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시간이 되었습니다”

2018 사순절 첫 번째 이야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잠언 6:9...

<너 게으른 자야, 언제까지 잠만 자겠느냐? 언제 잠에서 깨어 일어나겠느냐? "조금만 더 자야지, 조금만 더 눈을 붙여야지, 조금만 더 일손을 쉬어야지!" 하겠느냐?>

 

새벽에 일을 나가야하는 내게 있어 예전에는 잠에서 깨어나기 위해 두 세개의 시계에 각각 알람을 맞춰 놓았었습니다.

 

물론 요즘은 스마트 폰에 오 분 간격으로 알람을 맞춰 놓습니다. 혹시라도 4시 45분에 울린 알람을 듣지 못할까 하는 걱정으로 4시 50분에도 울리게 해 놓는 것입니다.

 

하지만 4시 45분에 알람이 울리면 슬그머니 끄면서 “괜찮아, 오 분 뒤에 다시 울릴 꺼야.”라는 생각에 "조금만 더 자야지, 조금만 더 눈을 붙여야지...”라고 내게 말합니다.

 

물론 조금 더 잘 수 있습니다. 조금 더 눈을 붙일 수 있습니다. 조금 더 일손을 놓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 더’가 ‘조금 더“와 ’조금 더”로 계속 된다면 ‘조금 더’는 ‘조금 더’가 아니라 ‘계속 더’가 되어 버리고 맙니다.

 

한국 사회에서 'MeToo' 운동이 들불처럼 번져가고 있다고 합니다.

사람이 성별 지위 연령 인종 성적성향 등 그 어떤 것으로부터도 폭력을, 특히 성적 폭력을 당하지 않는 '사람으로서 존중 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반드시 건너야 하는 다리인 것이며, 이 다리를 먼저 건너기 위해 자신의 드러내기 힘들었던 삶을 세상에 밝히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경의(敬意)와 찬사 그리고 사과와 존경의 뜻을 보냅니다.

 

이제는 그 분들의 고백에 대해 “Time's Up" 운동이 뒤따라야 합니다.

 

시간이 되었습니다. 일어나야 할 시간이 되었고, 사죄하고 처벌 되어야할 시간이 되었고, 청산되어야 할 시간이 되었으며, 통일해야 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조금 더’를 ‘조금 더’ 하면 결코 그 시간은 오지 않기 때문입니다.

 

‘Time's Up’ 이제 시간이 되었습니다.

 

 

11.jpg

<jtbc 캡처>

 

 

*********************

 

 

사람이 사람을 믿지 않으면..

2018 사순절 두 번째 이야기

 

 

잠언 6:1 ...

<아이들아, 네가 이웃을 도우려고 담보를 서거나, 남의 딱한 사정을 듣고 보증을 선다면, 네가 한 말에 네가 걸려들고 네가 한 약속에 네가 얽매이리라.>

 

미국에 온지 얼마 안 되었을 때, 한 번은 이곳에서 목회하는 한인 목사들이 모이는 곳에 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목회자들이 모여 이민 목회의 고충(苦衷)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교인들이 보증을 서달라고 하는데 난처하다.”는 말을 하자 듣고 있던 한 목사가 “난 성경 말씀대로 사는 목사이기에 보증을 서 줘서는 안 된다.”라고 대답하라고 하면서 잠언 6장을 근거로 대라고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물론 이후 그 모임에 다시는 가지 않았습니다만 사실 이민 목회에서 보증을 서 주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압니다. 더욱이 처음 이곳에 온 사람에게는 아파트를 얻거나 자동차를 사거나 할 때 누군가의 보증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안 된다.’라고 잘라 말하기는 참으로 어려운 것입니다. 더하여 처음 교회를 시작 하는 목사의 입장에서는 보증을 서 주는 것이 교인을 붙잡는 방법이 되리라는 유혹 역시 뿌리치기 힘든 것입니다.

 

나 역시 난감한 일을 당했던 경험이 여러 번 있기는 하지만 지금도 누군가 보증을 서 달라고 하면 또 서주게 될 것입니다. 그 이유는 비록 내가 한 말에 내가 걸려 들고, 내가 한 약속에 내가 얽매이게 된다 하더라도 ‘사람이 사람을 믿지 않으면서 어떻게 하나님을 믿을 수 있겠는가’하는 내 미련한 믿음 때문입니다.

