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사진(AAP Image/James Ross) 멜버른 컵에 출전한 24필의 세계 최고 수준의 경주마들이 결승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   맨 앞 쪽에 오렌지 색상의 유니폼을 착용한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가 탄 우승마 보우 앤드 디클레어가 질주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총 우승 상금 730만 달러가 내걸린 159회 멜버른 컵 대회의 우승의 영예는 ‘보우 앤드 디클레어’(Vow and Declare) 호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에게 돌아갔다.

 

우승마 보우 앤드 디클레어는 호주에서 출생해 자란 순수 국산 경주마라는 점에서 호주 경마팬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42살의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는 멜버른 컵 도전 15번째 만에 우승하는 감격을 맛봤다.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는 “보우 앤드 디클레어 호를 탄 것만으로도 행운이었다”면서 모든 공을 조마사 대니 오브라이언에게 돌렸다.

 

그는 또 “나를 키워준 부모님은 내게 많을 것을 안겨줬고, 부모님의 격려와 지원을 영원히 잊지 않겠다”며 부모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크레이그 윌리엄스는 “어려서 부터 경마를 보며 희망을 펼쳤고, 오늘의 영광을 꿈 꿔왔는데, 오늘 우승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과 다름없었다”고 평가했다.

 

조마사 대니 오브라이언도 “정말 우승을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마지막 100미터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전력질주해서 우승의 기적을 이뤘다”고 말했다.

사진1= (AAP Image/Scott Barbour) 멜버른 컵 도전 15번째 만에 우승의 영광을 거머쥔 42살의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가 감격해하고 있다.

 

세계적 조마사 부자의 ‘경주 전쟁’…뒤바뀐 순위

 

한편 레이스를 마친 후 2위, 3위, 4위 순위가 뒤바뀌는 ‘역대급’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레이스에서 2위로 들어온 마스터 오브 리앨리티(Master of Reality)가,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혔지만 4번째로 골인하는데 그쳤던 일 파라디소(Il Paradiso)의 레이스를 방해했다는 항의가 제기된 것.

 

주최측은 항의를 받아들여 2위로 골인한 마스터 오브 리앨리티를 4위로 강등시키고, 3위로 들어온 프린스 오브 애런을 2위로, 4위로 들어온 파라디소를 3위로 인정했다.

 

흥미로운 점은 항의를 제기해 3위로 오른 일 파라디소의 조마사 에이던 오브라이언은  4위로 강등된 마스터 오브 리앨리티의 조마사 조셉 오브라이언의 아버지라는 점.

 

두 부자는 세계적 명성을 지닌 조마사다.

 

결과적으로 아버지의 항의로 아들이 훈련한 말은 2위에서 4위로 내려앉고 , 아버지의 말은 4위에서 3위로 순위가 바뀐 것.

 

2년 전 157회(2017년) 대회에서는 두 부자가 훈련한 두 필의 말이 결승점을 거의 동시에 들어와 1, 2위를 나눠 가졌다.

 

아들 조셉이 훈련한 리킨들링이 우승을 차지했고, 아버지 에이던이 훈련한 말 조핸스 버미어는 준우승을 차지해 멜버른 컵 역사의 새로운 장을 썼고, 올해 대회에서도 진기한 기록을 남겼다.

사진2= (AAP Image/Julian Smith) 2017  멜버른 컵 대회  우승마 ‘리킨들링’의 조마사 조셉 오브라이언이  마주 로이드 윌리암스, 기수 코리 브라운과 함께 멜버른 컵을 들어올리고 기뻐하고 있다.  에이던 오브라언이 훈련한 조핸스 버미어는 이 대회에서 ‘갈기차’로 2위로 골인했다.

 

당신의 경마 베팅에 말은 죽어 나간다”…역대급 시위

 

올해 대회에서도 부상마는 변함없이 발생했다.

 

24필의 경주마 가운데 꼴찌를 차지한 로스트로포비치(Rostropovich)는 골반뼈에 금이 가는 중상을 입고 긴급 치료를 받은 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과도한 채찍을 남발한 한 기수에게는 과태료가 부과되는 해프닝도 발생했다.

 

실제로 올해 대회를 앞두고 경주마에 대한 가혹 행위 문제를 앞세운

세계적 동물보호단체 ‘PETA’(동물의 윤리적 처우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항의시위는 매우 거셌다.

 

멜버른 컵을 앞두고 ABC의 탐사 보도 ‘7.30’에서는 수십만 달러의 상금을 받은 경주마 수백 마리가 살해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하면서 경주마의 참혹한 현실은 일반인들의 의식에 깊이 파고들었다.

