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에서 올랜도 거쳐 탬파까지... 2021년 말 또는 2022년 초 완공
 

train.jpg
▲ 고속열차 '브라잇라인' 모습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 주민들과 여행객들의 숙원인 플로리다 고속철 건설 공사가 3월에 첫삽을 뜬다.

브라이트라인은 웨스트 팜 비치에서 올랜도 국제 공항까지 철도의 건설이 2018년 말에 시작될 것임을 오래 전부터 시사했었다. 아직은 각종 소송과 자금조달 문제 등의 과제가 남아 있지만, 지난 연말 주정부와 관계기관들의 공조가 성공리에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판단에서 최종안으로 확정 발표되었다.

브라이트라인은 올랜도와 탬파간의 노선을 개발하기 위해 현재 올랜도 유틸리티 위원회, 중앙 플로리다 고속도로 당국, 플로리다주 교통부가 공동 노력으로 철도역용 토지를 임대 또는 매입하기 위해 민간 토지 소유자와 협상 중이다.

패트릭 고다드 브라이트라인 회장은 지난 3일 <올랜도센티널> 등 플로리다 지역의 미디어에 최근 센트럴 플로리다 교통 관계자들에게 마이애미에 본사를 둔 그의 회사가 3월부터 건설을 시작하도록 여러 하도급 업체에 공문을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브라이트라인 측에 따르면, 30개월에서 36개월이 걸리게 될 공사는 2021년 말이나 2022년 초에 올랜도 공항역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현재 마이애미에서 운행되고 있는 브라이트라인은 열대성 색조를 붉은 색으로 바꾸고 이름도 '버진 트레인 USA'로 변경한다.

최종 계획서에는 두가지 특기할 만한 것이 포함되어 있다. 하나는 올랜도 공항에서 탬파 지역의 역사 유적지인 이보시티(Ybor City)와 다운타운 사이에 정차역을 건설한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현재 딜랜드에서 키씨미가지 운행되고 있는 선레일과 연계하여 올랜도 국제공항까지 승객을 실어나르게 된다는 것.

마이애미에서 올랜도까지의 구간은 기존 철도 노선 129마일의 보수와 개선을 해야 하며, 코코아 비치 지역과 올랜도 공항 사이의 40마일의 새 구간의 건설을 필요로 한다. 이곳에서 기차는 최고 125마일 속도로 운행된다.

브라이트라인은 중앙 플로리다 고속도로국과 주 교통부가 각각 소유 및 유지하는 주 도로 417의 중간 지점을 통과하여 주간 고속도로 4번과 만나 탬파로 병행하여 달리게 된다.

현재 어느 지역에 정차역을 만들지는 완전히 확정되지 않았으나, 마이매미와 올랜도 구간의 정차역으로 포트 피어스나 스튜어트 지역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법정 조정 중에 있다. 고려중인 사안으로는 올랜도의 테마파크 인근에 정차역을 만드는 안도 있다. 이 안은 올랜도 지역의 테마파크를 손쉽게 방문하고 싶어하는 남부 플로리다 주민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브라이라인은 마이애미, 포트 로더데일, 웨스트 팜 비치의 역에서 150만 평방 피트의 주택, 소매, 사무실 및 주차 시설을 개발하고 있다. 올랜도 공항역에서는 그 같은 개발이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며, 탬파 공항과 인근 테마파크 역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말에 발표된 미국 버진트레인스의 예비 조사 결과, 마이애미-올랜도-탬파 구간을 운행하는 브라이트라인은 연간 950만 명의 승객을 실어 나르게 된다.

브라이트라인 관계자들은 마이애미와 올랜도 사이의 3시간 여행 티켓을 얼마에 팔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했다. 현재 마이애미와 웨스트 팜 비치 사이의 티켓은 20달러에서 45달러 사이로 다양하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87 미국 피로 계속되면 만성피로증후군 의심하라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6 미국 집 사기 전에 갗워야 할 정보와 지식 file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5 미국 '캐논볼' 플로리다산 해파리, 먹게 될까?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4 미국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은 음식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1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8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3769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3768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