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임대료 1).jpg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이 지난 6월 분기를 기준으로 조사한 ‘Domain Rental Report’ 결과 단독주택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시드니 동부 벨뷰힐(Bellevue Hill)로, 이 지역의 중간 임대료는 $2,048로 집계됐다. 사진은 벨뷰힐의 4개 침실 임대주택. 주(week) 임대료는 $4,500이다.

 

중간 임대료, 벨뷰힐 $2048(주택)-포인트파이퍼 $998(아파트)

 

광역시드니의 부유층 거주 지역으로 꼽히는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가 임대료도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단독주택 중간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suburb)은 벨뷰힐(Bellevue Hill)로 주(week) 2,048달러에 달했으며 아파트 중간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주당 1천 달러에 이르는 포인트파이퍼(Point Piper)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지난 6월 분기를 기준으로 조사, 금주 월요일(23일) 발표한 것으로, 이에 따르면 시드니 동부의 주택 및 아파트 임대료는 호주 전역에서 가장 높은 수치이다. 특히 임대료가 높은 시드니의 상위 10개 지역 임대소득 증가율은 전년 대비 17.8%, 3월 분기와 비교하면 2.8%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대료가 높은 상위 지역은 벨뷰힐에 이어 버클루즈(Vaucluse. $1,835), 도버헤이츠(Dover Heights. $1,725)가 뒤를 이었으며, 상위 10개 지역 대부분은 시드니 동부의 지역(suburb)들이었다.

시드니 동부가 아닌 지역 가운데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모스만(Mosman. $1,600), 맨리(Manly. $1,395), 노스브릿지(Northbridge. $1,300)로 조사됐다.

시드니 동부를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중개회사 ‘Laing & Simmons Double Bay’ 사의 임대주택 담당자인 줄리 로저스(Julie Rogers)씨는 “이 지역의 경우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현재 임대주택 수요는 매우 강한 편이며 좋은 주택이 장시간 임대 리스트에 올라 있는 일은 없다”는 것이다.

“근래 들어 많은 이들이 주택을 매각했으며, 새로 구입하고자 대기하고 있다”는 그녀는 “이들은 새 주택을 마련하기까지 임대 주택을 찾고 있으며 보통 2년 기간으로 임대계약을 맺는다”고 설명했다.

로저스씨는 이어 “동부 지역의 임차인들은 이전에 이곳에 거주하던 이들이거나 부유한 외국인, 임대주택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이며, 수영장 등과 같은 편의시설이 있는 주택을 원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덧붙였다.

아파트나 유닛 임대료에서는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총리가 거주하는 포인트파이퍼가 평균 998달러로 가장 높았다.

중개회사 ‘Ray White Woollahra’ 사의 타이 드미레젠(Ty Demirezen)씨는 포인트파이퍼에서 그가 임대하고 있는 아파트는 독특한 크기와 색다른 내부 디자인을 가진 주거지라고 말했다.

“시드니하버가 바라보이는 탁 트인 전망은 기본이며 포멀 리빙룸, 포멀 다이닝룸 등을 정식으로 갖춘 최고급 스타일”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종합(임대료 2).jpg

단독주택과 달리 아파트 임대료가 높은 지역은 포인트파이퍼(Point Piper)로 주당 중간 임대료는 $998로 조사됐다. 포인트파이퍼의 한 임대 아파트.

 

포인트파이퍼에 이어 아파트 임대료(중간 가격) 상위 지역(suburb)은 밀러스포인트(Millers Point. $925), 달링포인트(Darling Point. $850), 밀슨스포인트(Milsons Point. $850), 타라마라(Tamarama. $850) 순이었으며 헤이마켓(Haymarket. $800), 시드니 CBD($775), 피어몬트(Pyrmont. $760) 등 도심 지역 또한 임대료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1년 사이 시드니 전역에서 단독주택 중간 임대료가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suburb)은 남서부 외곽의 빌라우드(Villawood)로 상승률은 22.2%에 달했다. 이번 ‘도메인 그룹’ 조사에서 이 지역 단독주택 중간 임대료는 $550으로 집계됐다.

중개회사 ‘LJ Hooker Chester Hill’ 사의 유세프 카딤(Yousef Kadim)씨는 빌라우드와 인근의 체스터힐(Chester Hill), 세프턴(Sefton) 지역에서 임대 수요가 높으며, 이들은 대개 여러 명의 자녀를 둔 대가족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새로이 건축된 듀플렉스 주택 및 그래니플랫(granny flat)도 속속 임대시장에 나오고 있다.

단독주택 임대료 상승이 두드러진 곳으로는 해안을 끼고 있는 지역이었다. 이들 가운데 남부 크로눌라(Cronulla)가 전년 대비 22%, 콜라로이(Collaroy) 20.2%, 쿠지(Coogee)와 벨뷰힐이 각 17.1%, 오이스터베이(Oyster Bay)가 14.6 상승해 다른 지역에 비해 크게 두드러졌다.

중개회사 ‘Shire First National’의 아바 퍼거슨(Ava Fergusson)씨는 “크로눌라 지역 임대시장에서 단독주택은 아파트보다 공급이 크게 적어 세입자를 찾는 데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교외의 한적한 곳에 넓은 주거지를 임대하려는 가족 단위 세입자가 많다”는 게 그녀의 설명이다.

