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Dog Lovers Show).jpg

애완견 애호가들의 축제인 올해 ‘Dog Lovers Show’가 8월4-5일(토-일요일)로 확정됐다. 매년 개최되는 이 이벤트는 애완견들이 펼치는 스포츠 경기와 애완견 관련 강연회, 애완견 용품 박람회 등이 마련돼 재미와 정보를 한 자리에서 누릴 수 있다.

 

애완견 스포츠-강연회-애완용품 박람회 등 ‘재미와 정보’ 한 자리에

 

애완견 애호가들의 축제인 ‘Dog Lovers Show’가 오는 8월4-5일(토-일요일) 양일간 개최가 확정된 가운데 올해 이벤트에서는 처음으로 ‘개 짖는 소리’ 대회인 ‘Sydney Common Woof Games’ 코너가 마련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드니 무어파크(Moore Park)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애완견들의 농구, 장대 뛰어넘기, 원반던지기, 투창, 미니 허들 등 9가지의 애완견 스포츠 경기가 진행된다. 경기 시작 전 카트리나 워렌(Katrina Warren) 박사와 켈리 길(Kelly Gill) 및 ‘원더덕스’(Wonderdogs)가 마련한 장엄한 개회식 또한 볼거리다.

이어 호주의 유명한 애완견 애호가 데이브 그레이엄(Dave Graham)과 크리스 브라운(Chris Brown) 박사가 진행하는 강아지 플레이오프 결승전이 진행되며, 로얄 캐닌 아레나(Royal Canin Arena)에서 예정된 폐막식에서는 우승한 애완견에게 매달과 함께 우승 상품이 증정된다.

호주국제작업견구조회(Australian Working Dog Rescue International. AWDRI)에서는 올해 ‘Sydney Dog Lovers Show’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목견 스피드 경진대회’(Sheepdog Speed Trials) 개막 행사를 기해 앞마당을 목견 구역으로 탈바꿈시켜 놓기도 했다. 구조견들은 교대로 양떼 모으기 시합을 벌이게 되며 가장 빠르고 안전하게 양떼를 모으는 구조견을 가리게 된다.

또한 앞마당에 마련된 수영장에서는 ‘Common Woof Games’ 및 ‘Black Hawk DockDogs’ 경기도 예정되어 있다. 다양한 외모의 애완견들이 물 안에서 펼치는 빅에어(Big Air), 빠른 릴레이(Rapid Relay), 빠른 회수(Speed Retrieve) 등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Pet Circle Stage’에서는 유명 연예견들이 출연해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며 애완견에 관한 교육적 정보도 제공한다. 크리스 브라운 박사는 ‘애완견과 함께 최고의 겨울 보내기’ 및 ‘내 애완견에 대해 더 잘 알기’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카트리나 워렌 및 켈리 길 박사는 ‘집에서 애완견 길들이기’와 ‘내 애완견의 행복하고 풍부한 삶’이라는 주제로 강연도 예정되어 있다. 아울러 ‘TAFE NSW’ 로즈 호톤(Rose Horton) 교수의 ‘애완견과 대화하는 방법’, TV 스타 앤드류 몰리(Andrew Morley)가 진행하는 ‘애완견 입양 관련 가이드’도 마련되어 있다.

이벤트 기간 중 매일 오전 11시30분, 오후 12시30분, 1시30분, ‘Insta-Pooch Zone’에서 진행되는 스타견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20마리 이상의 인스타그램 스타견들과 셀프카메라 촬영 및 발도장 찍기 등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이 프로그램 참석이 확정된 애완견들로는 ‘Simba the Samoyed’과 ‘Mr Biscuit the Pug’ 등이 있다.