 

하지만 누군가를 위한 보증이든 담보이든 하는 것에 앞서 내가 내게 한 말에 책임을 지고 내가 내게 한 약속을 지키며 살 수 있기를 먼저 바래보는 사순절(四旬節)입니다.

 

 

  • |
  1. 11.jpg (File Size:35.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애국자가 넘치는 세상(하) file

    [호산나 칼럼] 국가를 하나님으로 섬기는 사람들 (서울=하늘밭교회) = 오늘날 애국보다 더 숭고하고 위대한 행위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국익을 위해서라면 범죄조차 정당화됩니다. 우리 주변에서 공익이라는 국가의 편익을 위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는지 모릅...

    애국자가 넘치는 세상(하)
  •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방법에 반발하는 등 여러 부작용이 예견되고 있다.   부적절하고 계획되지 않은...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 진짜 태극기의 섬, 소안도 file

    소안도의 놀라운 항일역사(1)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나는 이튿날 아침 일찍 버스정류장에 나가 노화도 동천항 가는 버스를 기다렸다. 조금 있으니 어제 배에서 만난 노인이 무거운 가방을 끌고 나왔다. 반갑게 인사하니 엊저녁 나와 술 한 잔하고 싶어 ...

    진짜 태극기의 섬, 소안도
  • 외계문명과의 조우가 다가오고 있다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30) 최초의 접촉 (First contact)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독자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으나 필자는 이런 질문을 해보았다.   “왜 근자에 들어 UFO 출현, ETs 관련 영화, 정보, 책, channelling 등이 이렇게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

    외계문명과의 조우가 다가오고 있다
  •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표의 등장은 작년 총선 직전에 노동당이 재신다 아던(Jacinda Ardern) 현 총리를 선택한 변혁의 바람...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 미국의 보호무역, 나라 경제 해친다

    무역 불균형은 상품의 질과 생산성 향상으로 해결해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초년에 과감한 감세 정책을 펴서 미국의 경제에 큰 활력을 주입시켰습니다. 일반 소득세율은 최고 39.6%에서 38%로 ...

    미국의 보호무역, 나라 경제 해친다
  • 전공 선택시 ‘가슴뛰는’ 분야 찾아라

    [교육칼럼] 열정 쏟을 수 있는 분야라면 성공할 수 있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대학입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전공을 무엇으로 결정할 지가 커다란 고민 거리일 것이다. 전공이 바로 직업과 연결되고 인생 전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해...

    전공 선택시 ‘가슴뛰는’ 분야 찾아라
  • 평창 동계올림픽과 보신탕 문화 file

    변명은 하지만, 이제 변해야 한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이번 평창 동계 올림픽을 일부 언론은 '한국, 두 토끼 다 잡은 올림픽'이라고 극찬하였다. 내 두 눈으로 미국 텔레비전 채널에서 올림픽을 다 보았기에 떠나온 조국이 새삼 자랑스럽다. 우리 두 ...

    평창 동계올림픽과 보신탕 문화
  • 美대륙을 누비는 트럭킹에 도전한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트럭킹(Trucking)에 도전한다. 트럭커가 된다는 것은 단순히 직업을 바꾸는 일이 아니다. 트럭킹은 라이프 스타일이다. 장거리 트럭커는 전국을 떠돌며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트럭에서 보낸다. 잠도 트럭에서 해결한다. 집에는 몇 ...

    美대륙을 누비는 트럭킹에 도전한다
  • ‘죄를 지었거든 해원하라’ file

    사순절 이야기 - 세번째 편지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잠언 6:27 ... <사람이 불을 품에 품고서야 어찌 그의 옷이 타지 아니하겠으며, 사람이 숯불을 밟고서야 어찌 그의 발이 데지 아니하겠느냐>   해원(解寃)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풀 ‘해’, 원통할 ‘원’ ‘...

