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ain’ 9월 분기 보고서... 지난 3개월 사이에 2.6% 가격 상승

 

최근 발생한 시드니 일부 고층 아파트 건축물에 대한 각종 결함 보도 및 과다 공급에 따른 수요 약화의 우려 속에서도 지난 3개월 사이 평균 시드니 아파트 가격이 오히려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컨설팅 사 ‘도메인’(Domain)이 집계한 9월 분기 ‘House Price Report’에 따르면 현재 광역시드니 아파트 중간 가격은 69만4천840달러로, 그 전 분기에 비해 2.6%가 상승했으며, 이러한 아파트 가격 상승은 노던비치(northern beaches),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 이너웨스트(inner west), 도심 및 동부(city and east), 사우스웨스트(south west), 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 region) 등 지역들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가격 성장 현상에 대해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사인 ‘JLL Australia’의 리 워너(Leigh Warner) 주거용 부동산 수석 연구원은 “아파트 가격에 압박을 가하는 요인인 공급 증가 현상은 오래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평했다.

그는 “현 시점에서 볼 때 공급은 이미 최고점에 도달했을 것”이라며 “시드니 지역에는 아직 재고가 남아 있지만 전반적인 측면에서 볼 때 공급 과잉은 아닌 것으로 봐야한다”고 분석했다.

그런 한편 워너 연구원은 시드니 올림픽 파크의 오팔 타워(Opal Tower), 마스코트 타워(Mascot Tower) 등 신규 건축된 일부 아파트들에서 발생한 건축 결함 문제로 수요가 약해진 상황에서 특히 대규모 프로젝트의 경우 자금 확보를 위한 사전 판매(off the plan)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 개발회사들에게는 가장 큰 과제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에 따르면 아파트 건축이 붐을 이루던 당시와 비교해 절반가량 승인이 감소된 것은 아파트 수요 감소와 개발회사들의 자금난 때문인데, 시드니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를 감안할 때 2년 이내에 오히려 공급 부족에 직면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JLL 사의 자료는 9월 분기, 시드니 지역 대규모 아파트 프로젝트 신청은 단 2건에 불과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시드니 전역에서 고밀도 아파트 건설이 가능한 개발 사이트의 수요 또한 감소했다. 런던 기반의 상업용 부동산 에이전트 ‘Knight Frank’의 최신 보고서 ‘Australian Residential Development Review’는 지난 회계연도 시드니 전역의 토지 판매가 2017-18 회계연도의 절반 수준인 20억 달러 미만으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종합(유닛 가격).jpg

‘도메인’이 내놓은 9월 분기 주택 보고서 가운데 '유닛(아파트)' 부분을 보면 현재 광역시드니 아파트 중간 가격은 69만5천 달러로 집계됐으며 일부 지역은 지난 3개월 사이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사진은 벨뷰힐(Bellevue Hill) 소재 아파트. 이 지역의 연간 아파트 가격 상승폭은 7.90%였다.

 

‘도메인’ 집계 결과 지난 9월까지 시드니 전역 147개 지역(suburb) 가운데 17개 지역의 중간 아파트 가격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도심 헤이마켓(Haymarket)이 18.9%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켈리빌(Kellyville. 18.3%)과 뉴포트(Newport. 9.1%)가 뒤를 이었다. 아파트 가격 성장을 보인 서버브(suburb)는 도심 및 동부(city and eastern), 이너웨스트 지역(region)이었다.

‘도메인’ 사의 통계분석가 엘리자 오웬(Eliza Owen) 연구원은 지난 2017년 이후 하락했던 주택 가격이 회복세로 돌아섰다고 언급하면서 “일부 지역은 새로운 공급이 많았고, 가격이 바닥을 친 상황에서 구매자들이 주택 시장에 눈을 돌렸으며 이 때문에 신규 아파트 가격이 올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PK Property’ 사의 구매 에이전트 피터 켈러허(Peter Kelaher)씨 또한 최근 부동산 시장에 대한 신뢰가 약화되었음에도 예비 구매자들은 신규 아파트에 눈을 돌리고 있다며 “이들은 대개 신축 아파트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드니 지역 아파트 가격 및 성장률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상승률)

