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012139_8362.jpg

 

9월부터 벌금 £400 … 정액 고지서와 현장 적발 도입

 

집에서 쓰던 소파 침대 매트리스 가구류나 냉장고 오븐 그리고 공사 폐기물을 불법으로 버릴시 오는 9월부터 벌금 £400를 물린다.
정부는 최근 수년간 계속 늘고 있는 쓰레기 ‘아무데나 버리기’를 근절키 위해 강경한 조치를 도입한다. 
작년 한 해 불법투기flying-tipping 건수는 1백만 건이 넘었으며 이 중 2/3가 가정에서 나온 물건이었다.
누군가가 가정 폐기물을 싼 값에 치워주겠다고 하면 조심해야 한다. 허가(라이센스) 없는 업자가 이 물건을 구석진 아무 곳에나 버릴 경우 적발공무원은 쓰레기 더미에서 편지나 서류 혹은 파지로 ‘쓰레기 주인’을 찾아 벌금을 물리게 된다.
허가업자 치우는 비용은 평균 £190에 정식영수증을 발급하는 반면 무허가업자는 £50∼115를 요구하며 영수증을 제대로 해 주지 않는다고 공무원들은 말한다.
폐기물 처리 서비스 이용시 업체 이름이 적힌 계약서/영수증을 챙겨 적법하게 버렸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자체는 올 가을부터 불법 투기 벌금을 현행 £150에서 £400로 대폭 올린다. 그동안 법정 비용 부담 때문에 업자나 개인처벌에 적극적이지 않았으나 현장 벌금제 on-the-spot fines와 정액벌금제fixed-penalty notices 도입으로 강제 집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는 또한 경찰과 협조해 쓰레기 무단투척 상습지역에 CCTV 설치를 서두르고 있다. 
지난달부터 차 창문 밖으로 담배꽁초나 쓰레기 버릴시 벌금이 £150으로 오르면서 경찰이나 단속 공무원의 즉석 정액고지서 발급을 시행중이다. 이전까지 최대 £80 벌금에서 두 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26 영국 BBC “수만명 韓여성들 ‘몰카단속’ 대규모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7.20.
825 프랑스 프랑스서 해외입양동포 자녀 한국어 집중캠프 file 뉴스로_USA 18.07.13.
824 기타 원형준 네덜란드서 한반도평화기원 연주 file 뉴스로_USA 18.07.12.
823 독일 월드컵마다 등장하는 아디다스 ‘전범기’ file 뉴스로_USA 18.07.04.
822 영국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리안위클리 18.07.04.
821 영국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날씨 계속 코리안위클리 18.07.04.
820 영국 도둑 ‘못잡는 안잡는?’ 경찰 코리안위클리 18.06.27.
819 영국 히스로 새 활주로 건설안 국회통과 코리안위클리 18.06.27.
818 영국 파업 ‘사라진’ 영국 코리안위클리 18.06.20.
817 영국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코리안위클리 18.06.20.
816 독일 개성공단이야기 유럽순회강연 file 뉴스로_USA 18.06.14.
815 영국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코리안위클리 18.06.06.
814 기타 넋나간 FIFA file 뉴스로_USA 18.06.03.
813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코리안위클리 18.05.30.
812 프랑스 ‘개성공단 전도사’ 김진향 유럽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5.25.
» 영국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코리안위클리 18.05.23.
810 프랑스 노승일 파리 북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5.21.
80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80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80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