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낙태1).jpg

지난 6월9일 시드니 젊은이들이 미국의 극우 낙태 법안에 반대하는 거리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사진 AAP

 

최근 시드니 도심서 대규모 반대 시위 벌여 - “Our Bodies Our Choice”

 

한국은 물론 호주 NSW 주 에서도 낙태는 불법이다. 그러나 원치 않는 임신이나 기타 이유로 사실상 낙태시술이 손쉽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여성의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과 태아의 생명 존엄성에 대한 논쟁은 세계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최근 미국의 여러 주에서 강력한 낙태금지법이 도입된 후, 이러한 논란이 세계적으로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2주전 시드니에서 10대 여학생들이 앞장서는 낙태법안 반대 시위가 벌어져 눈길을 끈다. 이 시위를 보도한 지난 9일(일) 데일리 텔리그라프지의 기사를 정리 소개한다. [편집자주]

 

미국의 여러 주에서 낙태금지법이 도입된 것에 항의하는 수백 명의 호주 사람들이 시드니 거리에 모였다. 시위에 앞장선 이들 중 한명은 놀랍게도 올해 17세의 고등학생인 벨라 자이드(Bella Ziade) 양이다.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에 사는 우리의 친구들(our friends in the US)' 그룹과 연대하여 '우리 몸 우리의 선택(Our Bodies Our Choice)'이라는 제목의 거리시위를 주도한 자이드양은 “NSW 주에서도 낙태는 여전히 불법으로 규정돼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모든 사람은 자기 몸에 대한 권리를 스스로 행사할 자격이 있으며, 이를 위해 우리는 함께 싸우고 있다... 낙태를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법은 pro-life 가 아니다. 그들은 임신한 여성들의 삶을 존중하지 않는 anti-choice 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태아의 생명 존엄성을 말하는 pro-life와 여성의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부정하는 anti-choice는 모두 낙태를 반대하는 말이지만, 전자가 태아의 생명 존엄성을 뜻하는 말이라면, 후자는 여성에게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이 없음을 전제로 한다 - 편집자주)

 

또 한명의 고등학생인 올해 16세 앰버 켈리(Amber Kelly)는 미국의 낙태금지 법안들이 호주에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을 우려하여 이 집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켈리양은 미국과 트럼프가 여성의 낙태권리를 더 제한한다면 그 영향으로 호주에서 여성의 권리는 큰 후퇴를 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나는 여성이 육체적으로 자율성을 가져야 하며, 교회나 국가가 여성을 대신해 결정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시위가 끝나갈 무렵, 낙태반대 지지자들이 시위 장소에 도착하여 몇몇 시위자들과 언쟁을 벌였는데, 켈리양은 이들과도 성숙한 토론을 벌이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같은 반 친구인 타라 파브리스(Tara Fabris) 양도 호주정부가 미국의 이러한 보수적 움직임에 영향을 받아 낙태에 관한 더욱 제한적인 법안을 채택할 것을 걱정한다며 "다른 나라들, 특히 미국의 영향으로 극우적 신념이 우리 삶에 자리 잡는다면 우리가 그동안 그렇게 열심히 노력하여 얻어낸 여성의 권리들이 모두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anti-choice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이렇게 무리한 법들이 제정될 수도 있다는 게 두렵습니다" 고 말했다.

 

종합(낙태2).jpg

 

지난 5월 미국의 여러 주에서 낙태 금지 법안들이 개정되면서, 비교적 진보적 색채를 유지해왔던 루이지애나 주에서도 최근 낙태금지법을 도입하기도 했으며, 최근 13세 미만 아동 성폭행 범죄 피고인과 근친상간 등 특정 범죄자를 대상으로 하는 화학적 거세 법안을 의회통과 시켜 세계적 논란을 빚은 앨라배마 주정부에서는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6주 이후부터 낙태를 금지하는 '심장박동 낙태 금지법'을 최초로 도입하기까지 했다.

 

이 법은 강간이나 근친상간에 의한 임신까지도 적용되는데, 이 수술을 담당한 의사들은 99년 까지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켄터키, 미시시피, 조지아, 오하이오 등의 주들에서도 비슷한 법안이 발의됐으며 미주리 주하원은 최근 '8주 이후 낙태 금지법'을 통과시켰다. 이 금지법은 아직 발효되지는 않았으나, 이의가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 NSW 주에서도 의사가 여성의 신체적 또는 정신적 건강에 위험성을 제기한 경우를 제외하면 낙태가 여전히 범죄로 규정돼 있다.

 

이번 집회에 참가한 17세 고등학생 졸리 쿠친스카(Jolie Kucinskas)는 자신이 ‘100% 공감’을 느꼈다고 말한다. "나는 7살 어린이들부터 80살 여성들까지, 많은 사람들과 이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왔어요. 이러다 나중에 내 딸들이 살아갈 세상이 어떻게 될까 걱정하며 잠을 못 이루는 날도 있었어요. 우리와 같은 생각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자기 아이를 낳는 권리에 대한 자유와 선택에 대해 두려워할 것이고 생각한다면 그건 틀린 거예요."