-Haymarket : $1,195,000 / 18.90%

-Kellyville : $834,000 / 18.30%

-Newport : $865,000 / 9.10%

-Bellevue Hill : $1,200,004 / 7.90%

-Gordon : $940,000 / 6.20%

-Forest Lodge : $1,047,500 / 4.90%

-Leichhardt : $782,000 / 4.30%

-Kirrawee : $756,000 / 4.30%

-Sydney : $1,051,000 / .80%

-Potts Point : $845,000 / 3.00%

-Croydon : $751,500 / 2.90%

-Erskineville : $851,500 / 1.90%

-Auburn : $560,000 / 1.80%

-Burwood : $835,000 / 1.30%

-North Ryde : $682,560 / 0.90%

-Newtown : $660,000 / 0.80%

-Mascot : $917,089 / 0.20%

*연간 상승률은 올해 9월까지 지난 12개월 사이의 집계임.

(Source: Domain)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유닛 가격).jpg (File Size:85.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46 호주 제40차 한국-호주 경제협력위원회 시드니서 개최…‘쌍무적 관계의 새로운 도표’ new 톱뉴스 11:12
4745 호주 [종합]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new 톱뉴스 11:12
4744 호주 “호주 예비역 자살률 왜 높을까” new 톱뉴스 11:11
4743 호주 탈레반 포로-피납 호주인 교환 난항…"아프간 평화 촉진 차질" new 톱뉴스 11:11
4742 호주 “산불사태 원인은 동성결혼과 낙태 허용 때문” new 톱뉴스 11:09
4741 호주 막내린 2019 HSC 시험... "모두들 휴식을 즐기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40 호주 NSW 정부, 이스라엘과 '물길' 잇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9 호주 호주대학들 내 중국 학생단체, 중국 정부 공관과 연계 의혹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8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2019 크리스마스 시즌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7 호주 ‘흡연의 위험’ 관한 잘못된 인식, 바로잡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5 호주 호주 AAP 편집국장 "언론 위기 극복의 정답은 팩트체크 강화” 톱뉴스 19.11.12.
4734 호주 NSW•QLD 내륙 산불, 3명 사망에 주민 6천여 명 대피 톱뉴스 19.11.12.
4733 호주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2.
4732 호주 소방당국, ‘산불 재앙 경보’ 시드니 광역권 안전수칙 발표 톱뉴스 19.11.12.
4731 호주 호주 역대 최고가 마천루 펜트하우스 탄생…부동산 업계 ‘술렁’ 톱뉴스 19.11.07.
473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필요시 추가 완화" 톱뉴스 19.11.07.
4729 호주 159회 멜버른컵 주인공: ‘보우 앤드 디클레어’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 톱뉴스 19.11.07.
4728 호주 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벌어지는 충격적 ‘노인 홀대’ 톱뉴스 19.11.07.
4727 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다른 ‘원주민 성역’으로 확대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6 호주 휴가시즌 앞두고 센트럴코스트 테리갈 비치, 수질 악화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5 호주 ‘기네스’ 세계 기록 화제- 캐러밴이 만든 9.5km의 ‘모터홈’ 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4 호주 호주 젊은이들 3명 중 1명, “외롭지만 친구 사귀기 힘들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3 호주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2 호주 부동산 투자 유형 분석... 3분의 2가 실수하는 것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 호주 공급과잉-수요약화 우려 불구, 시드니 아파트 가격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공급 부족으로 특정 매물 경매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19 호주 NSW 주 한 해 포커머신 수익, 남태평양 국가 GDP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8 호주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7 호주 울룰루 바위 등반, 영구적 금지 시행... 10월 26일부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6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이반 밀랏, 일요일(27일) 감옥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5 호주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해 유찰됐던 타운하우스, 잠정가 보다 1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1 호주 시드니 스카이라인, 빠른 인구 증가로 뉴욕 맨해튼 닮아간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0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률 보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9 호주 Prestige Residence -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신뢰도 상승, 경매 낙찰률 지난 2년 사이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7 호주 호주 올 여름…폭염, 가뭄, 산불 위험 가중될 듯 톱뉴스 1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