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빠지고 “강의 노트 보내달라”…추천서 불이익 받을 수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요즘 미국의 대학가에서는 교수들이 학생들의 이메일 ‘공격’으로 시달리고 있다. 이메일을 통해 성적에 대한 불만을 쏟아 놓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수업에 빠지고 강의 노트를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학생도 있다. 심지어는 주말파티에서 술을 너무 많이 마시는 바람에 월요일 수업에 늦었다고 변명하는 이메일을 보내는 학생도 있다.

 

캘리포니아 데이비스 대학의 수학교수는 신입생으로부터 바인더나 노트 등을 어디에서 구입해야 하는지를 문의하는 이메일을 받기도 했다.

 

이메일로 인해 학생들은 교수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되었지만, 때로는 이 같은 경향이 학생과 교수 사이에서 전통적으로 유지되었던 바람직한 거리마저 무너뜨리고 있다. 예전에는 교수들이 존경의 대상이기도 했으나 이제는 단지 전문지식을 ‘소비자’ 학생에게 판매하는 서비스 제공자로 여겨지고 있다.

 

학생들은 이메일로 교수를 24시간 내내 괴롭히고 있으며 때로는 어안이 벙벙할 정도로 무례한 이메일을 보내는 경우도 있다. 조지타운 대학의 한 신학교수는 “지금 당장 알고 싶으니 바로 답장바람”이라는 이메일을 받은 적도 있다.

 

교수 평가에 발목잡힌 신임교수들

 

그러나 신임교수들은 학생들의 이메일에 대해 어떻게 답해야 할지 고민하기도 한다. 왜냐하면 신임교수가 종신교수직을 얻기 위해서는 학생들의 강의평가 결과가 좋아야 하는데 강의평가 항목 중 ‘강사에 대한 접근성’이라는 항목이 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학생들은 웹사이트에 강의평가를 올리거나 블로그에 교수에 대한 인상을 올리기도 한다. 작년 가을, 시라큐스 대학의 한 학생이 웹사이트를 개설한 후 특정강사에 대한 비방을 하다가 학교로부터 징계를 받은 일도 있다.

 

그렇지만 학생들의 이메일 피드백을 매우 소중히 여기는 교수들도 있다. 암허스트 칼리지의 한 교수는 “강의나 토론 후 학생들이 이메일로 질문한 내용을 보면 "내가 그 부분에 대해 제대로 설명을 해주지 못해서 학생들이 이해하지 못했구나’라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학생들도 이메일이 질문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학습효과를 높여준다고 말한다. 한 학생은 “교수와의 대화 통로가 연구실을 찾아가거나 전화를 하는 방법밖에 없다면 '과연 이 질문이 교수를 찾아갈 만큼 의미 있는 질문인가'를 자문하며 망설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MIT의 한 경제학 교수는 한 학생으로부터 자신이 게이임을 최근 알게되어 고민하고 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은 후, 카운셀러와 상담하도록 조언했다고 한다. 그는 “이메일이 없었더라면 이와 같은 도움을 주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에모리 대학의 한 법학교수는 학생들의 이메일이 너무 심한 경우가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학생으로부터 “당신은 진도가 너무 빠르고 숙제가 너무 많다. 강의가 끝나기 직전에 강의내용을 요약해 주면 좋겠다”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가끔씩 이메일을 이용하여 다른 사람을 비난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한 학생은 “당신은 바보같은 학생에게 너무나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그러지 말고 우리처럼 똑똑한 학생들에게 더욱 더 많은 주의를 기울여달라”는 이메일을 보내기도 했다고 한다.

 

이같이 무분별한 이메일이 극성을 부리자 교수들 가운데는 언제까지 이메일에 대해 답장해 줄 수 있는지, 어떤 내용의 이메일에 답장해 주는지 등에 관한 규정을 만든 후 학생들에게 미리 알려주거나 ‘예의’를 가르쳐 주는 측도 있다.

 

학생들이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낼 때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한 교수는 “학생들은 그들이 보낸 이메일로 인해 자질이 떨어진다는 인상을 교수에게 심어줄 수 있으며 그 결과 직장을 구할 때 좋지 않은 추천서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 |
  1. ucdavis.jpg (File Size:125.6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3 미국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다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3.
3762 미국 “한미FTA 재협상,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은 역대급 치적”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3761 미국 <더 디플로매트>, "국가보안법 존속 재검토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2.
3760 미국 마이애미 지역 야자수 병충해 비상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9 미국 잔디 깎는 기계 요주의! 재수 없으면 사람 잡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8 미국 문자 메시지 시대에 만년필 사용 권유하는 학교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8.
3757 미국 미국 자살률 20년간 33% 증가... 10번째 사망원인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6 미국 진짜에 가까운 시험관 스테이크 쇠고기 개발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5 미국 플로리다 과속 벌금 226달러 전국 6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4 미국 올랜도는 단연 미국 체인 레스토랑의 수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3 미국 11월 올랜도 지역 임대료 상승률 전국 1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2 미국 “미국 UN 인도적 대북지원기금 막아” VOA 뉴스로_USA 18.12.23.
3751 미국 위장 순찰차, 당신을 노린다 코리아위클리.. 18.12.22.
3750 미국 말썽 많은 부동산 타이틀 보험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9 미국 미국민들 75% “인종차별 크게 줄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8 미국 다람쥐 극성에 윈터파크 주민들 혼비백산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7 캐나다 올해 마지막날과 새해를 맞이하는 화려한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2.
3746 캐나다 연방 EE 이민 초청자 8만 9800명 최다 기록 밴쿠버중앙일..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