 

비밀스러운 화면에는 현역에서 물러난 경주마들이 발로 차이고 학대당하는 장면이 포함돼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유명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는 일정 상의 이유를 들며 멜버른 컵에서의 공연을 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경주 대회 반대 운동가들은 그녀에게 “동물 학대에 대항해 달라”는 청원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모델인 메간 게일 역시 동물 학대에 대한 우려로 인해 올해 멜버른 컵에 가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멜버른 컵이 열리기 하루 전인 11월 4일 멜버른 페더레이션 스퀘어에서는 멜버른 컵 행사가 열렸지만, 시위대 역시 같은 장소에 몰려들어 플래카드를 들고 “경마대회가 동물을 죽인다”라고 외쳤다.

PETA 호주지부 관계자들은 “멜버른 컵 대회를 비롯한 경마행사는 말의 목숨을 담보로 한 도박행위”라며 보이콧 캠페인을 펼쳤다.

 

PETA 관계자는 “순종 명마 사육에 혈안이 된 인간의 욕심에 수많은 말들이 희생되고 있고, 경마로 부상당하는 말은 가차없이 안락사된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호주 지부는 “1년 간 평균 호주의 경주마 122필이 숨졌고 이는 하루 평균 3마리 꼴이다”라고 역설했다.  멜버른 컵에서만 2013년 이후 6 필의 경주마가 숨졌다.

 

멜버른 컵 대회 최악의 경주마 불상사는 지난 2014년 대회에서 발생했다. 

 

당시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으나 꼴찌로 들어온 일본의 ‘어드마이어 랙티’ 호와 7위로 골인한 아랄도 호가 레이스를 마친 직후 숨을 거두는 역대 최악의 비극이 발생했던 것.  

 

우승후보였던 랙티 호는 레이스 초반 선두로 나섰으나 이내 뒤로 쳐지기 시작했고 결국 22필마 가운데 맨 마지막으로 결승선에 들어섰다.

 

그리고 마구간으로 들어간 직후 일본의 국보급 경주마 랙티는 급성 심장 마비로 숨이 멈췄다.

 

아랄도 호 역시 경주를 마친 후 다리가 부러졌고, 결국 안락사됐다. 

 

2015년 대회에서도 레드 카두 호가 유사한 증세를 겪은 바 있고 2018년 대회에서도 클리프소포모어 호가 오른쪽 어깨 골절로 완주하지 못했고 대회 직후 안락사됐다.

 

이처러 2013년 이후 멜버른 컵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경주마는 6마리에 이르면서 동물보호단체들의 멜버른 컵 대회의 저지 캠페인을 촉발시켰던 것.

PETA 호주지부의 에밀리 라이스 지부장은 “호주 전국민이 동물 학대에 반대하고 있고 멜버른 컵 등 경마의 잔혹성의 참상을 인식하는 국민 수도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3(Getty Image). 멜버른컵 행사장 주변에서 시위를 벌이는 PETA  관계자와 회원들.

 

한국에서 학대 받고 도축된 호주의 경주마

 

경주마 학대 문제가 멜버른 컵 보이콧 캠페인으로 점화된 가운데 관련 이슈는 한국으로 까지 튀었다.

경주 또는 번식 용도로 한국에 수입된 수천 마리의 외국산 말이 학대 끝에 도축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이들  가운데는 호주산 명마들이 포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것.

세계 최고 경주마의 형제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PETA가 한국 농협 소유의 제주도 도살장에서 극비리에 촬영한 영상을 통해 이같은 실상을 전 세계에 폭로했다.

영상에는 호주의 유명 경마 축제에서 이뤄지는 '매직 밀리언스 경매'에서 팔린 순수 혈통의 경주마 세 마리가 등장한 점이 호주와 영국의 주요 언론에 집중 부각됐다.

2008년 한국으로 수입된 '바를 정'(Bareul Jeong)이라는 말은 지난해 국제경마연맹이 발표한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호주의 경주마 '윙스'(Winx)의 이복형제다.

33연승을 거둔 뒤 지난 4월 은퇴한 윙스는 호주 경마 역사상 최고의 말로 꼽혔다.

한국 경주마 혈통서 상에는 바를 정이 지난 2015년 7월 도축된 것으로 돼 있다.

하지만 가디언은 진료 기록을 토대로 실제로는 2010년에 이 말이 도축됐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호주를 멈추는 멜버른 컵

 

하지만 호주 전역의 시계 바늘을 잠시 멈추게 하는 전체 국민의 경마 축제의 전통은 이어질 것이 확실하다.

 

매년 11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3시 세계 각국의 명마들이 3,200미터의 멜버른 플레밍턴 경마장 코스를 질주하는 순간 모든 국민들은 일손을 놓게 된다.

 

올해 역시 TV 생중계 시청자 수만 265만 명으로 단일 프로그램 시청률 부동의 1위 자리를 고수했다.

 

어른서부터 아이들, 고관대작에서부터 일반 경마팬에 이르기까지 전 국민이 좋아하는 말에 베팅을 하는 것은 도박이 아닌 호주사회의 가치관 공유가 된 것.

