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나가라!"의 진실

 

 

Newsroh=노창현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20180227_122526.jpg

 

 

지난달 27일 문정인 대통령외교안보특보의 워싱턴강연을 취재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미 주요 도시에 있는 민주평통협의회가 주최한 것으로 인요한 세브란스병원 교수와 함께 하는 순회강연으로 진행됐습니다.

 

아다시피 문정인특보는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싸드와 한미군사훈련 등에 관해 소신발언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고 수꼴세력이 눈엣가시처럼 여기고 있습니다.

 

질문을 던지면 거침없이 답하는 뉴스메이커들이 있습니다. 툭툭 던지는 말은 제목으로 뽑기도 좋습니다. 대체로 달변이고 화끈합니다. 문정인특보를 30년기자의 감으로 보자면 기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제목장사(요즘은 낚시제목)를 즐기는 선정적 언론들에겐 최고의 인물이라 할 수 있지요.

 

뉴욕에서 5시간 걸리는 워싱턴강연을 굳이 간 것도 그가 어떤 말을 할 것인지, 또한 한국 미디어를 통해 어떻게 가공되어 나올지도 궁금했습니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기대했던 강도높은 얘기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강연 시간도 30분 정도로 짧았습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었다고 할까요. 어쩌면 그간 여러 차례 언론을 통한 파문의 학습효과로 특별히 조심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강연 하루뒤에 돌연 파문이 만들어졌습니다. 야당은 문 특보가 망언을 했다고 당장 해촉하라며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강연에서 대통령이 주한미군더러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고 했다는 겁니다. 주한미군 철수발언이 한미동맹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안보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요. 한 보수언론은 위중한 안보상황에서 문특보의 주한미군 철수발언은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망언이며, 주한미군 철수 발언은 북한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라고까지 하더군요.

 

자유한국당 홍준표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같은당 이은재의원이 삼일절을 앞두고 소위 겐세이 논란을 빚자 "세계화 시대에 영어, 일어, 독일어, 중국어가 혼용되어 사용하는데 유독 일본어만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국민정서법만 고집하는 것도 옳지 않다. 그러면 최근 널리 사용하는 미투 운동도 나도 당했다고 고쳐서 사용해야 하지 않냐고 했습니다.

 

이어 "가장 최근 희대의 막말은 문정인 특보라는 사람이 한 한국 대통령이 주한미군 나가라고 한다면 나가야 한다는 그 말이 가장 악질적인 막말이다. 나라의 백년안보를 함부로 하겠다는 그 말은 5000만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막말이 아니고 무엇이냐. 그 말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이은재 의원의 말만 막말이라고 비난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한국 사회가 본질은 외면하고 지엽말단적인 것에만 집착하는 괴벨스식 선동사회로 가는 것에 우려한다"고 했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왜 우리가 언어의 일제잔재에 분노하는지 모르는 것일까요. 정치인이 공개석상에서 왜색 단어를 사용한걸 부끄럽게 생각하기는 커녕, 세계적인 캠페인으로 고유명사화 된 미투 운동을 폄훼(貶毁)하다니요. 미투를 나도 당했다라며, 자극적 표현을 한 것도 피해자들을 두번 아프게 하는 일입니다.

 

 

 

아래는 글로벌웹진뉴스로를 비롯해 이날 강연을 취재한 언론의 기사 제목입니다.

 

 

 

030118 전쟁방지 북미수교밖에 없다 문정인특보.jpg

 

 

전쟁방지 북미수교밖에 없다문정인특보 (뉴스로)

문정인 "북미수교가 최선, 핵시설·물질 폐기해야" (연합뉴스)

전쟁 막으려면 다자협력체제 만들어야”(워싱턴한국일보)

문정인 특보 "연합훈련 전 북미간 타협 있을 수 있다" (워싱턴중앙일보)

 

 

그런데 이상합니다. ‘대통령이 주한미군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는 경천동지할 말을 했는데 제목으로 뽑은 언론이 하나도 없습니다. 문정인특보의 악질적인 막말을 현장에서 듣고도 기자들은 대체 뭘 하고 있었던걸까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문제의 발언은 본 강연에서 나온 말도 아니거니와, 질의응답시간에 대통령의 군사주권을 설명하면서 청중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로 든 것이었습니다.

