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등반금지 1).jpg

호주의 대표적 아이콘 중 하나인 울룰루(Uluru) 등반 금지 조치가 다른 원주민 커뮤니티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미 빅토리아(Victoria) 주 그람피언스 국립공원(Grampians National Park) 일대의 원주민 그룹 ‘Eastern Marr Aboriginal Corporation’에서 원주민 문화 훼손을 이유로 이곳에서의 일반인 암벽 등반 금지를 위해 빅토리아 주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VIC 원주민 단체 ‘Eastern Marr’, 그람피언스 암벽등반 금지 추진

 

지난 달 26일을 기해 노던테리토리(Northern Territory) 레드센터 지역(Red Centre region)의 대표적 관광지 울룰루(Uluru) 바위의 등반이 전면 금지됐다.

울룰루 바위에 대한 전통적 소유권을 가지고 있는 이 지역 기반의 아낭구(Anangu) 부족이 신성시 여기는 성역이라는 것이 그 주요 이유였다. 그 동안 아낭구 커뮤니티는 자신들 부족의 탄생 신화가 시작된 곳이며 선조들의 영혼이 깃들어 있다는 이유로 울룰루를 방문하는 여행자들에게 바위에 오르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해 온 바 있었다.

호주에는 약 600여 원주민 부족들이 있으며 이들은 제각각 서로 다른 언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이들은 부족의 역사를 문자로 남기지 않았고, 구전으로 후대에 전했으며, 부족 원로들의 전통과 구전에 따라 지금도 각 부족마다 신성하게 여기는 장소들이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울룰루 등반금지 조치로 인해 다른 원주민 커뮤니티에서도 부족이 전통적으로 신성하게 여기는 장소에 일반인의 접근을 차단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될 수도 있다고 ABC 방송이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빅토리아(Victoria) 주 남서부 지역의 원주민 그룹인 ‘Eastern Marr Aboriginal Corporation’이 그람피언스 국립공원(Grampians National Park) 일부 장소에 대한 일반인의 접근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

‘Eastern Marr Aboriginal Corporation’은 지금의 그람피언스 국립공원 지역을 기반으로 살아온 원주민 부족들이 결성한 단체로, 여기에는 마아르(Maar), 이스턴 군디츠마라(Eastern Gunditjmara), 차프 우룽((Tjap Wurrung), 피크 우롱(Peek Whurrong), 키래 우룽(Kirrae Whurrung), 쿤 코판 누트(Kuurn Kopan Noot) 및 다른 원주민 부족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 단체의 제이슨 미푸서드(Jason Mifsud) 의장은 “우리는 그람피언스 국립공원의 암벽에 남아 있는 원주민 벽화 예술이 암벽등반 여행자들에 의해 손상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 고유의 문화유산이 있는 지역들에 대해 (일반인의 출입 제한을 위해) 정부와 협의 중”임을 밝혔다.

이 단체는 현재 세계적 관광지이자 호주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명성을 얻고 있는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의 90%가 넘는 지역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미프서드 의장은 “2025년까지 그레이트 오션 로드 방문객은 80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원주민의 문화유산에 대한 훼손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그는 “울룰루 등반 금지를 이끌어낸 아낭구 부족의 용기가 다른 원주민 커뮤니티에게 영감을 준 것으로 생각한다”며 “비원주민 공동체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아낭구 부족이 문화유산 보호 차원에서 용감한 결정을 내린 것이 다른 그룹들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프서드 의장은 호주의 원주민 그룹은 후대를 위해 고유의 문화유산이 보호되기를 원한다며 “비록 이 결정이 일반 대중에게 문을 닫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해도 비원주민 커뮤니티는 이를 수용해야 한다. 전통적 소유권을 가진 우리는 이런 결정을 내릴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종합(등반금지 2).jpg

미국 국가 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 와이오밍 주의 데빌스 타워(Devils Tower). 이 지역 원주민들이 매년 전통 의식을 치르는 기간 동안 접근 금지가 결정됐을 당시 암벽 등반가들이 강하게 반대한 바 있다.

 

등반 금지 조치,

모든 관점 반영돼야

 

데이빗과 마가렛 휴잇(David and Margaret Hewitt) 부부는 지난 55년간 울룰루 지역 원주만 공동체에서 살아왔다. 이곳에서 원주민들을 위해 헌신한 이들은 호주 정부가 일반인에게 수여하는 공로 훈장 ‘Order of Australia’을 수훈한 바 있다.

전기 및 목공 기술을 가진 데이빗은 1970년대, 원주민들과 함께 울룰루 인근의 타운인 율라라(Yulara)를 건설하는 데 공헌했다. 또 부인인 마가렛은 이곳의 유일한 간호사로 이 지역 원주민 여성들, 특히 출산 여성들을 보살펴 왔다.