 

지난해의 경우 전체 베팅액은 총 6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억2500만 달러가 TAB을 통해 베팅됐다.

 

뉴질랜드에서도 약 1천 만 달러 이상이 베팅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1861년 금시계 1개와 170만 파운드 상금을 걸고 17마리의 경주마가 첫 레이스를 펼친 멜버른 컵 대회는 이제 세계 최고의 경마 레이스로 발돋움했다.

 

또한 멜버른 컵 대회는 패션의 한마당이다. 

 

플레밍턴 경마장 안팎에는 모자와 드레스로 한껏 멋을 낸 여성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이들의 모습이 국내 여성 패션의 1년을 가늠해준다.

 

아무튼 멜버른 컵에 대한 국민적 열기는 그 어떤 비판으로도 상쇄할 수 없다는 것이 지배적인 여론이다.

 

매년 각본 없는 드라마를 연출하고, 감동적 휴먼 스토리가 창출되기 때문.

 

 

전설의 명마 매카이비 디바

 

멜버른 컵 역사에 있어 가장 중요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주인공은 아마도 ‘매카이비 디바’(Makybe Diva)라는 전설의 명마다.  

 

매카이비 디바는 전무후무한 멜버른 컵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바 있다.

 

매카이비 디바는 영국산으로 호주에서 조련됐고 2005년 은퇴할 때까지 총 1400만 달러의 상금을 벌어들인 명마 중의 명마다.

 

‘매카이비 디바’를 제외한 역대 2번 우승한 말은 모두 네 필(Archer 1861-1862, Peter Pan 1932-34, Rain Lover 1968-69, Think Big 1974-75)에 불과하다.

사진4(Getty Image) 전성기 시절의 매카이비 디바

 

 

 ©TOP Digit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41 호주 막내린 2019 HSC 시험... "모두들 휴식을 즐기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40 호주 NSW 정부, 이스라엘과 '물길' 잇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9 호주 호주대학들 내 중국 학생단체, 중국 정부 공관과 연계 의혹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8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2019 크리스마스 시즌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7 호주 ‘흡연의 위험’ 관한 잘못된 인식, 바로잡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5 호주 호주 AAP 편집국장 "언론 위기 극복의 정답은 팩트체크 강화” 톱뉴스 19.11.12.
4734 호주 NSW•QLD 내륙 산불, 3명 사망에 주민 6천여 명 대피 톱뉴스 19.11.12.
4733 호주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2.
4732 호주 소방당국, ‘산불 재앙 경보’ 시드니 광역권 안전수칙 발표 톱뉴스 19.11.12.
4731 호주 호주 역대 최고가 마천루 펜트하우스 탄생…부동산 업계 ‘술렁’ 톱뉴스 19.11.07.
473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필요시 추가 완화" 톱뉴스 19.11.07.
» 호주 159회 멜버른컵 주인공: ‘보우 앤드 디클레어’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 톱뉴스 19.11.07.
4728 호주 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벌어지는 충격적 ‘노인 홀대’ 톱뉴스 19.11.07.
4727 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다른 ‘원주민 성역’으로 확대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6 호주 휴가시즌 앞두고 센트럴코스트 테리갈 비치, 수질 악화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5 호주 ‘기네스’ 세계 기록 화제- 캐러밴이 만든 9.5km의 ‘모터홈’ 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4 호주 호주 젊은이들 3명 중 1명, “외롭지만 친구 사귀기 힘들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3 호주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2 호주 부동산 투자 유형 분석... 3분의 2가 실수하는 것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1 호주 공급과잉-수요약화 우려 불구, 시드니 아파트 가격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공급 부족으로 특정 매물 경매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19 호주 NSW 주 한 해 포커머신 수익, 남태평양 국가 GDP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8 호주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7 호주 울룰루 바위 등반, 영구적 금지 시행... 10월 26일부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6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이반 밀랏, 일요일(27일) 감옥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5 호주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해 유찰됐던 타운하우스, 잠정가 보다 1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1 호주 시드니 스카이라인, 빠른 인구 증가로 뉴욕 맨해튼 닮아간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0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률 보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9 호주 Prestige Residence -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신뢰도 상승, 경매 낙찰률 지난 2년 사이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7 호주 호주 올 여름…폭염, 가뭄, 산불 위험 가중될 듯 톱뉴스 19.10.23.
4696 호주 NSW주 대입수능시험 HSC 시작…123개 과목 시험에 총 7만5000 수험생 응시 톱뉴스 19.10.23.
4695 호주 호주-한국,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톱뉴스 19.10.23.
4694 호주 2019년 10월 21일 호주 주요 일간지 1면 일제히 검은색 공란 처리 톱뉴스 19.10.23.
4693 호주 호주 시민권 대기자 22만명…대기 기간 평균 16개월 톱뉴스 19.10.23.
4692 호주 호주 국적기 콴타스, 세계 최초 20시간 논스톱 비행 이모저모 톱뉴스 1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