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지니지수’ 0.485… 빈곤율은 다소 떨어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국 인구조사국이 최근 ‘미국 지역사회조사’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부자인 가구와 가장 가난한 가구 사이 격차가 2017년과 비교해서 더 커진 것으로 드러났다.

보통 소득 격차는 보통 ‘지니지수(Gini Index)’로 측정한다. 지니지수가 ‘0’이면 소득이 완전히 공평하게 분배된 것이고, ‘1’이면 한 가구가 소득을 독점하는 걸 뜻한다. 2018년엔 이 지니계수가 0.485였는데 2017년엔 0.482였다.

0.003p 차이가 나는데, 통계학적으로 매우 큰 차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06년 지니지수가 0.464였으나, 2018년 수치는 지난 50년 동안 최고치였다. 이는 50년 이래 소득 불평등이 가장 심해졌다는 뜻이다.

지난해 미국인들의 가구당 중간 소득은 약 6만2천 달러로, 2017년보다 0.8% 오른 액수이다.

결국 지니지수를 고려하면 중간소득은 늘었지만 소득 격차는 커진 셈이다.

지역별 소득격차를 보면, 2018년엔 앨라배마, 캘리포니아, 버지니아 등 9개 주에서 소득 격차가 커졌다. 그런가 하면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뉴욕 등 5개 주와 수도 워싱턴 D.C., 그리고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의 소득 격차가 미국 내 다른 지역들보다 훨씬 큰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경제가 장기간 성장하고 있는데, 소득 격차가 커졌다는 것이 의외라고 할 수 있다. 많은 전문가도 이를 두고 장기간 이어진 경제성장세도 소득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이유는 노동자 이익을 대변할 노동조합 힘이 약해진 것, 또 일자리를 둘러싼 외국과의 경쟁 등을 들 수 있다. 거기에다 기업과 고소득층에 유리한 세금 제도 등도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하지만 미국인들의 소득격차를 말해주는 또하나의 기준치인 빈곤율은 다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미국 빈곤율이 평균 11.8%를 기록했는데, 전해보다 0.5%P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2017년과 2018년 사이 14개 주와 푸에르토리코에서 빈곤율이 떨어졌다. 이 가운데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가 5년 연속, 그리고 애리조나, 뉴욕, 일리노이주가 4년 연속으로 빈곤율이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많은 지역이 최저임금 을 인상한 것이 빈곤율의 하락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반대로 지난해엔 코네티컷주가 유일하게 빈곤율이 올랐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01 미국 독감 시즌 돌입, 10월 중 예방접종 해야 코리아위클리.. 19.10.22.
4700 미국 미 의회, 백인 우월주의 단체 ‘테러집단’ 지정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9 미국 트럼프 행정부, 이민 신청자에 건강보험 가입 요구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8 미국 미국 낙태율, 44년 이래 최저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7 미국 내년 소셜 시큐리티 연금 1.6% 인상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6 미국 플로리다 포트 마이어스, 미국 은퇴지 1위에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5 미국 '세계 최대 크리스마스 빛 메이즈' 플로리다에 온다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4 캐나다 내 자녀가 캐나다 주인으로 이 땅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길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3 캐나다 BC주민 13%, 합법화 후 마리화나 시작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2 캐나다 BC정부, 마리화나 합법화 관리 잘했다 자평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1 캐나다 연방총선 각 당 지지도 말고 진짜 각 당별 예상되는 의석 수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90 캐나다 밴쿠버 | HPV면역으로 자궁경부암발병 절반 감소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9 캐나다 밴쿠버 | 시골 마을 주민들 텃세에 별장 임대 불법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8 미국 ‘상승세’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코리아위클리.. 19.10.14.
» 미국 미국 빈부 격차 더 커졌다… 소득격차 50년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6 미국 6주 동안 허리케인의 '눈'이 3차례 지났다면?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5 미국 올랜도 6세아동에 수갑 채운 경찰 결국 해고 file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4 캐나다 밴쿠버 | 사람에게 알레르기 유발 독나방확산 방지 주민 협조 필요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3 캐나다 비싼 좌석 옵션 팔고도 나몰라라 하는 에어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2 캐나다 캐나다 성별임금격차 13.3% 밴쿠버중앙일.. 19.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