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추출물 제품 판매기업인 Sira Naturals의 제품 이미지 사진 

 

144개 민간판매소 라이센스 발급

정부직영 판매소 연말까지 10개로

 

캐나다에 마리화나가  합법화 된 이후로 1년이 지난 시점에서 BC주 정부는 공공의 건강과 안전이라는 목표에 맞춰 마리화나 사업을 잘 운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BC주정부가 18일 '비의료용 마리화나(cannabis) 합법화: 1년 후'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년간 총 300개의 마리화나 소매점 신청서를 접수해 18일 현재 총 144개의 소매점 라이센스를 발급했고 추가로 33개 신청자에 대해 기본 허가서를 발부했다고 밝혔다.

 

정부 소유의 7개 BC마리화나상점(BC Cannabis Stores)이 현재 운행 중이며, 연말까지 3개가 추가로 운영될 예정이다.

 

BC주 마이크 판워스 행정안전법무부 장관은 "지난 1년간 주정부는 잘 규정이 된 합법화된 산업으로 전이하기 위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다양하고 유지가능한 마리화나 경제로 이끌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공안전을 산업 전이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 정했는데, 여기에는 청소년 보호, 마리화나 소비자의 보다 안전한 길로 인도, 제품에 대한 규정과 동시에 불법 구매 근절이다. 

 

판워스 장관은 "점차 시장이 성숙단계에 이르렀기 때문에 다음 단계로 넘어갈 필요성이 있다"며, "마리화나 재배농장이 직접 판매하는(farm-to-gate sales)에 대해서도 고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 17일부터 마리화나 합법화의 2번째 단계로 마리화나 가공 제품 판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여기에는 케익, 초콜렛, 쿠키와 같은 구운 제품(baked goods)이나 음료수를 포함하는 식용 대마(Edible cannabis), 액상, 첨가(tinctures), 왁스, 다지거나(hash) 오일 상태의 대마 추출물(Cannabis extracts)이 있다. 그리고 크림, 밤, 또는 유사제품과 같이 머리나 피부 손발톱에 사용하는 대마 국소제제(Cannabis topicals) 등 3가지로 분류된다.

 

연방이 제조를 허가하기 위해 최소 60일 이상의 라이센스 처리 기간이 걸려 이런 관련 제품은 아무리 빨라도 12월 말이나 되야 BC주의 소매점에서 구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았다. 

 

BC주정부는 어떠한 경우도 공공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 해서 마리화나 산업을 관리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01 미국 독감 시즌 돌입, 10월 중 예방접종 해야 코리아위클리.. 19.10.22.
4700 미국 미 의회, 백인 우월주의 단체 ‘테러집단’ 지정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9 미국 트럼프 행정부, 이민 신청자에 건강보험 가입 요구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8 미국 미국 낙태율, 44년 이래 최저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7 미국 내년 소셜 시큐리티 연금 1.6% 인상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6 미국 플로리다 포트 마이어스, 미국 은퇴지 1위에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5 미국 '세계 최대 크리스마스 빛 메이즈' 플로리다에 온다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4 캐나다 내 자녀가 캐나다 주인으로 이 땅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길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3 캐나다 BC주민 13%, 합법화 후 마리화나 시작 밴쿠버중앙일.. 19.10.22.
» 캐나다 BC정부, 마리화나 합법화 관리 잘했다 자평 밴쿠버중앙일.. 19.10.22.
4691 캐나다 연방총선 각 당 지지도 말고 진짜 각 당별 예상되는 의석 수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90 캐나다 밴쿠버 | HPV면역으로 자궁경부암발병 절반 감소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9 캐나다 밴쿠버 | 시골 마을 주민들 텃세에 별장 임대 불법화 밴쿠버중앙일.. 19.10.17.
4688 미국 ‘상승세’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7 미국 미국 빈부 격차 더 커졌다… 소득격차 50년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6 미국 6주 동안 허리케인의 '눈'이 3차례 지났다면?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5 미국 올랜도 6세아동에 수갑 채운 경찰 결국 해고 file 코리아위클리.. 19.10.14.
4684 캐나다 밴쿠버 | 사람에게 알레르기 유발 독나방확산 방지 주민 협조 필요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3 캐나다 비싼 좌석 옵션 팔고도 나몰라라 하는 에어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10.10.
4682 캐나다 캐나다 성별임금격차 13.3% 밴쿠버중앙일.. 19.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