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개선으로 권위 약화… 국보법 위반 판결 재검토 사례 증가

 

diplomat.JPG

 

 

(뉴욕=코리아위클리) 현송-박윤숙 기자 = 아태지역 외교 안보 전문지 <더 디플로매트>가  "한국이 국가보안법과 작별할 준비가 되어있는가?"라는 제목으로 국가 보안법의 존속에 의문을 제기하는 기사를 21일 게재했다.

 

기사는 남북 관계가 해빙기를 맞은 가운데 북한에 대한 찬양 또는 고무를 금지하기 위해 70년 전 제정된 국가보안법을 재검토해야 할 때라고 헤드라인에서 밝히면서 국가보안법이 제정된 배경을 설명했다.

 

국보법은 "국가 안보를 저해할 것으로 예상되는 활동을 규제 함으로써 국가 안보 및 국민의 자유와 생존을 지키기 위한” 목적으로 1948년에 제정되었으며, 남북한이 공식적으로 종전을 선언하지 않고 휴전 협정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북한이나 북한의 이념에 찬성하는 행동, 연설, 발언은 국가보안법으로 처벌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열망과 남북 관계 개선의 조짐을 고려할 때, 이 법의 권위가 약화되었다는 결론을 자연스럽게 내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 법원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판결된 형을 재검토하는 사례의 증가는 이러한 분석을 뒷받침한다고 전했다.

 

첫 번째 사례로, 2011년과 2016년 사이 한국과 미국을 비판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51개의 게시글을 올려 1심에서 1년 형을 선고받은 50대 남성이 지난 12월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일부 혐의에 무죄를 선고받아 9개월로 감형된 것을 예로 들었다.

 

두 번째로는, 북한을 수립한 김일성을 찬양한 동료를 고발하지 않아 국가보안법을 위반하였다는 이유로 1975년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한 시민이 당시 적절한 권한을 가지지 않은 조사관들에 의해 구금되고 자백을 강요받았다면서, 법원이 최근 43년 만에 무죄를 선고한 사건을 예로 들었다. 

 

기사는 2015년 발행된 국제앰네스티 보고서를 인용하기도 했다. 국제앰네스티가 당시 한국의 보수 정권에게 국가보안법의 과도한 적용으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제약이 증대되지 않도록 촉구한 사실을 전했다.

 

그러나 "언론이 북한을 미화할 때는 즉시 수사해야 한다"라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전하며, 국가보안법 폐지에 대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반대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기도 했다.

 

기사는 한국에서 국가보안법의 논의가 오랫동안 금기시되어 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중의 관심과 대대적인 언론 보도의 주제인 지금이 국가보안법을 논의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일 수 있다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뉴스프로 번역팀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 |
  1. diplomat.JPG (File Size:86.7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67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5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3 미국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다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3.
3762 미국 “한미FTA 재협상,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은 역대급 치적”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 미국 <더 디플로매트>, "국가보안법 존속 재검토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2.
3760 미국 마이애미 지역 야자수 병충해 비상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9 미국 잔디 깎는 기계 요주의! 재수 없으면 사람 잡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8 미국 문자 메시지 시대에 만년필 사용 권유하는 학교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8.
3757 미국 미국 자살률 20년간 33% 증가... 10번째 사망원인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6 미국 진짜에 가까운 시험관 스테이크 쇠고기 개발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5 미국 플로리다 과속 벌금 226달러 전국 6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4 미국 올랜도는 단연 미국 체인 레스토랑의 수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3 미국 11월 올랜도 지역 임대료 상승률 전국 1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2 미국 “미국 UN 인도적 대북지원기금 막아” VOA 뉴스로_USA 18.12.23.
3751 미국 위장 순찰차, 당신을 노린다 코리아위클리.. 18.12.22.
3750 미국 말썽 많은 부동산 타이틀 보험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9 미국 미국민들 75% “인종차별 크게 줄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8 미국 다람쥐 극성에 윈터파크 주민들 혼비백산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