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호주건국기념일(Australia Day)을 앞두고 날짜 변경 공방이 재점화되고 있다.

지난해 진보인사들이 장악한 일부 카운슬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대한 반감과 더불어 호주 최대의 국경일 날짜를 자체적으로 변경하면서 논란이 커진 바 있다 .

이런 가운데 연방노동당 당수를 역임한 마크 래이섬 씨가  Australia Day를 기존대로 1월 26일로 못박야 한다면서 캠페인을 출범시켰다.

이에 맞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반대해온 진보단체 ‘Change the Date’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일짜 변경 캠페인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조지 오웰의 ‘1984의 전체주의 국가 될 것…’

마아크 레이섬 전 노동당 당수가 발진한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사수 캠페인은 “현재의 상황을 수수방관하면 먼 장래에 호주 건국기념을 기념하는 국민들이 탄압받는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년에 묘사된 전체주의 국가와 같은 상황이 도래할 것”으로 경고했다.

이번 캠페인을 주도한 마크 레이섬 전 연방노동당 당수는 “1월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때까지 TV와 라디오 그리고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전면적인 광고전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섬 전 당수는 “지금 현재 정치적 공정성( PC 캠페인)의 광풍이 불고 있는 현실로 특정 언어, 소재, 그리고 심지어 가치관 마저 정치 마당에서 금기시될 정도가 됐는데 반이상주의적 디스토피아 적 접근이 필요했다”며 광고 의미를 설명했다.

레이섬 전 당수는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변경하려는 움직임에 가속도가 붙고 있고 이를 저지할 필요를 느낀다”고 덧붙였다.

레이섬 전 당수는 “침묵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날짜 변경 움직임에 반대하고 있으며 이들은 매우 상식적이고 합리적으로 움직이고 있고 우리가 지켜온 전통을 존중하는것일 뿐인데 이들의 마음을 대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원주민 무덤 위에서 춤추는 날…”

반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캠페인의 핵심 배후 단체 가운데 하나인 ‘원주민 의회’의 로드 리틀 공동의장은 “반드시 변경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변했다 .

원주민 단체의 로드 리틀 씨는 “이 이슈는 어제 오늘의 사안이 아니라 이미 오래전부터 날짜 변경의 필요성을 호소해왔고 이 날짜가 호주의 원주민과 토레스해협 주민들에게 미치는 여파에 대해 충분히 역설해 왔다”고 반박했다.

가장 먼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를 카운슬 차원에서 변경하고 시민권 수여식 행사를 취소한 멜버른 야라 카운슬의 스티븐 졸리 시의원은 “시의회가 만장일치로 결의한 사안이며 지역사회와 원주민 단체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했다”고 주장했다.

졸리 시의원은 “우리는 무엇보다 모두의 화합과 공영을 원하지만 1월 26일을 호주건국기념일로 기념하는 것은 원주민의 무덤 위에서 춤을 추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ABC, Hottest 100 music 발표일 변경

ABC 라디오의 Triple J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발표해온 최고인기 100곡, ‘Hottest 100 music’ 순서를 다른 날로 옮기기로 해 논란을 가중시킨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원주민 지도자들은 굳이 Australia Day 날짜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번 마크 레이섬 전 당수의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사수 캠페인에 출연한 앨리스 스프링스 카운슬의 시의원이며 원주민 지도자인 재신다 프라이스 씨 역시 “이날은 우리가 상실해서는 안된다”고 호소했다.

마크 레이섬 당수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호주의 역사적 성취를 기리는 날로 의미가 퇴색될 수 없다”고 강변했다.

 

©TOP Digital/13 January 2018

http://www.topdigital.com.au/node/519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49 뉴질랜드 남섬의 한 타운, 플라스틱 빨대 금지 캠페인 벌여 new NZ코리아포.. 09:19
2548 뉴질랜드 교사가 부족해 은퇴 교사 재고용한 학교 NZ코리아포.. 18.01.23.
2547 뉴질랜드 집 나간 사이에 이름 2개나 더 갖게된 물오리 한 마리 NZ코리아포.. 18.01.23.
2546 뉴질랜드 임대 계약에 인종과 혼인 관계 문제, 인권보호 위원회 불만 제소 NZ코리아포.. 18.01.23.
2545 뉴질랜드 “수백만 마리 꿀벌이 집단 폐사한 원인은?” NZ코리아포.. 18.01.22.
2544 뉴질랜드 지난해 부의 28%인 420억 달러, 인구 1% 키위 부자들 손으로... NZ코리아포.. 18.01.22.
2543 뉴질랜드 타우랑가, 오클랜드 제치고 주택 구입 가장 어려운 도시 NZ코리아포.. 18.01.22.
2542 뉴질랜드 싸움 현장 출동했다가 대박(?) 성과 올린 경찰 NZ코리아포.. 18.01.20.
2541 뉴질랜드 하루 동안 3차례 지진 찾아온 CHCH, 피해 보고는 없어 NZ코리아포.. 18.01.20.
2540 뉴질랜드 사립 초중고 졸업 비용, 모두 36만 달러...국공립의 10배 NZ코리아포.. 18.01.20.
2539 뉴질랜드 재신다 아던 총리 “6월에 첫 아기 출산해” NZ코리아포.. 18.01.20.
2538 뉴질랜드 뉴질랜드 전국 주택 연간 5.8%, 오클랜드 1.8% 상승 NZ코리아포.. 18.01.20.
2537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536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535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534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533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532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531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530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529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52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7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526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525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524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3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522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521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520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9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8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7 호주 정부 규제 강화로 외국인 부동산 구입, 크게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6 호주 Australia Day... ‘호주’ 국가 출발을 기념하는 최대 국경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5 호주 광역시드니 각 카운슬의 개발신청 승인 상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4 호주 2018년 대대적 변화가 전망되는 시드니 5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3 호주 NSW 주, ‘Be Water Safe, Not Sorry’ 캠페인 전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2 호주 부동산 화제- 시드니 인근, 주택 가격 저렴한 해안 휴양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1 뉴질랜드 혼자 버스 타고 쇼핑하러 가는 견공(?) NZ코리아포.. 18.01.17.
2510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상 열기로 해변 수온 올라가 NZ코리아포.. 18.01.17.
2509 뉴질랜드 뉴질랜드 독자들은 스릴러를 좋아해 NZ코리아포.. 18.01.17.
2508 뉴질랜드 다양한 길거리 공연 등장하는 CHCH NZ코리아포.. 18.01.17.
2507 뉴질랜드 지진으로 생긴 호수, 특이한 관광상품으로 각광 NZ코리아포.. 18.01.16.
2506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4.
2505 호주 2018 호주오픈 15일 개막…정현, 권순우 ‘출격’ 톱뉴스 18.01.14.
2504 호주 끝이 안보이는 시드니 전철 ‘대란’…15일 지연 운행 우려 톱뉴스 18.01.14.
»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재점화 톱뉴스 18.01.14.
2502 호주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신작 ‘더 포스트’ 톱뉴스 18.01.12.
2501 호주 버려진 장난감으로 탄생한 ‘공 룡 세 상’ 톱뉴스 18.01.12.
2500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업그레이드! 톱뉴스 18.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