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캐나다 탑승객이 거액을 내고 추가 서비스를 구매했지만 항공사가 이를 제공하지 않고 내부 규정이라는 이유로 돈도 돌려주지 않아 불공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CBC 보도에 따르면 알버타주 캘거리에 사는 커플이 에어캐나다에 수백 달러를 더 지불하고 추가 서비스를 샀다. 그런데 에어캐나다는 해당 서비스를 손님에게 제공하지 않았다. 이에 불만을 접수하자 항공사는 차후에 항공권을 20% 할인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전했다. 이마저도 1년 안에 티켓을 끊어야 한다.

 

황당한 일을 겪은 탑승객 린다 보사토(Borsato)씨는 지난 4월 하와이행 항공권을 구매했다. ‘베이직 이코노미’ 요금에서 519달러를 더 주고 ‘컴포트 이코노미’로 업그레이드했다. 컴포트 이코노미 옵션은 좌석 지정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키가 큰 편인 보사토 씨 가족은 좀 더 편안한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큰 돈을 추가로 부담했다.

 

에어캐나다는 보잉 737맥스 기종의 운항 정지 결정 이후 해당 구간을 운항하는 일정을 세 차례나 변경했다. 그런데 4월 19일 여행객 커플이 출발지 공항에 도착해서야 돈을 더 주고 구매한 컴포트 이코노미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음을 알았다. 자리가 넉넉한 좌석을 고를 수도 없었고 기내에 먼저 탑승하거나 무료 주류 서비스도 받지 못했다.

 

카운터에 항의하자 귀국 편에 돈을 환불받을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정작 이를 요구하자 내부 규정상 안 된다면서 거절당했다.

 

보사토 씨는 에어캐나다의 태도가 너무 뻔뻔하다고 지적했다. 마치 ‘당이 우리 서비스를 마음에 들지 않아해서 미안하지만 이미 돈은 지불됐고 다음에 좀 더 잘해볼게. 여기 할인권이 있어' 라고 말하는 듯한 태도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한 항공업계 전문가는 관련 규정에 허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승객에게 추가 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지만 이를 제공하거나 약속한 서비스를 지키지 못할 경우 보상할 의무는 없다는 것이다. 관련 단체나 정부가 규정을 만드는 대신 각 항공사가 내부적으로 규칙을 만들기 때문에 철저히 자사의 이익에 충실한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매길대학교에서 항공경영학을 가르치는 교수도 매우 불공정한 규약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캐나다 항공 당국이 각 항공사에 그렇게 해도 되게끔 만들었다고 정부의 규제 부족을 꼬집었다.

 

CBC는 웨스트젯과 미국 국적의 델타, 아메리칸 에어라인 등 다른 항공사의 사례를 검토했다. 이들 항공사 역시 에어캐나다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에어캐나다와 웨스트젯 모두 사례가 생길 때마다 각기 다르게 적용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94 캐나다 내 자녀가 캐나다 주인으로 이 땅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길 new 밴쿠버중앙일.. 03:33
4693 캐나다 BC주민 13%, 합법화 후 마리화나 시작 new 밴쿠버중앙일.. 03:30
4692 캐나다 BC정부, 마리화나 합법화 관리 잘했다 자평 new 밴쿠버중앙일.. 03:24
4691 캐나다 연방총선 각 당 지지도 말고 진짜 각 당별 예상되는 의석 수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90 캐나다 밴쿠버 | HPV면역으로 자궁경부암발병 절반 감소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9 캐나다 밴쿠버 | 시골 마을 주민들 텃세에 별장 임대 불법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8 미국 ‘상승세’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7 미국 미국 빈부 격차 더 커졌다… 소득격차 50년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6 미국 6주 동안 허리케인의 '눈'이 3차례 지났다면?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5 미국 올랜도 6세아동에 수갑 채운 경찰 결국 해고 file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4 캐나다 밴쿠버 | 사람에게 알레르기 유발 독나방확산 방지 주민 협조 필요 밴쿠버중앙일.. 19.10.10.
» 캐나다 비싼 좌석 옵션 팔고도 나몰라라 하는 에어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2 캐나다 캐나다 성별임금격차 13.3%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1 캐나다 컨트리 스타, Urban 그레이컵 하프타임 공연한다 CN드림 19.10.08.
4680 캐나다 캘거리 컨페더레이션 파크 불빛 축제 올해도 계속된다 CN드림 19.10.08.
4679 캐나다 캘거리 단기 주택 임대, 사업 허가증 취득해야 CN드림 19.10.08.
4678 캐나다 캐나다 국민 부채, 전염병처럼 번졌다 CN드림 19.10.08.
4677 캐나다 캘거리에서도 진행된 기후 파업 집회 CN드림 19.10.08.
4676 캐나다 Car2Go, 캘거리 떠난다 CN드림 19.10.08.
4675 캐나다 (속보) 코퀴틀람RCMP, "박종 씨 보면 절대 접근하지 말고 신고만" 밴쿠버중앙일.. 19.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