.

 

그레이스 리 파이(Grace Li Fai) 홍콩 고령자 서비스 협회( Elderly Services Association of Hong Kong) 협회장은 외국인 가사 도우미는 노인 요양시설에서 근무하면 안 된다는 데에 동의했다. 그는 “요양시설의 근로자는 고용주가 걱정 없이 밖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가지고 한 가정을 편안하게 돌봐줄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해외 전문 요양 인력을 채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7-2.PNG (File Size:1.34M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7 홍콩 HKMA, 홍콩 달러 방어 위해 두 번째 시장 개입 ... 일주일 새 약 55억 홍콩 달러 매수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16 중국 중국, 낙후 농촌 지역 활성화 지원법 추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5 중국 중국 위안화 대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3.12.
» 홍콩 요양시설 인력 부족 문제, ‘해외 가사 도우미로 해결 안 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3 홍콩 공중화장실 정비사업보다 청소원 대우 개선이 시급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2 홍콩 ESF K1 입학생, 초중고등부 면접 없이 입학 우선권 부여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1 홍콩 폴 찬 모포 장관, ‘홍콩 사법 독립성 여전히 굳건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0 홍콩 홍콩 대표 박물관들, 수용 관람객 수 초과로 확장 공사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9 홍콩 2025년 대기질 개선 목표, 여전히 WHO 기준보다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8 홍콩 홍콩 1월 소매 매출 7% 성장, 예상 외로 ‘좋은 출발’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7 중국 ‘북미회담 최종승자는 중국’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3.07.
306 중국 中, 서부 고원에 '화성 체험 캠프' 세워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5 중국 중국 신화통신, AI 여성앵커 첫선…'양회' 소식 전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4 홍콩 3명중 2명 ‘비만이 질병인지 몰라’, 홍콩 시민 50% 이상 비만, 그러나 여전히 비만에 대한 인식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3 홍콩 수십 년 이어온 저세율 모델, 홍콩 정부의 소득 원천이 궁금하다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2 홍콩 홍콩 청년, 중국으로 유인 위해 ‘세금, 해외 송금 한도 바꿔야’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1 홍콩 정부, ‘홍콩 주민 삶의 질과 보건 관심 높아’... 하버프론트·공립 병원 예산 배정 눈길 끌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0 홍콩 국가법(國歌法) 어긴 홍콩 의원, 언론자유법에 보호 못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9 홍콩 광둥성, 홍콩 출신 고급 인재, 가장 먼저 조세 혜택 적용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8 홍콩 홍콩정부, 2019/20년 연례 예산 보고, HK$ 1,500억 예산 배정 file 위클리홍콩 19.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