데이빗은 하루 일과를 마친 뒤 이 지역 남자들은 해질녘 풍경을 보고자 울룰루 바위에 오르곤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울룰루 등반 금지 조치에 대해 “호주사회가 원주민 그룹의 전통적 권리를 인정한다는 차원에서 성의를 보인 하나의 예의로서 우리는 이번 조치가 전적으로 호주사회 전체를 위한 합법적인 움직임이라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만 어느 지역의 원주민 그룹이든 그들의 견해가 정확하게 반영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말은 바위 등반을 금지하는 아낭구 부족의 결정을 받아들이지만 ‘울룰루-카타추타 국립공원(Uluru-Kata Tjuta National Park) 관리위원회가 부족 원로를 비롯해 모든 아낭구 부족민들을 대변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낭구 부족의 요구를 받아들인 이번 조치는 ‘백인사회(호주 주류)가 원주민들의 권리를 인정하는 것에 만족감을 느끼는 것일 수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울룰루 등반이 금지될 것이라는 결정이 발표된 이후, 지난 수개월 동안 울룰루를 방문한 이들은 매월 1만 명에 달했다. 이는 금지 조치 시행 이전에 마지막으로 바위에 올라보려는 이들로, 평소보다 크게 늘어난 수치이다.

 

종합(등반금지 3).jpg

뉴질랜드 마오리족이 조상으로 여기는 북섬의 타라나키 산(Mount Taranaki) 또한 울룰루와 유사한 갈등이 있다.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 관광학과 교수인 프레야 히긴스-데스바이올레스(Freya Higgins-Desbioles) 박사는 울룰루처럼 토착 문화를 지키려는 이들과 이에 접근하려는 일반인 사이의 긴장은 다른 국가에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프레야 박사는 미국 와이오밍(Bear Lodge Ranger District, Wyoming) 주에 있는 거대한 암벽 데빌스 타워(Devils Tower)에서 관리 당국이 이 지역 원주민들의 연례 의식을 위해 특정 시기에 일반인 접근을 불허했을 때 암벽 등반가들은 이에 강력하게 반대를 표명한 실례를 들으며, “마오리 부족의 신화가 있는 뉴질랜드 북섬 타라나카 산(Mount Taranaki) 정상에 오르는 것을 반대하는 것처럼, 이번 조치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이와 유사한 일은 전 세계 어디서나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등반금지 1).jpg (File Size:75.9KB/Download:0)
  2. 종합(등반금지 2).jpg (File Size:90.6KB/Download:0)
  3. 종합(등반금지 3).jpg (File Size:68.1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41 호주 막내린 2019 HSC 시험... "모두들 휴식을 즐기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40 호주 NSW 정부, 이스라엘과 '물길' 잇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9 호주 호주대학들 내 중국 학생단체, 중국 정부 공관과 연계 의혹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8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2019 크리스마스 시즌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7 호주 ‘흡연의 위험’ 관한 잘못된 인식, 바로잡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5 호주 호주 AAP 편집국장 "언론 위기 극복의 정답은 팩트체크 강화” 톱뉴스 19.11.12.
4734 호주 NSW•QLD 내륙 산불, 3명 사망에 주민 6천여 명 대피 톱뉴스 19.11.12.
4733 호주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2.
4732 호주 소방당국, ‘산불 재앙 경보’ 시드니 광역권 안전수칙 발표 톱뉴스 19.11.12.
4731 호주 호주 역대 최고가 마천루 펜트하우스 탄생…부동산 업계 ‘술렁’ 톱뉴스 19.11.07.
473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필요시 추가 완화" 톱뉴스 19.11.07.
4729 호주 159회 멜버른컵 주인공: ‘보우 앤드 디클레어’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 톱뉴스 19.11.07.
4728 호주 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벌어지는 충격적 ‘노인 홀대’ 톱뉴스 19.11.07.
» 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다른 ‘원주민 성역’으로 확대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6 호주 휴가시즌 앞두고 센트럴코스트 테리갈 비치, 수질 악화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5 호주 ‘기네스’ 세계 기록 화제- 캐러밴이 만든 9.5km의 ‘모터홈’ 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4 호주 호주 젊은이들 3명 중 1명, “외롭지만 친구 사귀기 힘들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3 호주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2 호주 부동산 투자 유형 분석... 3분의 2가 실수하는 것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1 호주 공급과잉-수요약화 우려 불구, 시드니 아파트 가격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공급 부족으로 특정 매물 경매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19 호주 NSW 주 한 해 포커머신 수익, 남태평양 국가 GDP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8 호주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7 호주 울룰루 바위 등반, 영구적 금지 시행... 10월 26일부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6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이반 밀랏, 일요일(27일) 감옥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5 호주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해 유찰됐던 타운하우스, 잠정가 보다 1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1 호주 시드니 스카이라인, 빠른 인구 증가로 뉴욕 맨해튼 닮아간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0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률 보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9 호주 Prestige Residence -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신뢰도 상승, 경매 낙찰률 지난 2년 사이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7 호주 호주 올 여름…폭염, 가뭄, 산불 위험 가중될 듯 톱뉴스 19.10.23.
4696 호주 NSW주 대입수능시험 HSC 시작…123개 과목 시험에 총 7만5000 수험생 응시 톱뉴스 19.10.23.
4695 호주 호주-한국,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톱뉴스 19.10.23.
4694 호주 2019년 10월 21일 호주 주요 일간지 1면 일제히 검은색 공란 처리 톱뉴스 19.10.23.
4693 호주 호주 시민권 대기자 22만명…대기 기간 평균 16개월 톱뉴스 19.10.23.
4692 호주 호주 국적기 콴타스, 세계 최초 20시간 논스톱 비행 이모저모 톱뉴스 1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