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P 집권 기간 내내 앨버타 경제 위기 대응에 최선”

 

news_img1_1546899373.jpg

 

지난 해 말 언론과 송년 인터뷰를 가진 노틀리 주수상은 새해에도 앨버타의 파이프라인을 위한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5월 총선을 앞두고 집권 마지막 해를 맞은 노틀리 주수상은 “지난 4년 간 앨버타는 경제 위기를 헤쳐 나가는데 온 힘을 쏟았다. NDP주정부 또한 경기 회복과 부양을 위한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녀는 “우리는 국제 유가 폭락에 이은 앨버타 에너지 산업의 위기, 높은 실업률, 경기 침체의 고통을 견뎌 왔다. 주정부에게도 힘겨운 시절이었지만 앨버타 시민들의 강인함으로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라고 덧붙였다. 
노틀리 주수상은 2019년 앨버타 주의 전망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그녀는 “앨버타의 경기 회복이 캐나다의 GDP성장을 견인하고 실업률 또한 낮아질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2019년의 가장 큰 도전 또한 파이프라인을 비롯한 에너지 산업의 위기 극복이라고 밝혔다. 지난 해 1월부터 시작된 B.C주 존 호간 주정부의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반대로 시작된 앨버타 에너지 산업의 위기는 파이프라인 수송 한계로 인한 서부 캐나다 산 원유 가격의 심각한 절하 상황으로 치달으며 결국 노틀리 주수상은 2019년 1월 1일부터 원유 생산 감축을 결정한 바 있다. 
노틀리 주수상은 앨버타 에너지 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라도 내년 총선에서 NDP가 승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수상은 “NDP가 지난 4년 간 위기 상황을 맞기도 했지만 앨버타의 미래를 위한 올바른 정책을 수립해 왔다. 다가 오는 총선에서도 앨버타 시민들의 지지를 확신한다”라며 총선 승리를 다짐하기도 했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88 미국 이민자 나라 미국, 홀리데이가 많은 이유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7 미국 피로 계속되면 만성피로증후군 의심하라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6 미국 집 사기 전에 갗워야 할 정보와 지식 file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5 미국 '캐논볼' 플로리다산 해파리, 먹게 될까?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4 미국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은 음식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1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8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