    ‘죄를 지었거든 해원하라’
  • 이슬람

      전세계 17억 신도를 가진 이슬람은 기독교, 불교와 더불어 세계 3대 종교 가운데 하나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슬람에 대해 그다지 많은 것을 알고 있지 않다.     그나마도 왜곡된 것이 대부분이다. 이슬람 세계는 오랫동안 서구 기독교 세계의 ‘적’으로 간주되어 부...

    이슬람
  • 정월 대보름 감상

    조상의 얼을 지니지 못한 민족은  수 천 년 역사를 지닐 수도 없다.  다민족 사회에서  고유문화를 다른 민족들과 공유하며……        어렸을 적 기억으로는 설날보다 대보름날이 더 특이했던 추억으로 남아있다.    이민 생활을 하다 보니 절기에 대한 감각이 없이 지내...

    정월 대보름 감상
  • 청와대와 주석궁의 컬링을 꿈꾼다 [2]

    '문익환의 꿈'을 기리며 김명곤     어느 지인에게 들은 이야기다.   워싱턴 사는 50대 초반 한인동포가 겨울철 따뜻한 플로리다에 방 한 칸 얻어놓고는, 매일 골프연습에 열중하더란다. 미국 시니어 프로가 되기 위해 이름 있는 코치도 고용하고, 매일 식단도 조절하면...

    청와대와 주석궁의 컬링을 꿈꾼다
  • 자기 무덤파는 개발업자들

    최근 3년 동안 아파트 개발 계획들이 줄을 이어 중단되고 있다.     중단 이유는 향후 시장의 변화에 따른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거나 청약율이 낮아 은행으로부터 건설 자금에 대한 융자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시중 은행들의 개발업자들에 대한 투자 거부감은 같은 ...

    자기 무덤파는 개발업자들
  • 극적으로 지펴진 한반도 평화의 불씨, 반드시 살려내야

    숨가쁜 남북미 정상회담… 북미평화협정이 비핵화 지름길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4월의 남북정상회담과 5월의 북미정상회담이 전격 합의되자, 미국 등 전 세계 언론이 이를 일제히 긴급뉴스로 보도, 트럼프, 문재인, 김정은 등 3국 수장들이 각자의 방식...

    극적으로 지펴진 한반도 평화의 불씨, 반드시 살려내야
  • 인간은 창조주의 조력자다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29)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Robert Shapiro     14. 세계는 조화와 부조화로 이루어져있다.   세계는 부조화와 더불어 조화(調和)를 이루며 살고 있다. 명백히 역설적인 상황이다. 역설(paradox)은 체제(system) 속에 내재해 있으며, 사...

    인간은 창조주의 조력자다
  • 애국자가 넘치는 세상(상) file

    [종교 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작년 봄 주말마다 광화문에서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바로 옆에선 촛불집회에 반대하는 태극기집회도 있었습니다.그런데 그 태극기집회의 가장 앞자리를 목사들과 성가대 가운을 입은 그리스도인...

    애국자가 넘치는 세상(상)
  • ‘미투’ 그리고 ‘타임즈업’ file

    “이제 시간이 되었습니다” 2018 사순절 첫 번째 이야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잠언 6:9... <너 게으른 자야, 언제까지 잠만 자겠느냐? 언제 잠에서 깨어 일어나겠느냐? "조금만 더 자야지, 조금만 더 눈을 붙여야지, 조금만 더 일손을 쉬어야지!" 하겠느냐?...

    ‘미투’ 그리고 ‘타임즈업’
  • 도산 안창호선생 순국 80주기를 맞아 file

    흥사단 류종열 이사장 추모사 도산 안창호(1878.11.9~1938.3.10.) www.en.wikipedia.org     민족의 등불 도산 안창호 선생님.   한평생 민족의 독립과 발전을 위해 헌신적 삶을 사시다가 먼 길을 떠나신지 80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는 ...

    도산 안창호선생 순국 80주기를 맞아
  • 설국 열차 file

    설국 열차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갓 세상에 나온 열차는   남쪽 나라에서 출발   북으로 북으로 달린다       향기롭고 싱그러운 봄 들판을 지나   한창인 여름 산을 가로질러   단풍든 계곡에 접어들고   끝 무렵에는 얼은 대지 허허벌판   눈 속을 ...

    설국 열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