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먼튼에서 포트 사스카치완으로 860톤, 96미터 규모 파이프 수송
 
news_img1_1547497796.png

(사진: 캘거리 헤럴드, 스플리터 수송 현장) 


주정부, “앨버타 주요 고속도로, 확장 프로젝트 필요”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의 파이프 수송이 진행된 가운데 노틀리 주정부는 앨버타의 주요 고속도로, 간선도로의 수송 능력을 확대하기 위한 전면 업그레이드의 필요성을 확인하면서 향후 대대적인 도로 인프라 확충 프로젝트를 예고하고 나섰다. 
주정부가 용역을 의뢰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앨버타 주요 고속도로, 간선도로의 수송 증량을 최대 12미터 높이까지 늘릴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도로 확장, 교각 확충, 휴게 면적 확대 등이 모두 포함되었다. 
이 연구 보고서는 총 3,500킬로미터를 확장하는데 약 16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했다. 주정부 교통부 브라이언 메이슨 장관은 “앨버타의 주요 고속도로, 간선도로는 앨버타 경제의 혈관 역할을 하고 있다. 수송 능력을 확대하는 것은 앨버타의 경제 성장과 일자리를 증가시키는데 핵심 열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드먼튼에서 포트 사스카치완으로 수송되는 석유화학개발장비의 일부인 일명 스플리터, 무게 820톤, 96미터에 달하는 파이프의 수송이 진행되었다. 이 파이프는 폴리프로필렌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하트랜드 석유화학단지에 설치될 예정이다. 
주정부는 이번 스플리터 수송은 앨버타 고속도로 수송 역사상 가장 무거운 중량이 움직이는 사례라고 밝혔다. 
지난 주 일요일 에드먼튼 남쪽 다르코 산업단지를 출발한 수송은 21번 고속도로를 통해 진행된다. 
지난 월요일에는 고속도로에서 거대한 스플리터 수송 현장을 목격한 운전자들이 이 광경을 보기 위해 차량을 정차하거나 갑작스런 유턴을 시도해 자칫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할 뻔한 아찔한 순간도 연출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러스 버렐 씨는“200여 대의 차량이 약 90분 동안 정차해 사진을 찍는 등 수송 현장 고속도로는 난장판이었다. 자칫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매우 위험했다”라고 밝혔다. 
주정부는 거대한 파이프 수송은 규정 속도 이하로 운행되고 있으며 빈번한 정차가 예정되기 때문에 뒤를 따르는 차량의 주의를 당부했다. 스플리터 수송은 두 개 차선을 이용하고 있으며 때때로 반대편 차선까지 넘어 가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드먼튼 시는 이번 수송의 위해 12개월 이상 주정부와 수송 경로를 계획했으며 수송 차량의 무게 배분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로히트 산두 에드먼튼 시 대변인은 “수송 트레일러는 무게를 균등하게 분배하기 위해 트레일러와 타이어를 추가 설치했으며 도로에 손상을 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주정부에 따르면 도로 손상이 발생할 경우 장비 소유주인 인터 파이프라인 사 측이 손해를 부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1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8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3769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3768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7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5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