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트로이 그란트 1).jpg

전 NSW 국민당 대표로 베어드(Mike Baird) 주 정부 당시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트로이 그란트(Troy Grant) 경찰 장관이 내년 3월로 예정된 NSW 주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의 이 같은 발표는 사실상 정계에서 물러날 것임을 선언한 셈이다. 사진 : aap

 

사실상의 정계 은퇴... NSW 국민당, 더보 지역구 새 인물 물색

 

NSW 주 국민당 전 대표로 베어드(Mike Baird) 정부 당시 NSW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경찰부 트로이 그란트 장관이 내년 3월로 예정된 NSW 주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란트 장관은 지난 주 목요일(12일) 미디어 인터뷰에서 주 의회 활동을 2023년까지 이어갈 수 없을 것이라며 내년 주 선거에서 현 더보(Dubbo) 지역구 출마를 포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그는 “오늘의 발표는 무거운 마음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언급한 뒤 “이는 우리 가족과 관련된 문제이며 나의 진실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1년 시드니 북서부의 작은 도시 더보(Dubbo) 지역구를 기반으로 국민당 후보로 출마해 주 의회에 입성한 그는 자유당과의 연립 정부에서 서비스산업부-gaming and racing- 관광-무역 투자, 지역 인프라-예술부 장관을 역임하며 정치 경력을 쌓아 왔다.

지난 2014년 당시 집권당 대표였던 배리 오파렐(Barry O'Farrell)의 사임으로 NSW 주 자유당 대표직에 선출된 베어드(Mike Baird) 정부 당시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국민당 대표로 부대표직을 맡았던 그란트 장관은 2016년 11월 그의 지지기반이라 할 수 있는 오렌지(Orange) 지역구 보궐선거에서 국민당 후보가 참패하면서 NSW 주 국민당 대표직과 함께 주 부총리 직도 사임했다. 당시 오렌지 지역구 보궐선거 참패는 주 총리였던 베어드의 그레이하운드 경주 금지 발표 및 지방정부 개혁이라는 명분하에 무리하게 추진해 온 카운슬 합병에 지방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불러온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날 그란트 장관은 주 부총리를 역임했던 2년간의 시간에 대해 “어려웠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장관은 “우리(집권 정부)는 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자 노력했지만 정치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함으로써 큰 대가를 치렀고, 내 가족 또한 마찬가지였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정말 축복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종합(트로이 그란트 2).jpg

NSW 주 부총리로 재임 당시 회의실에서 베어드(Mike Baird. 오른쪽) 주 총리와 함께 한 그란트 장관. NSW 주 국민당은 조만간 그의 선거구였던 더보(Dubbo) 지역구 후보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aap

 

장관은 스스로를 “구리 광산 지역의 아들”이라고 묘사하면서 “주 정계에 대한 자신의 공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말도 전했다.

이어 그는 지역구인 더보의 유권자들이 공정한 몫을 분배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왔음을 강조한 뒤 “함께 해 왔던 동료, 당내 인사들, 지역구 유권자들의 지지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주 의회를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해준 아내 토니(Toni), 두 자녀(Taylor, Hamish)에 대해서도 사랑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란트 의원이 더보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면서 국민당은 조만간 새 후보를 물색할 것으로 보인다. ‘안방’이나 다름없던 오렌지 지역구 또한 2년 전 ‘Shooters, Fishers and Farmers Party’의 필립 도네이토(Philip Donato) 의원에게 빼앗겼던 국민당 의석을 되찾을 수 있을런지도 주목된다.