 

불안한 한반도 정세에서 대한민국의 전시작전권이 없어서 걱정된다는 청중의 질의에 그는 이렇게 답변했습니다.

 

 

전시작전통제권이 주한미군사령관에 있다는게 주권이 없는 것 아니다. 국군통수권자로서 대통령은 임명권 군령권을 갖고 있다. 전작권은 작전지휘권이 있고, 다른 하나는 작전통제권이 있는데 작전지휘권은 대통령이 갖고 있다. 단 행사는 미국대통령과 공동으로 한다. 작전통제권도 정보를 공유한다. 전쟁발발시 군사력 배치하는 작전통제권은 상당히 군사주권에 타격을 주는것인데 중요한 것은 전쟁하느냐마느냐는 대통령이 하는거다. 우리 대통령이 군사주권없는게 아니다. 주한미군 나가라 하면 끝이다. 대통령은 군사주권을 갖고 있다..”

 

 

, 어떤가요. 과연 문정인특보가 주한미군 철군을 주장한건가요? 문정인특보는 전작권에 대한 일반의 오해를 불식(拂拭)하기 위한 예를 들었을뿐입니다. ‘주한미군 나가라하면 나가야 한다고 한적이 없습니다. 정확한 워딩은 주한미군 나가라 하면 끝이다였습니다. 그는 대한민국이 주권국가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고 했는데 악질적인 막말을 했다니요? 나라의 백년안보를 함부로 하다니요? 5000만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다니요?

 

침소봉대(針小棒大)도 유분수지, 앞뒤 내용도 모르면서 주한미군 나가라고 했다고 열 올리는 행태는 보기 민망합니다.

 

 

..한편 문 특보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와 관련, "전작권이 없다는 게 군사주권이 없다는 건 아니다""대한민국 대통령은 군사주권을 갖고 있다. 대통령이 주한미군더러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228일 송고

 

 

연합뉴스는  문정인특보의 문제 발언을 기사 맨 끝에 붙였는데요. 질의응답이라는 설명이 없고 발언의 뉘앙스도 달라 독자들은 강연에서 작심하고 언급한 것이 아닌가 오해했을 수도 있습니다. 주한미군 나가라’는 강연의 주된 논지와 무관하다는 점에서 보다 신중한 접근이 아쉬웠습니다.

 

결과적으로 이 보도는 이틀후 미 국방부 브리핑에서 한 미국기자의 질문으로 활용됐고, 한미공조에 엇박자라도 나는 양 호들갑 떠는 보도로 이어졌으니까요.

 

아래는 국방부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이 3월 1일 정례 브리핑 말미에 기자와 주고받은 원문 내용입니다.

 

 

Q: Thank you Dana. On South Korea, Moon Jae-in, special adviser to South Korea, President Moon said that two days ago at (inaudible) in Washington, D.C. He said that U.S. troops would have to -- I mean, would have to leave Korea, South Korea, if President Moon's ask the U.S. troops to leave South Korea. How do you respond to this comment?

 

MS. WHITE: I haven't seen his comments, but our presence on the Korean Peninsula is at the invitation of South Korea. We are alliance partners. And the decisions that we make with regards to our posture and our future have to be alliance ones that we make between Washington and Seoul.

 

Q: You don't have anything about the withdrawal of U.S. troops in South Korea?

 

MS. WHITE: Again, we are -- our troops are there, and we are hosted by the South Korean people a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군사주권을 갖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에게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는 문정인 특보의 워싱턴 발언에 대한 논평을 해달라는 기자의 요청에 화이트 대변인은 그의 말을 듣지는 못했지만 미군이 한반도에 주둔하는 것은 한국의 요청에 따른 것이며, 양국의 (안보) 태세나 미래에 대한 결정은 동맹관계인 미국과 한국이 내려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기자가 재차 주한미군 철군에 관한게 있지 않느냐?’라고 물었지만 화이트 대변인은 다시 말하지만 미군은 한국인들과 한국 정부의 초청에 따라 한국에 주둔하고 있다며 한미방위조약의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그런데 일부 국내 언론은 미 국방부가 문정인특보의 발언에 불쾌감을 보였다고 보도하더군요. 화이트 대변인의 답변에서 어떤 불쾌감이 읽혔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의 마음속까지 읽어내는 관심법(觀心法)’의 재주라도 있는걸까요?

