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해변지역 1).jpg

시드니 인근, 승용차로 3시간 이내 거리의 해안 지역 주택 가격은 여전히 저렴한 편이지만 시드니사이더들의 이주가 늘어나면서 가격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포트 스티븐스(Port Stephens) 동부, 숄베이(Shoal Bay) 지역의 한 매물 주택.

 

도시 지역민들의 이주-홀리데이 하우스 투자로 가격 상승 빨라

 

지난 5년 사이, 시드니의 급격한 주택 가격 상승폭은 호주사회의 핵심 이슈 중 하나였다. 지난해 상반기 가격 상승률이 주춤하기는 했지만 이미 치솟은 주택 가격은 첫 주택 구입자들의 ‘내집 마련’ 꿈을 어렵게 하고 있다.

NSW 대도시의 높은 주택 가격은 광역 시드니 인근 소도시 지역의 가격을 동시에 끌어올렸다. 광역시드니에서 주택을 구입하기 어려운 이들이 조금 더 먼 거리를 감수하고 도시를 벗어난 때문이다.

아울러 이미 크게 치솟은 주택 가격을 감당하지 못해 아예 시드니 인근 지역에 ‘내집’을 꿈꾸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시드니의 주택 가격에 크게 못미치는 비용으로도 해안가 주거지를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이다.

이런 이들에게 좋은 반가운 소식과 함께 우울한 뉴스가 있다. 좋은 소식은 시드니에서 승용차로 3시간 거리 이내에는 여전히 아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주택 지역이 있다는 것이며, 우울한 뉴스는 시드니를 벗어난 지역의 주택 구입을 계획하고 있다면 서둘러야 한다는 것이다.

부동산 분석회사인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도심(CBD)에서 자동차로 2시간30분 거리에 위치한 포트 스티븐스(Port Stephens)의 아나베이(Anna Bay)의 주택 중간가격은 50만 달러로, 두 번째로 저렴한 가격대(시드니 CBD에서 승용차로 3시간 거리 이내 지역 기준)로 기록됐다.

이 지역 부동산 회사인 ‘Raine & Horne Port Stephens’ 사의 보니 루슨달(Bonnie Roosendaal) 에이전트는 “시드니사이더들의 주말 해변 휴양지임에도 아나베이는 서핑을 좋아하는 이들 또는 고령의 어부들이 거주하는 저소득 계층 주거지 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근래 시드니사이더들이 속속 유입되고 이들의 수요를 위해 이 지역 부지들이 주택지로 개발이 이어지면서 아나베이의 주택 가격은 이미 기존 주택의 지붕을 빠르게 넘어서고 있다”면서 “가파른 가격 상승을 이어가는 와중이지만 이 지역 주택 가격은 여전히 저렴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도메인 그룹’ 자료에 따르면 아나베이의 주택 가격은 2017년 한해 13.6%가 올랐으며 지난 5년 사이 상승폭은 80%에 달한다.

 

종합(해변지역 2).jpg

과거 고령의 어부 또는 서핑을 좋아하는 이들이 주로 거주했던 아나베이(Anna Bay)는 근래 시드니 거주자들이 속속 이주하면서 새로운 주택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으며, 주택 가격도 크게 올랐다. 매물 리스트에 올라 있는 아나베이의 한 듀플렉스.

 

‘도메인 그룹’ 집계 결과 시드니 CBD에서 승용차 3시간 거리 이내의 해안 지역 가운데 주택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시드니 북부 220킬로미터 지점, 포트 스티븐스 북부에 자리한 혹스 네스트(Hawks Nest)로 나타났다. ‘Hunter and Mid North Coast’ 지역(region)에 자리한 혹스 네스트는 존 하워드(John Howard) 전 호주 총리의 가족 휴양주택이 있어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곳의 주택 가격 또한 빠르게 오르고 있다. ‘도메인 그룹’ 조사 결과 현재 이 지역 주택 중간가격은 46만1,250달러로, 지난 1년 사이 20.7%가 올랐으며 5년 사이 상승폭은 76%에 달했다.