이날 그란트 장관의 발표에 대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 및 존 바릴라로(John Barilaro. NSW 주 국민당 대표) 주 부총리는 “주 의회를 위한 그란트 장관의 헌신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의 뒤를 이어 NSW 국민당 대표직을 맡은 바릴라로 의원은 “능력 있는 경찰 출신으로, 또 주 의회 입성 이후에는 NSW 주 거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는 장관으로 훌륭하게 업무를 수행해 온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트로이 그란트 1).jpg (File Size:36.3KB/Download:1)
  2. 종합(트로이 그란트 2).jpg (File Size:42.3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7 호주 “주택 개보수에 닫힌 지갑, 열어야 하는 이유” 톱뉴스 18.07.26.
3336 호주 연방정부 석탄 발전 정책 ‘청신호’ 톱뉴스 18.07.26.
3335 호주 호주 소비자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는? 톱뉴스 18.07.26.
3334 호주 스트라스필드, 부동산 침체기의 무풍지대…? 톱뉴스 18.07.26.
3333 호주 격전지 SA 마요의 최후 승자는? 톱뉴스 18.07.26.
3332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3331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3330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3329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3328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3327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3326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
3325 뉴질랜드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NZ코리아포.. 18.07.25.
3324 호주 쌍용차, 호주 직영판매법인 설립... SUV 시장 급성장 호주 본격 공략 톱뉴스 18.07.24.
3323 호주 5월 시드니 주택 대출 신청 1.1% 증가 톱뉴스 18.07.24.
3322 호주 이민자 유입량 10년 최저치…정치권은 이민 감축 논쟁 가열 톱뉴스 18.07.24.
3321 뉴질랜드 키위 10%정도, 부엌 오븐을 난방용으로 ... NZ코리아포.. 18.07.23.
3320 뉴질랜드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NZ코리아포.. 18.07.23.
3319 뉴질랜드 미 달러 대비 키위 달러 가치 하락, 일부 소비재 가격 안정 NZ코리아포.. 18.07.23.
331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331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33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3315 호주 호주 인구, 역사적 이정표... 8월 초 2천500만 명 넘어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4 호주 지난해 호주에 백만장자 7,260명 입국... 세계 1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3 호주 호주 이민자, 10년 만에 최저... 연 해외 유입 10%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2 호주 ‘다이렉트’와 ‘논스톱’ 항공편 차이는... ‘Pink-eye flight’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11 호주 ‘2018 Dog Lovers Show’... 8월 4-5일 무어파크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 호주 트로이 그란트 경찰 장관, 내년 NSW 주 선거 불출마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9 호주 NSW 주 포키머신 수익, 2021년 70억 달러 이를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8 호주 뉴카슬에서 뉴질랜드 여행 가능... 16년 만에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7 호주 “독감 백신 맞으세요”, NSW 주 보건부 대비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강화된 주택담보 대출 규정, 경매시장에도 ‘영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330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330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330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330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
3301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파트 건설 붐, 올해 안에 2천 7백 세대 신축 NZ코리아포.. 18.07.17.
3300 뉴질랜드 경찰의 자동차 추적 건수, 지난 8년간 60%이상 증가 NZ코리아포.. 18.07.17.
3299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인도로 가던 20대 나이의 국제선 탑승객, 심장마비로 숨져 NZ코리아포.. 18.07.17.
3298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서 예쁜 꽃들 훔쳐간 도둑 NZ코리아포.. 18.07.17.
3297 뉴질랜드 CHCH를 무대로 활동했던 미국 NASA의 ‘하늘 천문대’ NZ코리아포.. 18.07.16.
3296 뉴질랜드 키위 아기를 아프게 하는 매독 감염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3295 뉴질랜드 뉴질랜드 병원 직원들-매일 폭력에 노출되는 사건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3294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몰려든 전국의 ‘레고(Lego)마니아들’ NZ코리아포.. 18.07.14.
3293 뉴질랜드 온라인으로 구입한 총기, 문 앞에 그냥 두고 가버린 택배회사 NZ코리아포.. 18.07.14.
3292 뉴질랜드 NZ 최저임금 등 인상 향후 5년간 계속... NZ코리아포.. 18.07.13.
3291 뉴질랜드 카드로나 스키장 “국내 최대 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8.07.12.
3290 뉴질랜드 어린이 조기 교육센터, 아동 학대 등 불만신고 339건 NZ코리아포.. 18.07.12.
3289 뉴질랜드 NZ, 비자 면제국 순위 공동 7위, 뉴질랜드 여권 파워 하락 NZ코리아포.. 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