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0.PNG

사진=SCMP

 

홍콩 비만 연구 협의가 지난 10월에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1,008명 중 44.2%가 비만이 당뇨병, 심혈관 질환 및 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질병임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70% 이상의 홍콩 시민들이 비만이 세계보건기구(WHO)가 비만을 질병으로 규정한 것을 알지 못해, 비만의 위험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나타났다.

 

프란시스 초우 청(Francis Chow Chung) 협회장은 “비만을 심각한 질환으로 여기는 인식이 여전히 부족하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비만을 질병으로 규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20년 전만 해도 당뇨병은 심각한 질병으로 인식되지 않았다. 그러나 20년이란 시간이 지나면서 당뇨병이 심각한 질병으로 취급되고 있어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비만은 우리의 신체적·정신적 건강과 미래의 삶의 질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질병이다. 이는 홍콩 노동력, 사회 구조, 미래 경제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했다.

 

비만도를 측정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체지방 지수(BMI)이다. 자신의 체중(kg)를 키(m2)로 나눈 후 BMI가 25 이상일 경우 과체중, 30 이상일 경우 비만이다. 그러나 설문조사에서 비만도 측정 방법을 올바르게 BMI 지수를 선택한 자는 단 33.7%이며 42%는 체중으로 선택해 여전히 비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정부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홍콩의 15세 이상의 주민들 중 절반 이상이 과체중 또는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12,000명 이상을 대상을 실시된 조사에서 20.1%가 과체중으로, 29.9%가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WHO에 따르면, 비만과 과체중 인 사람들의 근본적인 원인은 그들이 소비하는 칼로리보다 더 많이 섭취한다는 것이다. 빈센트 령 톡파이(Vincent Yeung Tok-fai) 협회 부회장 “비만을 심혈관 질환, 수면 무호흡증과 같은 치명적인 질병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만병의 근원’이다. 의학, 생활습관 변화 등을 통해 비만 치료에 대한 포괄적인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010.PNG (File Size:1.44M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7 홍콩 HKMA, 홍콩 달러 방어 위해 두 번째 시장 개입 ... 일주일 새 약 55억 홍콩 달러 매수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16 중국 중국, 낙후 농촌 지역 활성화 지원법 추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5 중국 중국 위안화 대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4 홍콩 요양시설 인력 부족 문제, ‘해외 가사 도우미로 해결 안 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3 홍콩 공중화장실 정비사업보다 청소원 대우 개선이 시급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2 홍콩 ESF K1 입학생, 초중고등부 면접 없이 입학 우선권 부여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1 홍콩 폴 찬 모포 장관, ‘홍콩 사법 독립성 여전히 굳건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0 홍콩 홍콩 대표 박물관들, 수용 관람객 수 초과로 확장 공사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9 홍콩 2025년 대기질 개선 목표, 여전히 WHO 기준보다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8 홍콩 홍콩 1월 소매 매출 7% 성장, 예상 외로 ‘좋은 출발’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7 중국 ‘북미회담 최종승자는 중국’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3.07.
306 중국 中, 서부 고원에 '화성 체험 캠프' 세워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5 중국 중국 신화통신, AI 여성앵커 첫선…'양회' 소식 전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 홍콩 3명중 2명 ‘비만이 질병인지 몰라’, 홍콩 시민 50% 이상 비만, 그러나 여전히 비만에 대한 인식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3 홍콩 수십 년 이어온 저세율 모델, 홍콩 정부의 소득 원천이 궁금하다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2 홍콩 홍콩 청년, 중국으로 유인 위해 ‘세금, 해외 송금 한도 바꿔야’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1 홍콩 정부, ‘홍콩 주민 삶의 질과 보건 관심 높아’... 하버프론트·공립 병원 예산 배정 눈길 끌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0 홍콩 국가법(國歌法) 어긴 홍콩 의원, 언론자유법에 보호 못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9 홍콩 광둥성, 홍콩 출신 고급 인재, 가장 먼저 조세 혜택 적용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8 홍콩 홍콩정부, 2019/20년 연례 예산 보고, HK$ 1,500억 예산 배정 file 위클리홍콩 19.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