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을 이용하는 크라이스트처치 주민들이 특히 스릴러 소설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도서관 측은 많은 이들이 찾는 책의 상위 10대 리스트를 각 연령대별로 분류해 발표했다.  

이 리스트에 따르면 성인들은 영국의 저명한  범죄소설 작가인 리 차일드(Lee Child)의 작품을 가장 많이 찾고 있다.  

‘잭 리처(Jack Reacher)’ 시리즈로 친숙한 차일드의 작품 중 ‘나이트 스쿨(Night School)’을 포함한 3편이 성인들이 선호하는 책 리스트 의 1위와 2위, 4위에 각각 올라 있다.  

이에 대해 도서관의 한 관계자는, 독자들이 복잡한 줄거리가 얽히고 설키면 반전되는 복잡한 소설들에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10대 청소년들은 영화로도 흥행에 크게 성공했던 미국 여성작가인 수잔 콜린스(Suzanne Collins)의 ‘헝거 게임(Hunger Games)’ 3부작을 여전히 찾고 있다.  

또한 어린이들은 만화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 벨기에 작가 에르제(Hergé)의 ‘틴틴의 대모험(The Adventures of Tintin)’ 시리즈를 여전히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리 포터 역시 아직도 어린이들에게는 인기가 높은데, 각 연령대별로 크라이스트처치의 독자들이 많이 찾는 책 1위부터 10위까지의 리스트는 다음과 같다.  

<Top 10 most popular adult titles> 

Night School – Lee Child

Make Me – Lee Child

The Girl on the Train – Paula Hawkins

No Middle Name – Lee Child

No Man’s Land – David Baldacci

Dead To Me – Lesley Pearse

After You – Jojo Moyes

The Wrong Side of Goodbye – Michael Connelly

Paris for One and Other Stories – Jojo Moyes

Small Great Things – Jodi Picoult

 

<Top 10 most popular teen titles>

The Hunger Games – Suzanne Collins

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 Ransom Riggs

Catching Fire – Suzanne Collins

Thirteen Reasons Why – Jay Asher

Mockingjay – Suzanne Collins 

New Guard – Robert Muchamore

Mortal Instruments 1: City of Bones – Cassandra Clare

Divergent – Veronica Roth

Girl Online: On Tour – Zoe Sugg

The Crown – Kiera Cass 

<Top 10 most popular children’s titles> 

The Adventures of Tintin – Hergé

Harry Potter and the Cursed Child – J.K. Rowling, Jack Thorne and John Tiffany

The 65-Storey Treehouse – Andy Griffiths

Awful Auntie – David Walliams

The Enormous Crocodile – Roald Dahl

Where’s Wally Now? – Martin Handford

Grandpa’s Great Escape – David Walliams

The Smartest Giant in Town – Julia Donaldson

George’s Marvellous Medicine – Roald Dahl

Asterix and the Golden Sickle – Goscinny and Uderzo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57 호주 ‘Australia Day’를 기해 알아보는 공식 ‘Commonwealth Flag’ 사용 규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6 호주 시드니 등 호주 주요 도시 ‘Living costs’, 빠르게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5 호주 시드니 부동산 가격 ‘세계 ‘2위... 가계소득 대비 20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4 호주 퀸즐랜드 내륙 오지의 고스트타운 ‘베투타’, 다시 살아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3 호주 ‘트립어드바이저’ 주관, 여행자가 뽑은 ‘Top 10’ 호텔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2 호주 호주 ‘수중분만’ 증가... 분만 시간 단축, 고통 3배 절감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1 호주 ‘퍼스 민트’, 금으로 보증되는 암호 화폐 발행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0 호주 센트럴코스트 임대료 상승, 시드니 외곽 지역 중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49 뉴질랜드 남섬의 한 타운, 플라스틱 빨대 금지 캠페인 벌여 NZ코리아포.. 18.01.24.
2548 뉴질랜드 교사가 부족해 은퇴 교사 재고용한 학교 NZ코리아포.. 18.01.23.
2547 뉴질랜드 집 나간 사이에 이름 2개나 더 갖게된 물오리 한 마리 NZ코리아포.. 18.01.23.
2546 뉴질랜드 임대 계약에 인종과 혼인 관계 문제, 인권보호 위원회 불만 제소 NZ코리아포.. 18.01.23.
2545 뉴질랜드 “수백만 마리 꿀벌이 집단 폐사한 원인은?” NZ코리아포.. 18.01.22.
2544 뉴질랜드 지난해 부의 28%인 420억 달러, 인구 1% 키위 부자들 손으로... NZ코리아포.. 18.01.22.
2543 뉴질랜드 타우랑가, 오클랜드 제치고 주택 구입 가장 어려운 도시 NZ코리아포.. 18.01.22.
2542 뉴질랜드 싸움 현장 출동했다가 대박(?) 성과 올린 경찰 NZ코리아포.. 18.01.20.
2541 뉴질랜드 하루 동안 3차례 지진 찾아온 CHCH, 피해 보고는 없어 NZ코리아포.. 18.01.20.
2540 뉴질랜드 사립 초중고 졸업 비용, 모두 36만 달러...국공립의 10배 NZ코리아포.. 18.01.20.
2539 뉴질랜드 재신다 아던 총리 “6월에 첫 아기 출산해” NZ코리아포.. 18.01.20.
2538 뉴질랜드 뉴질랜드 전국 주택 연간 5.8%, 오클랜드 1.8% 상승 NZ코리아포.. 18.01.20.
2537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536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535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534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533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532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531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530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529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52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7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526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525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524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3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522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521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520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9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8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7 호주 정부 규제 강화로 외국인 부동산 구입, 크게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6 호주 Australia Day... ‘호주’ 국가 출발을 기념하는 최대 국경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5 호주 광역시드니 각 카운슬의 개발신청 승인 상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4 호주 2018년 대대적 변화가 전망되는 시드니 5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3 호주 NSW 주, ‘Be Water Safe, Not Sorry’ 캠페인 전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2 호주 부동산 화제- 시드니 인근, 주택 가격 저렴한 해안 휴양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1 뉴질랜드 혼자 버스 타고 쇼핑하러 가는 견공(?) NZ코리아포.. 18.01.17.
2510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상 열기로 해변 수온 올라가 NZ코리아포.. 18.01.17.
» 뉴질랜드 뉴질랜드 독자들은 스릴러를 좋아해 NZ코리아포.. 18.01.17.
2508 뉴질랜드 다양한 길거리 공연 등장하는 CHCH NZ코리아포.. 18.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