 

어떡하든 '설화'를 유도하여 문재인정부에 흠집을 가하려는 자들의 조급함은 이해가 갑니다. 그래도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야지, '억지춘양'은 되레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특히나 현장에서 확인하지도 못하고 기사를 베끼고 소설화하는 언론은 더더욱 말입니다.

 

 

글로법웹진 NEWSROH 칼럼 노창현의 뉴욕편지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no

 

 

  • |
  1. 20180227_122526.jpg (File Size:114.1KB/Download:4)
  2. 030118 전쟁방지 북미수교밖에 없다 문정인특보.jpg (File Size:104.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문정인특보가 망언을 했다고? file

    "주한미군 나가라!"의 진실     Newsroh=노창현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지난달 27일 문정인 대통령외교안보특보의 워싱턴강연을 취재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미 주요 도시에 있는 민주평통협의회가 주최한 것으로 인요한 세브란스병원 교수와 함께 하는 순...

    문정인특보가 망언을 했다고?
  • 와인과 스탈린 file

    백만송이 장미 노래의 고향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54)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불과 며칠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지나온 도시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다. 기억이라는 것은 참 믿을 것이 못된다고들 하지만 나의 기억은 정말 믿을 것이 못된...

    와인과 스탈린
  • 역사는 되풀이된다 file

    송시열의 ‘글씐 바위’를 보며 부자들의 섬 노화도, 선비의 섬 보길도(3)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뜻하지 않은 배탈로 한두 시간 쉬고 다시 버스정류장으로 나갔다. 배낭을 벗고 지팡이 차림이라 걷기에 한결 편했다.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 1607년~1689)...

    역사는 되풀이된다
  • ‘나는 用美主義者다’ file

    文정부는 ‘권리장전’으로 美를 대하라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커네티컷 주립대학교(UConn, University of Connecticut)가 지난달 23일 트위터를 통해, “커네티컷 주립대학은 평화적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인해 받은 처벌이 입학허가를 받았거나 지원 중인 ...

    ‘나는 用美主義者다’
  • 커져라, 유권자 파워!

      커져라, 유권자 파워! - 유권자 수가 힘이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1865년 60만 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남북전쟁에서 북군이 승리했다. 이로써 미 전역의 노예가 해방됐다. 그러나 그 후 100년이 흐르도록 흑인들은 극심한 인종차별을 겪으...

    커져라, 유권자 파워!
  • 평창의 열정, 패럴림픽 성공으로 완성하자!

    평창의 열정, 패럴림픽 성공으로 완성하자! -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가 평창 패럴림픽을 응원합니다     ​오원성 · 제18기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부회장     올림픽과 패럴림픽, 그리고 스페셜올림픽을 일컬어 세계 3대 올림픽이라 한다. ‘스페셜올림픽’은 자폐나 발달...

    평창의 열정, 패럴림픽 성공으로 완성하자!
  • 뉴욕의 옐로캡 운전대를 놓으며 file

    나는 왜 택시운전을 그만두었나 지역사회를 가난하게 만드는 우버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지난 21일, 4년 반을 잡았던 택시 운전대를 놓았다. 자의반 타의반(自意半 他意半)이다. 자의라는 것은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을 하고자 함이고 타의라는 것은 더 ...

    뉴욕의 옐로캡 운전대를 놓으며
  • 비단길에 평화의 수를 놓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53)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코카서스 산맥의 두꺼운 산 주름 속을 맨몸으로 달릴 때 낯선 나그네의 발길이 탐탁지 않은 듯 바람은 거셌다. 그러지 않아도 그 장엄하고 경이로운 자태(姿態) 앞에 무릎이 절로 꺾이고 ...

    비단길에 평화의 수를 놓다
  • 지구는 UFO 종합터미널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28)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8. 지구는 UFO 종합터미널이고 많은 비행체들이 가고 오고 있다   지구에는 수백, 수천의 외계인 전초기지(前哨基地)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 지구 곳곳에는 적어도 75개 비행체들이 날아다니고 있다....

