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8월 31일 부동산등기규칙이 개정·공포되어 새해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법원행정처는 개정된 재외국민의 등기신청절차의 개정 전˙후 달라진 점에 대해 안내했다.

 

개정 전에는 재외국민이 처분위임장을 작성하여 대리인을 통해 국내 부동산을 처분하려는 경우 종전에는 처분위임장에 반드시  인감을 날인하고 인감 증명을 첨부하여야 했다.

개정 후에는 종전과 같이 부동산처분위임장에 인감을 날인하거나 본인이 작성하였다는 취지의 재외공관의 인증을 받아 제출할 수 있게 된다.

 

재외국민으로 인정 받기 위해서는 재외공관에 직접 방문이나 재외공관 홈페이지를 통해 재외국민 등록을 해야 한다.

캐나다 국적을 취득해 외국인 신분이 된 경우에는 외국인의 등기신청절차에 따라야 한다.

개정 전에는 처분위임장을 본인이 작성하였다는 취지의 본국 공증인의 인증을 받아 제출하여야 했다. 

그런데 개정 후에는 사는 나라의 공증인의 인증을 받거나 대한민국 재외공관의 인증을 받아 제출할 수 있게 된다.

 

법원행정처는 개정에 따라,  외국국적동포가 재외공관에서 처분위임장에 인증을 받은 경우에 등기소에서 이를 수리하지 않아 민원이 발생하는 사례가 있었으나 앞으로는 등기소에서 이를 수리함으로써 민원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처분위임장 외에도 상속재산협의분할서 등 인감을 날인해야 하는 모든 첨부서면의 경우 마찬가지가 된다는 예상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85 미국 '캐논볼' 플로리다산 해파리, 먹게 될까?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4 미국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은 음식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1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8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3769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3768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