혹스네스트를 기반으로 한 부동산 회사 ‘Tea Gardens Real Estate’의 카일리 프렌치(Kylie French) 에이전트는 “시드니 주택 가격의 가파른 상승으로부터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지역 또한 주택 가격이 뛰고 있지만 인상 속도는 느리다는 얘기다.

이어 프렌치씨는 “하지만 이곳 또한 주거를 위해 이주하는 시드니사이더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들이 혹스네스트의 유닛, 타운하우스 가격을 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곳의 주택을 구입한 뒤 단기 숙소로 활용해 수익을 올리려는 투자자들 또한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호주 부동산 투자 컨설팅 사인 ‘SQM Research’ 사의 루이스 크리스토퍼(Louis Christopher) 대표는 시드니 인근 해변 지역 주택 가격 상승은 시드니 주택 가격이 호황기를 보이는 시점으로부터 8개월에서 2년 후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지역의 경우 시드니에서 진행되는 강한 부동산 시장 혜택을 볼 것”이라며 “그러나 시드니 부동산 시장이 둔화되면 이 지역들 또한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지역 내 수요 기반이 없고 대부분 시드니사이더들이 주택을 구입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크리스토퍼 대표는 이어 “반면 시드니 주변 해안 지역을 주거지로 선택하는 경유라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도메인 그룹’ 자료에 따르면 현재 시드니 인근 해안 지역에는 저렴한 가격의 매물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혹스네스트에는 지미스 비치(Jimmy’s Beach)로부터 200미터 거리에 자리한 2개 침실의 듀플렉스 주택이 38만5천 달러에 나와 있다. 혹스네스트 중심가와 가까우며 레스토랑과 카페거리 인근에 자리한 곳이다.

아나베이의 비루비 비치(Birubi Beach)와 도보 수분 거리에 자리한 앵글러스 드라이브(Anglers Drive)의 듀플렉스 주택도 45만9천 달러에 구입이 가능하다.

‘Raine & Horne Port Stephens’의 루슨달(Bonnie Roosendaal) 에이전트는 아나베이에 대해 “해변 즐기기 외에 모래 위에서의 4WD 주행, 낙타 타기, 승마, 낚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있는 인기 지역”이라면서 “이 때문에 시드니의 많은 여행자들이 찾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시드니 인근 해안 지역으로 주택 가격이 저렴한 또 다른 곳은 포트 스티븐스 동부의 숄베이(Shoal Bay), 시드니 남쪽으로 저비스베이(Jervis Bay) 지역에 자리한 칼랄라베이(Callala Bay)로 두 지역 모두 중간가격은 57만 달러이다.

숄베이의 주택 가격은 지난해 15.3%, 칼라라베이는 14.9%가 올랐으며 지난 5년 사이 상승폭은 각각 87.8%, 86.4%이다.

저비스베이 지역 부동산 회사인 ‘Callala First National’의 매디슨 스프로울스(Maddison Sprowles) 에이전트는 숄베이에 대해 “저비스베이 북쪽에 자리해 있어 이 지역은 허스키슨(Huskisson)나 빈센티아(Vincentia)에 비해 한적한 편이며 이 때문에 조용하게 지낼 수 있는 좋은 지역”이라고 설명하면서 “근래 들어 많은 구매자들이 몰려들고 있으며 낡은 주택을 개조해 홀리데이 하우스 또는 ‘에어비앤비’ 숙소로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시드니 인근 주택 가격 저렴한 10개 해안 지역

(승용차 3시간 이내 거리 기준, 지역 : 중간 가격 / 지난 1년 사이 가격 변동)