    지구는 UFO 종합터미널
  • NZ 여성들 “자녀 적게, 늦게 갖는다”

    뉴질랜드 여성들이 평생 동안 출산하는 자녀의 수가  이전에 비해 크게 줄면서 출산 나이 자체도 늦어지고 있다.      지난 2월 하순 발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합계출산률(total fertility rate)’이 작년에 사상 최저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

  • 조금 더 해주는 정성, 성업 부른다

    대폭적 경영쇄신에 앞서 봉사의 질을 향상시켜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텍사스 주의 댈라스에 있는 한 호텔에 새로운 매니저가 부임해 왔습니다. 여성인 매니저는 그 침체된 그 호텔을 성업으로 전환해 달라는 요청을 소유...

    조금 더 해주는 정성, 성업 부른다
  • 자녀에게 좋은 성품 길러주자(4)

    [교육칼럼] '존중'은 자신과 타인이 고귀한 존재임을 인정하는 행동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시대가 변하면서 유행하고 많이 쓰이는 말들도 자주 변하지만 필자가 어렸을 때는 별로 사용하거나 듣지 않았지만 요새 흔하게 쓰이는 말들 중에...

    자녀에게 좋은 성품 길러주자(4)
  • 햇볕 쬐면 비타민 D 얻는다 file

    [생활칼럼] 피부암 등 자외선 유해성 감안해 노출시간 조절 필요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비타민 D는 음식을 통해서도 얻어지지만 신체내 필요한 분량중 상당 부분이 햇볕에 노출된 피부에서 만들어진다. 비타민 D의 남녀성인 하루 권장량은 400 IU이며, ...

    햇볕 쬐면 비타민 D 얻는다
  • 오래전 솔직하게 했던 말을 후회한다 file

    [이민생활이야기] <조선일보>에 난 북한 어부들 기사를 읽고 지난해 말에 읽은 <조선일보> 기사 한 토막이 요즈음 며칠동안 나의 잠을 설치게 한다. <조선일보> 일본 특파원이 쓴 '일본 해안의 뚜껑 없는 목관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는 오래 전에 내가 솔직하게 한 말과 ...

    오래전 솔직하게 했던 말을 후회한다
  • 검은 보석같은 친구‘릴리앙’

    여름이 저만치 물러나면서 손짓해 불러들인 다음 손님. 가을이 왔다. 따가운 햇살속으로 안겨오는 바람이 제법 상큼하다.    이 때 쯤일게다. 다알리아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계절이... 다알리아 꽃을 생각하면 문득 잊고 살았던 한 여인의 얼굴이 떠오른다. 탐스럽게 검...

    검은 보석같은 친구‘릴리앙’
  • 보길도와 바구리섬..정겨운 우리말 file

    부자들의 섬 노화도, 선비의 섬 보길도(2)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열번째 이야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트럭 운전사는 보길대교를 지나 면사무소 앞에 내려주었다. 식당 앞에서 노인이 젊은이와 함께 기다리고 있었다. '보길도' 지명은 15세기 ‘동국여지승...

    보길도와 바구리섬..정겨운 우리말
  • 환상적인 우주여행을 하자 file

    지구인은 탐구족(The explorer race)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27)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로버트 샤피로(Robert Shaprio)가 쓴 ‘탐구족(The explorer race)’ 이라는 책을 읽었다.   아주 기상천외하고 도발적인 관점들이 많아서 정말 흥미진진했다. 다시 말하...

    환상적인 우주여행을 하자
  • 북미 대화, 미국 태도에 달려 있다

    [시류청론] 대북적대정책 포기만이 평화의 첫걸음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평창올림픽이 시작된 2월 10일 북한 대표단과 펜스 등 미국 대표단이 청와대에서 ‘조건 없는’ 비공개 회담을 진행하기로 했는데, 회담 시작 2시간 전에 북한 측이 회담을 일방적...

    북미 대화, 미국 태도에 달려 있다
  • 21세기 문명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21세기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새로운 문명은 서로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그 속에서 새로운 휴머니즘을 발견해야……     일본의 식민지 치하에서 조국이 신음하고 있을 때 일본은 그 말기적 증상으로 태평양 전쟁을 일으켰고 바로 그날 세상에 태어났다. ...

    21세기 문명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 혐오와 배제를 극복하려면 file

    [종교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최근에 읽은 김동문님의 글 '혐오가 복음이고 정답이다?'는 이렇게 끝을 맺고 있습니다. 배제와 혐오에 깔려있는 정치적으로 극우적 편향은 보수 정권에 대해서는 맹목적인 무비판적 지지로 기울곤 한다. 정치...

    혐오와 배제를 극복하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