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4020701_7386.jpg

 

6월 평균기온 사상 최고… 호스 사용금지 조처 나오기도

 

영국Britain 전역에 수돗물 호스사용 금지가 나올 전망이다.
최근 한 달간 비가 거의 오지 않고 강렬한 햇빛과 높은 기온이 이어지면서 전국의 저수량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올 6월은 기상관측 이래 24시간 평균기온이 북아일랜드와 웨일즈에서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스코틀랜드와 잉글랜드는 4번째로 높았다고 기상청은 잠정적으로 말했다.
영국UK 전역 6월 낮 최고 평균은 19.9도(68F)로 사상 두 번째로 높았다고 기상청은 발표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오지 않아 건조한데다 햇살 강한 고온 날씨의 연속이다. 앞으로 1주일 넘게 비가 오지 않을 전망이다. 또한 이번 주 후반엔 낮 최고 33도(91F)까지 예상한다. 다음 주 역시 지난주나 이번 주와 비슷한 양상을 보이며 35도까지 올라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아일랜드에는 이미 수돗물 호스사용 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물뿌리개가 날개 돋힌 듯 팔리고 있다는 보도가 연일 나오고 있다. 호스를 사용해 잔디밭이나 화단에 물을 줄 경우 £1,000까지 벌금을 물린다.
영국 다른 지역에도 호스 사용이 금지될 전망이다. 수도물 공급회사들은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물 사용이 급격하게 늘고 있다. 개개인과 가정 그리고 기업들이 신경써서 절약과 절제하지 않으면 호스 사용금지 조처가 곧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과 한국은 물 사용이 1일 1인 평균 150리터 이상으로 많은 편이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중에서도 높은 편으로 알려져 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23 독일 월드컵마다 등장하는 아디다스 ‘전범기’ file 뉴스로_USA 18.07.04.
822 영국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리안위클리 18.07.04.
» 영국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날씨 계속 코리안위클리 18.07.04.
820 영국 도둑 ‘못잡는 안잡는?’ 경찰 코리안위클리 18.06.27.
819 영국 히스로 새 활주로 건설안 국회통과 코리안위클리 18.06.27.
818 영국 파업 ‘사라진’ 영국 코리안위클리 18.06.20.
817 영국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코리안위클리 18.06.20.
816 독일 개성공단이야기 유럽순회강연 file 뉴스로_USA 18.06.14.
815 영국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코리안위클리 18.06.06.
814 기타 넋나간 FIFA file 뉴스로_USA 18.06.03.
813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코리안위클리 18.05.30.
812 프랑스 ‘개성공단 전도사’ 김진향 유럽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5.25.
811 영국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코리안위클리 18.05.23.
810 프랑스 노승일 파리 북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5.21.
80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80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80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
806 영국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5.09.
805 영국 직장 가진 엄마 40년만에 50%↑ 코리안위클리 18.05.02.
80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