 

이경미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낙태1).jpg (File Size:101.6KB/Download:7)
  2. 종합(낙태2).jpg (File Size:41.1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83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2017년 이래 처음으로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2 호주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 in spectacular locations (2)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1 호주 한인단체들, NSW 주 정부 보조금-스폰서십 신청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80 호주 ‘카타르 항공’, 싱가포르 항공 제치고 최고 항공사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9 호주 ABC TV쇼 진행자 톰 글리슨, 2019년 호주 Gold Logie 영예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4477 뉴질랜드 여권 인덱스 조사, 뉴질랜드 여권 공동 9위 NZ코리아포.. 19.07.04.
4476 뉴질랜드 반지의 제왕 TV 드라마 시리즈 촬영, 뉴질랜드로 유도 NZ코리아포.. 19.07.04.
4475 뉴질랜드 지난 반년 "기상 관측 사상 5번째로 따듯했다" NZ코리아포.. 19.07.03.
4474 뉴질랜드 영재 아들 위해 천 만달러 투자, 학교 세우는 부호 NZ코리아포.. 19.07.03.
4473 뉴질랜드 지난해 구속된 청소년, 만 천명 중 66%가 마오리 NZ코리아포.. 19.07.02.
4472 뉴질랜드 사기성 비자 신청 건수, 거의 두 배로... NZ코리아포.. 19.07.02.
4471 뉴질랜드 금융 위기 대비 현금 보유 1%늘리면, 은행 시중 금리도 올리겠다고... NZ코리아포.. 19.07.02.
4470 호주 연락 두절 호주청년 알렉 시글리 행방 ‘오리무중’…정부 우려 증폭 톱뉴스 19.07.02.
4469 호주 럭비스타 폴라우 소송 비용 ‘2차’ 모금 220만 달러 돌파 톱뉴스 19.07.02.
4468 호주 NSW 노동당 신임 당수에 조디 맥케이(스트라스필드) 선출 톱뉴스 19.07.02.
4467 호주 27대 호주연방총독 데이비드 헐리 취임 톱뉴스 19.07.02.
4466 호주 은행 고객 서비스 수준 수직상승…고객 보호 강화 톱뉴스 19.07.02.
4465 호주 새 회계연도부터 각종 비자 수수료 소폭 인상 톱뉴스 19.07.02.
4464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 "한밤중 나체로 달리던 남성, 경찰에 제지당해" NZ코리아포.. 19.06.28.
4463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거주 한인 가족, 인종 차별과 살해 위협에 시달려... NZ코리아포.. 19.06.28.
4462 뉴질랜드 뉴질랜드 국가 이미지, 전 세계 11위 NZ코리아포.. 19.06.28.
4461 호주 새 기술 지방 비자 점수제 시행... 싱글이면 10점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60 호주 NSW 초등학생들 이제 학교에서 무료 아침 식사 먹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9 호주 인도네시아 지진에 호주 다윈도 휘청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8 호주 호주 5월 실업률 5.2%... 비정규직 수치만 늘고 고용 불안은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7 호주 기준금리 사상 최저... 예금 이자율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6 호주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 (in spectacular locations) -(1)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5 호주 스트라 카운슬 “보조금 신청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 호주 미국 낙태금지법 돌풍, 호주에도 상륙할까 두려운 호주 10대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4452 뉴질랜드 CHCH 테러 사건 희생자 기리는 조형물의 디자인 공개 NZ코리아포.. 19.06.27.
4451 뉴질랜드 중앙은행 리저브 뱅크,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NZ코리아포.. 19.06.27.
4450 뉴질랜드 안락사 관련 법안, 2차 독회 통과 NZ코리아포.. 19.06.27.
4449 호주 BTS ‘조롱’ Ch9, 방탄소년단 팬에 ‘사과’…"인기 강조한 유머" 해명 톱뉴스 19.06.25.
4448 호주 ‘살인 독감’ 호주 전역서 맹위….독감 사망자 NSW주 50명 돌파 톱뉴스 19.06.25.
4447 호주 2019-20 NSW Budget - Winners and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6 호주 2019-20 NSW Budget - 공교육 부문 및 교통 인프라 건설에 주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5 호주 "감기 조심하세요!" 올 겨울 독감 극성, 병원들 환자로 넘쳐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4 호주 Victoria 주 안락사 허용, 호주 최초로 ‘조력자살’ 법안 발효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3 호주 12 best public arts around Sydney city(2)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2 호주 호주 10대 청소년들의 성 관련 조사, “The kids are all right...”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1 호주 자동차 업계 화제- Lexus RC F Track Edition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4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4439 뉴질랜드 통계청, 매 시간마다 사람들 움직임 추적 방안 도입 NZ코리아포.. 19.06.20.
4438 뉴질랜드 호주 추방자들로 인해 "국내에서 갱단도, 마약 판매도 크게 늘었다" NZ코리아포.. 19.06.18.
4437 뉴질랜드 70%이상 키위 운전자, 도로에서 운전 분노 NZ코리아포.. 19.06.18.
4436 뉴질랜드 CHCH 테러 영상 퍼트린 남성, 21개월 징역형 선고받아 NZ코리아포.. 19.06.18.
4435 뉴질랜드 이라크 내 NZ군 파견기지 "로켓 공격 받아, 부상자는 없어" NZ코리아포.. 19.06.18.
4434 호주 아다니 광산개발 프로젝트 최종 승인...시위 격화할 듯 톱뉴스 19.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