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원 증원 및 임금 인상, 사용자들의 에티켓 필요해…

 

6-2.PNG

사진=SCMP

 

올해 69세의 메이씨는 해피밸리 지역의 공중화장실을 청소한지 5년이 되어간다. 표백제를 섞은 물을 화장실 곳곳에 뿌리는 일을 시작으로 하루의 업무를 시작한다. 그녀는 식품 및 환경 위생부의 5개 외주 청소업체 중 한 곳에 소속되어있다. 식품 및 환경 위생부가 관리하고 있는 799개의 공중화장실은 모두 메이씨와 같은 계약직 근로자가 청소를 하고 있다.

 

그녀는 하루 10시간 공중 화장실을 청소하고 있다. 손잡이, 바닥에도 오염물질이 튀기 때문에 구석구석 표백제로 닦아야 한다. 이런 메이씨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공중 화장실은 항상 습하고, 악취가 심하고 더럽다는 인식 때문에 홍콩인들의 최후의 보루 장소로 여겨진다.

 

이러한 공중 화장실에 대한 위생 문제가 제기되면서, 최근 폴 찬 모포 재무장관은 공중 화장실 개선을 위해 약 240개의 공중 화장실 재정비 사업에 6억 홍콩 달러 이상을 배정했으며 향후 5년 동안 단계적으로 정비할 예정이다.

 

그러나 화장실 사용자와 전문가들은 공중 화장실 정비 사업이 시급한게 아니라 화장실 청소원을 더 고용해 위생과 청결을 유지하고, 올바른 공중 화장실 사용에 대한 에티켓 교육을 실시하고, 화장실 관리 실정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홍콩 화장실 협회는 “휴지가 비치되지 않거나, 세면대 수도꼭지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바닥이 더럽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많다. 화장실 정비 이후에도 적절히 관리되지 않는다면 말짱 도로묵이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문제점은 대부분 청소원들은 고령의 저임금 근로자라는 점이다. 청소 산업 서비스 근로자 연합의 대니 토(Denny To)씨는 “공중 화장실 청소원 중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이다. 청소 외주는 최저 입찰자에게 돌아가므로 자연히 청소원에게 적은 임금을 지불할 수밖에 없다. 청소원 중 최저 임금보다 2 홍콩 달러 이상 버는 자는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청소원들의 임금은 월 9천 ~ 1만 홍콩 달러 수준이다.

 

대니 토씨는 “청소원 임금 수준이 너무 낮기 때문에 적절한 인력을 고용하기 매우 어렵다. 그래서 회사는 어쩔 수 없이 재취업 기회가 적은 고령의 퇴직자를 고용할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는 지금의 계약 시스템을 폐지하고 외주업체가 아닌 정부가 직접 청소원을 고용한다면 문제가 쉽게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청소원은 화장실 내 휴지, 청소도구 등이 있는 자재 보관칸에서 식사를 하는 등 열악한 근무 환경에서 근무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근무환경 또한 개선되어야 한다고 제기됐다.

 

홍콩 화장실 협회는 적절한 조명과 공간, 옷걸이 후크 등 편리함, 안정성, 위생 등에 따라 화장실 위생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공중 화장실은 기준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데, 정부가 오직 3분의 1의 공중 화장실만을 수리한다고 발표했을 때 대니 토씨는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는 “소변기 2개, 세면대 2개, 그리고 환기 기설을 갖춘 일반 화장실을 재정비할 경우, 최소 3백만 ~ 4백만 홍콩 달러가 든다. 또한 프로젝트가 5년 동안 진행되기 때문에 인플레이션도 고려해야 한다. 그러나 정부 예산은 이보다 턱없이 부족한데다 정비 대상 화장실 수는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염병 전문가 아이반 헝(Ivan Hung)씨는 공중 화장실 유지 보수는 담당 정부 부처인 건축부가 아닌 별도 감독 기관이 개설돼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화장실 사용자가 공중화장실 에티켓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변기 물을 내리지 않거나 담배를 피운다거나 휴지를 훔치는 일이 매우 흔하게 발생된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6-2.PNG (File Size:1.15M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29 홍콩 홍콩의 하이라이트 이벤트 : HIGHLIGHT CELEBRATIONS AND EVENTS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8 홍콩 [기자의 눈 – 핫뉴스 브리핑] 홍콩과 심천은 경쟁자인가? 협력자인가? 위클리홍콩 19.03.19.
327 중국 중국, 6 천 7 백만 마리의 고양이가 '순수경제‘ 창출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6 중국 중국서 의료 폐기물로 어린이 장난감도 만들어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5 홍콩 부동산 소유주 대상으로 대출 사기범 17명 체포 ... 피해자 91명, 피해액 HK$ 640만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4 중국 새로운 중국 외상투자법, 홍콩 기업도 수혜받을 것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3 홍콩 HKUST, 광저우 캠퍼스 완공 2년 전 입학 신청 받을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2 홍콩 홍콩인을 포함한 외국인, 중국 역외 소득 면세 기준 확대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1 홍콩 탄력성 부족으로 질식사 가능성 높은 유아 매트리스 4종 압수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0 홍콩 신생아를 위한 새로운 보험제도 VHIS(Voluntary Health Insurance Scheme) 연간 약 2천 홍콩달러로 100세까지 보장 위클리홍콩 19.03.19.
319 홍콩 소비자 위원회, 유명 차 음료 속 설탕 함유량 주의할 것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18 홍콩 정부, HK$ 2천 ~ 4천 반값 유스호스텔 공급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17 홍콩 HKMA, 홍콩 달러 방어 위해 두 번째 시장 개입 ... 일주일 새 약 55억 홍콩 달러 매수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16 중국 중국, 낙후 농촌 지역 활성화 지원법 추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5 중국 중국 위안화 대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4 홍콩 요양시설 인력 부족 문제, ‘해외 가사 도우미로 해결 안 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 홍콩 공중화장실 정비사업보다 청소원 대우 개선이 시급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2 홍콩 ESF K1 입학생, 초중고등부 면접 없이 입학 우선권 부여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1 홍콩 폴 찬 모포 장관, ‘홍콩 사법 독립성 여전히 굳건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0 홍콩 홍콩 대표 박물관들, 수용 관람객 수 초과로 확장 공사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