-Hawks Nest : $461,250 / 20.7%

-Anna Bay : $500,000 / 13.6%

-Callala Bay : $570,000 / 14.9%

-Shoal Bay : $570,000 / 15.3%

-Shoalhaven Heads : $571,500 / 7.8%

-Culburra Beach : $580,000 / 23.4%

-Soldiers Point : $625,000 / -0.8%

-The Entrance : $637,500 / 20.3%

-Vincent : $670,000 / 11.7%

-Corlette : $676,250 / 9.1%

Source: Domain Group Data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해변지역 1).jpg (File Size:81.7KB/Download:7)
  2. 종합(해변지역 2).jpg (File Size:80.3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60 호주 호주 빈부격차 확대... 억만장자들의 부, 더욱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9 호주 NSW 주 ‘포커머신’ 최다 지출 지역은 페어필드(Fairfield)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8 호주 ‘Census 2016’- 시드니 각 지역별 ‘특정 직종’ 거주 현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7 호주 ‘Australia Day’를 기해 알아보는 공식 ‘Commonwealth Flag’ 사용 규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6 호주 시드니 등 호주 주요 도시 ‘Living costs’, 빠르게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5 호주 시드니 부동산 가격 ‘세계 ‘2위... 가계소득 대비 20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4 호주 퀸즐랜드 내륙 오지의 고스트타운 ‘베투타’, 다시 살아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3 호주 ‘트립어드바이저’ 주관, 여행자가 뽑은 ‘Top 10’ 호텔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2 호주 호주 ‘수중분만’ 증가... 분만 시간 단축, 고통 3배 절감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1 호주 ‘퍼스 민트’, 금으로 보증되는 암호 화폐 발행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0 호주 센트럴코스트 임대료 상승, 시드니 외곽 지역 중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49 뉴질랜드 남섬의 한 타운, 플라스틱 빨대 금지 캠페인 벌여 NZ코리아포.. 18.01.24.
2548 뉴질랜드 교사가 부족해 은퇴 교사 재고용한 학교 NZ코리아포.. 18.01.23.
2547 뉴질랜드 집 나간 사이에 이름 2개나 더 갖게된 물오리 한 마리 NZ코리아포.. 18.01.23.
2546 뉴질랜드 임대 계약에 인종과 혼인 관계 문제, 인권보호 위원회 불만 제소 NZ코리아포.. 18.01.23.
2545 뉴질랜드 “수백만 마리 꿀벌이 집단 폐사한 원인은?” NZ코리아포.. 18.01.22.
2544 뉴질랜드 지난해 부의 28%인 420억 달러, 인구 1% 키위 부자들 손으로... NZ코리아포.. 18.01.22.
2543 뉴질랜드 타우랑가, 오클랜드 제치고 주택 구입 가장 어려운 도시 NZ코리아포.. 18.01.22.
2542 뉴질랜드 싸움 현장 출동했다가 대박(?) 성과 올린 경찰 NZ코리아포.. 18.01.20.
2541 뉴질랜드 하루 동안 3차례 지진 찾아온 CHCH, 피해 보고는 없어 NZ코리아포.. 18.01.20.
2540 뉴질랜드 사립 초중고 졸업 비용, 모두 36만 달러...국공립의 10배 NZ코리아포.. 18.01.20.
2539 뉴질랜드 재신다 아던 총리 “6월에 첫 아기 출산해” NZ코리아포.. 18.01.20.
2538 뉴질랜드 뉴질랜드 전국 주택 연간 5.8%, 오클랜드 1.8% 상승 NZ코리아포.. 18.01.20.
2537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536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535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534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533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532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531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530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529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52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7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526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525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524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3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522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521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520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9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8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7 호주 정부 규제 강화로 외국인 부동산 구입, 크게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6 호주 Australia Day... ‘호주’ 국가 출발을 기념하는 최대 국경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5 호주 광역시드니 각 카운슬의 개발신청 승인 상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4 호주 2018년 대대적 변화가 전망되는 시드니 5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3 호주 NSW 주, ‘Be Water Safe, Not Sorry’ 캠페인 전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 호주 부동산 화제- 시드니 인근, 주택 가격 저렴한 해안 휴양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1 뉴질랜드 혼자 버스 타고 쇼핑하러 가는 견공(?) NZ코리아포.. 18.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