‘Pat-A-Pooch Zone’에서는 다양한 모양과 종류 및 크기를 가진 새끼 강아지들을 만져볼 수 있는 코너가 마련되며, 한켠에는 애완견 상품 및 서비스와 기술 박람회도 동시에 진행돼 애완견 관련 재미와 정보를 함께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뿐 아니라, 어린이들이 애완견 인형으로 애완견 수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활동 및 애완견으로 변모해보는 시간, 페이스 페인팅도 있어 가족 나들이로도 권장된다.

 

■ 행사 정보

-일시 : 8월4일(토) 오전 9시30분-오후 5시, 8월5일(일) 오전 9시30분-오후 5시

-장소 : Royal Hall of Industries & Hordern Pavilion, Moore Park, Sydney

-티켓 : dogloversshow.com.au/Sydney

-기타 문의 : Tess Fisher(0433 057 600, tess@hhme.com.au), Jasmine Burford(0411 378 471, jasmine@hhme.com.au), Michelle Shepherd(0410 552 371, michelle@hhme.com.au)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Dog Lovers Show).jpg (File Size:48.4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60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3359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3358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3357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3356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3355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3354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3353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3352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3351 호주 이민자 제한 정책에 배우자-가족초청 비자 승인 대기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50 호주 턴불 총리 “더 많은 기술 이민자, 외곽지로 보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9 호주 잘못된 시드니 인구밀도 측정, 바람직한 도시 개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8 호주 호주 일자리 붐, 주인공은 여성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7 호주 ‘흙수저’로 태어났다면... 4대 손에서야 평균 소득 달성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6 호주 전 세계적 항공기 조종사 부족... 호주도 지방 루트 운항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5 호주 주택 임대료 가장 높은 광역시드니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4 호주 NSW 주, 초-중등학교 여학생에 교복 선택권 부여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3 호주 노동당 에마 후사 의원, ‘보좌관 상대 수퍼 갑질’ 파문 “일파만파” 톱뉴스 18.07.26.
3342 호주 주차공간 부족 이스트우드, 다층주차장 설립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1 호주 스트라스필드, ‘e-폐기물’ 무료 폐기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0 호주 페이스북-메신저에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스티커 적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9 호주 스트라스필드 ‘SP’, ‘Principal of the Yea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7 호주 “주택 개보수에 닫힌 지갑, 열어야 하는 이유” 톱뉴스 18.07.26.
3336 호주 연방정부 석탄 발전 정책 ‘청신호’ 톱뉴스 18.07.26.
3335 호주 호주 소비자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는? 톱뉴스 18.07.26.
3334 호주 스트라스필드, 부동산 침체기의 무풍지대…? 톱뉴스 18.07.26.
3333 호주 격전지 SA 마요의 최후 승자는? 톱뉴스 18.07.26.
3332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3331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3330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3329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3328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3327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3326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
3325 뉴질랜드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NZ코리아포.. 18.07.25.
3324 호주 쌍용차, 호주 직영판매법인 설립... SUV 시장 급성장 호주 본격 공략 톱뉴스 18.07.24.
3323 호주 5월 시드니 주택 대출 신청 1.1% 증가 톱뉴스 18.07.24.
3322 호주 이민자 유입량 10년 최저치…정치권은 이민 감축 논쟁 가열 톱뉴스 18.07.24.
3321 뉴질랜드 키위 10%정도, 부엌 오븐을 난방용으로 ... NZ코리아포.. 18.07.23.
3320 뉴질랜드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NZ코리아포.. 18.07.23.
3319 뉴질랜드 미 달러 대비 키위 달러 가치 하락, 일부 소비재 가격 안정 NZ코리아포.. 18.07.23.
331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331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33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3315 호주 호주 인구, 역사적 이정표... 8월 초 2천500만 명 넘어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4 호주 지난해 호주에 백만장자 7,260명 입국... 세계 1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3 호주 호주 이민자, 10년 만에 최저... 연 해외 유입 10%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2 호주 ‘다이렉트’와 ‘논스톱’ 항공편 차이는... ‘Pink-eye flight’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 호주 ‘2018 Dog Lovers Show’... 8월 4-5일 무어파크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