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000명, 2년 가까이 기다려야
 
news_img1_1547502778.jpg

(사진: 아메드 후센 이민부 장관) 

캐나다 이민부 장관은 난민 제도가 약간의 변화를 겪으면서 더 많은 망명 신청이 처리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작위로 도착한 거의 35,000명의 난민과 다양한 경로를 통해 들어온 난민을 합해64,000명 이상의 난민 신청자가 이민 및 난민 위원회로부터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난민들은 그들의 소송 건을 듣기 위해 2년 가까이 기다리고 있다.
아메드 후센 이민부 장관은 지난 금요일 캘거리에서 "우리는 캘거리와 밴쿠버와 같은 곳에서 청문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많은, 많은 난민 판사를 임명하고 난민위원회에 예산을 투입해 직원을 확충해 공정한 절차를 훼손하지 않고 절차를 가속화하는 혁신을 도입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나는 닐 예이츠(Neil Yeates)가 독자적으로 조사했던 권고들이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확신한다."
독자적인 조사는 지속적으로 체계적인 문제를 야기했고 망명 신청의 급증하는 적체현상을 관리하는데 실패했다고 확인했다. 또한 독자적 조사는 이사회를 이민부 장관의 권한 하에 두는 것을 포함하여 이사회 운영 방식을 변경할 것을 권고했다.
장관은 언제 변화가 일어날지 말하지 않았고 이사회가 스스로 무엇을 고안해 낼지 보고 싶다고 제안했다. 새로운 망명관리위원회도 설립되어 부서간 조정을 개선함으로써 처리 속도를 높였다. "난민위원회는 이미 자체적인 내부 개혁 메커니즘을 추진 중에 있으며, 이 메커니즘은 최종 결론을 내릴 수 있는 사례의 수를 50퍼센트 증가시켰다"고 장관은 말했다. (오충근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3769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3768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7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5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3 미국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다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3.
3762 미국 “한미FTA 재협상,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은 역대급 치적”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3761 미국 <더 디플로매트>, "국가보안법 존속 재검토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2.
3760 미국 마이애미 지역 야자수 병충해 비상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9 미국 잔디 깎는 기계 요주의! 재수 없으면 사람 잡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8 미국 문자 메시지 시대에 만년필 사용 권유하는 학교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8.
3757 미국 미국 자살률 20년간 33% 증가... 10번째 사망원인 코리아위클리.. 18.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