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노인 홀대가 만연됐다는 사실이 로열 커미션 조사에서 드러났다.

특히 이번 로열 커미션 조사를 통해 국내 노인 요양원의 총체적 난맥상이 드러나면서 사회적 충격파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노인 요양원의 부실 관리 및 운영 그리고 재정난 등의 문제와 더불어 대다수 노인들이  요양원 입주를 꺼리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 로열 커미션 조사를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즉, 노인 요양원 운영 실태와 더불어 노인 요양 제도의  근본적 결함이 강력히 지적됐다.

 

취약점 투성이 호주 노인 요양 제도

로열 커미션 측이 발표한 중간 보고서에 따르면 노인 요양 제도의 재정난 외에도 관리 부실 및 배임 사례가 남발되고 있다.

 즉,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노인들에게 안전하고 높은 수준의 케어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고 있을 뿐더러, 홀대, 푸대접, 냉당함이 난무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된 것.

로열 커미션 위원들은 이구동성으로 “충격적인 홀대 상황이다”면서 “현재의 노인 케어 제도는 호주의 국가적 가치를 추락시키는 슬프고 충격적인 현실이다”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즉, 근본적인 제도 개혁이 절실히다는 것.

로열 커미션 측의 최종 보고서는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다.

로열 커미션은 중간 보고서를 통해 “근본적인 제도적 결함을 해결하지 않으면 추가 조사와 검토, 그리고 예산 증액만 반복되는 다람쥐 챗바퀴 식의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단 당장 시급한 대책은 ⃟자택 요양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는 만큼 홈 케어 패키지 혜택 확대를 위한 예산 증액  ⃟홈 케어 패키지 혜택 대기 기간 단축  ⃟노인 행동 제어 위한 약물 치료 축소  ⃟청년 장애인의 노인 요양원 입주 방지  등이 강력히 권고됐다.

특히 대다수의 노인들은 노인 요양원 입주를 꺼리는 경향이 뚜렷하며, 요양원 입주 대신 자신들의 자택에서 방문 요양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홈 케어 패키지’ 서비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문제는 다수의 노인들이 ‘홈 케어 패키지’ 서비스 혜택 대기 중 세상을 뜨고 있는 실정이라는 실정이 드러났다.

 

홈 케어 패키지 기다리다 세상을 뜨는 노인들…

지난 2017-18 회계연도 동안 홈 케어 패키지 서비스 혜택 대기 중 1만 6000여명이 숨진 것으로 추산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6월 30일 현재 약 12만여명의 노인들이 홈 케어 패키지 신청자 대기명단에 등재돼 있는 것으로 정부 홈페이지(The My Aged Care)에 나타났다.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또 홈 케어 패키지 서비스의 상위 단계인, 레벨 2, 3, 4의 경우 평균 대 기간이 12개월을 훌쩍 넘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상위 단계 서비스인 레벨 4의 혜택을 받기 위해 레벨 3단계 서비스 수혜자들의 ¼ 은 평균 3년을 대기해야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홈 케어 패키지 난맥상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홈 케어 패키지’ 서비스 혜택의 난맥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연 20억~25억 달러의 예산이 증액돼야 한다는 점에 방점을 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재의 노인 요양 복지 상황의 난맥상이 심각한 만큼 정부 차원의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경고도 노인요양실태 로열 커미션 조사에서 쏟아졌다.

로열 커미션 조사에 따르면 홈 케어 패키지 신청자들의 대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신청 대기자들이 병원에 입원하고 이후 다시 요양원에 입주하게 되면서 사망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노인협의회 측은 “홈 케어 패키지’ 서비스 혜택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예산이 당장 1년에 20억 달러~25억 달러 가량 증액돼야 하지만 예산 증액만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간단한 문제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즉, 예산 증액을 통해 홈 케어 패키지 신청자들의 대기 기간을 단축시키고, 전반적인 제도적 개혁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편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홈 케어 패키지 예산을 증액할 것”임을 시사했으나 구체적 증액 규모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주 로열 커미션의 중간 조사결과 발표 직후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재무장관, 마티어스 코먼 재정장관, 리차드 콜벡 노인보호부 장관 등과 연석회의를 갖고 이같은 추가 대책을 논의했다.

 

©TOP Digit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41 호주 막내린 2019 HSC 시험... "모두들 휴식을 즐기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40 호주 NSW 정부, 이스라엘과 '물길' 잇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9 호주 호주대학들 내 중국 학생단체, 중국 정부 공관과 연계 의혹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8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2019 크리스마스 시즌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7 호주 ‘흡연의 위험’ 관한 잘못된 인식, 바로잡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5 호주 호주 AAP 편집국장 "언론 위기 극복의 정답은 팩트체크 강화” 톱뉴스 19.11.12.
4734 호주 NSW•QLD 내륙 산불, 3명 사망에 주민 6천여 명 대피 톱뉴스 19.11.12.
4733 호주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2.
4732 호주 소방당국, ‘산불 재앙 경보’ 시드니 광역권 안전수칙 발표 톱뉴스 19.11.12.
4731 호주 호주 역대 최고가 마천루 펜트하우스 탄생…부동산 업계 ‘술렁’ 톱뉴스 19.11.07.
473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필요시 추가 완화" 톱뉴스 19.11.07.
4729 호주 159회 멜버른컵 주인공: ‘보우 앤드 디클레어’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 톱뉴스 19.11.07.
» 호주 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벌어지는 충격적 ‘노인 홀대’ 톱뉴스 19.11.07.
4727 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다른 ‘원주민 성역’으로 확대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6 호주 휴가시즌 앞두고 센트럴코스트 테리갈 비치, 수질 악화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5 호주 ‘기네스’ 세계 기록 화제- 캐러밴이 만든 9.5km의 ‘모터홈’ 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4 호주 호주 젊은이들 3명 중 1명, “외롭지만 친구 사귀기 힘들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3 호주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2 호주 부동산 투자 유형 분석... 3분의 2가 실수하는 것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1 호주 공급과잉-수요약화 우려 불구, 시드니 아파트 가격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공급 부족으로 특정 매물 경매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19 호주 NSW 주 한 해 포커머신 수익, 남태평양 국가 GDP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8 호주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7 호주 울룰루 바위 등반, 영구적 금지 시행... 10월 26일부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6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이반 밀랏, 일요일(27일) 감옥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5 호주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해 유찰됐던 타운하우스, 잠정가 보다 1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1 호주 시드니 스카이라인, 빠른 인구 증가로 뉴욕 맨해튼 닮아간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0 호주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률 보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9 호주 Prestige Residence -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신뢰도 상승, 경매 낙찰률 지난 2년 사이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697 호주 호주 올 여름…폭염, 가뭄, 산불 위험 가중될 듯 톱뉴스 19.10.23.
4696 호주 NSW주 대입수능시험 HSC 시작…123개 과목 시험에 총 7만5000 수험생 응시 톱뉴스 19.10.23.
4695 호주 호주-한국,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톱뉴스 19.10.23.
4694 호주 2019년 10월 21일 호주 주요 일간지 1면 일제히 검은색 공란 처리 톱뉴스 19.10.23.
4693 호주 호주 시민권 대기자 22만명…대기 기간 평균 16개월 톱뉴스 19.10.23.
4692 호주 호주 국적기 콴타스, 세계 최초 20시간 논스톱 비행 이모저모 톱뉴스 1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