아파트나 유닛 임대료 상승률에서는 크로눌라 인근의 울루웨어(Woolooware)가 가장 높아 전년대비 27.9%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전 분기와 비교하면 20.9%가 상승했다. 현재 울루웨어의 아파트 중간 임대료는 $550이다.

울루웨어에 이어 임대료 상승이 높은 지역은 레버스비(Revesby, 20.0%), 노스 고스포드(North Gosford, 14.3%), 버크그로브(Birchgrove, 13.5%), 엣지클리프(Edgecliff, 12.1%)로 조사됐다.

 

■ 임대료 상위 Top 10 지역-단독주택

(지역 : Median asking rent)

1. Bellevue Hill : $2,048

2. Vaucluse : $1,835

3. Dover Heights : $1,725

4. Mosman : $1,600

4. Rose Bay : $1,600

6. North Bondi : $1,498

7. Bronte : $1,400

7. Woollahra : $1,400

9. Manly : $1,395

10. Coogee : $1,300

10. Northbridge : $1,300

10. Queens Park : $1,300

10. South Coogee : $1,300

 

■ 임대료 상위 Top 10 지역-아파트

(지역 : Median asking rent)

1. Point Piper : $998

2. Millers Point : $925

3. Darling Point : $850

3. Milsons Point : $850

3. Tamarama : $850

6. Haymarket : $800

7. Sydney : $775

8. Pyrmont : $760

9. Clovelly : $750

9. Double Bay : $750

9. Zetland : $750

10. Manly : $745

 

■ 임대료 상승 상위 지역-단독주택

(지역 : 중간 임대료 / 연간 상승률)

-Villawood : $550 / 22.2%

-Cronulla : $1000 / 22.0%

-Collaroy : $1199 / 20.5%

-Cammeray : $1100 / 18%

-Chippendale : $890 / 17.9%

 

■ 임대료 상승 상위 지역-아파트

(지역 : 중간 임대료 / 연간 상승률)

-Woolooware : $550 / 27.9%

-Revesby : $600 / 20.0%

-North Gosford : $400 / 14.3%

-Birchgrove : $590 / 13.5%

-Edgecliff : $650 / 12.1%

Source: Domain Rental Report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임대료 1).jpg (File Size:72.3KB/Download:7)
  2. 종합(임대료 2).jpg (File Size:57.9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63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3362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3361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3360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3359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3358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3357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3356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3355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3354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3353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3352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3351 호주 이민자 제한 정책에 배우자-가족초청 비자 승인 대기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50 호주 턴불 총리 “더 많은 기술 이민자, 외곽지로 보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9 호주 잘못된 시드니 인구밀도 측정, 바람직한 도시 개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8 호주 호주 일자리 붐, 주인공은 여성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7 호주 ‘흙수저’로 태어났다면... 4대 손에서야 평균 소득 달성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6 호주 전 세계적 항공기 조종사 부족... 호주도 지방 루트 운항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 호주 주택 임대료 가장 높은 광역시드니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4 호주 NSW 주, 초-중등학교 여학생에 교복 선택권 부여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3 호주 노동당 에마 후사 의원, ‘보좌관 상대 수퍼 갑질’ 파문 “일파만파” 톱뉴스 18.07.26.
3342 호주 주차공간 부족 이스트우드, 다층주차장 설립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1 호주 스트라스필드, ‘e-폐기물’ 무료 폐기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0 호주 페이스북-메신저에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스티커 적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9 호주 스트라스필드 ‘SP’, ‘Principal of the Yea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7 호주 “주택 개보수에 닫힌 지갑, 열어야 하는 이유” 톱뉴스 18.07.26.
3336 호주 연방정부 석탄 발전 정책 ‘청신호’ 톱뉴스 18.07.26.
3335 호주 호주 소비자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는? 톱뉴스 18.07.26.
3334 호주 스트라스필드, 부동산 침체기의 무풍지대…? 톱뉴스 18.07.26.
3333 호주 격전지 SA 마요의 최후 승자는? 톱뉴스 18.07.26.
3332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3331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3330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3329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3328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3327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3326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
3325 뉴질랜드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NZ코리아포.. 18.07.25.
3324 호주 쌍용차, 호주 직영판매법인 설립... SUV 시장 급성장 호주 본격 공략 톱뉴스 18.07.24.
3323 호주 5월 시드니 주택 대출 신청 1.1% 증가 톱뉴스 18.07.24.
3322 호주 이민자 유입량 10년 최저치…정치권은 이민 감축 논쟁 가열 톱뉴스 18.07.24.
3321 뉴질랜드 키위 10%정도, 부엌 오븐을 난방용으로 ... NZ코리아포.. 18.07.23.
3320 뉴질랜드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NZ코리아포.. 18.07.23.
3319 뉴질랜드 미 달러 대비 키위 달러 가치 하락, 일부 소비재 가격 안정 NZ코리아포.. 18.07.23.
331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331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33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3315 호주 호주 인구, 역사적 이정표... 8월 초 2천500만 명 넘어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4 호주 지난해 호주에 백만장자 7,260명 입국... 세계 1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