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8월 31일 부동산등기규칙이 개정·공포되어 새해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법원행정처는 개정된 재외국민의 등기신청절차의 개정 전˙후 달라진 점에 대해 안내했다.

 

개정 전에는 재외국민이 처분위임장을 작성하여 대리인을 통해 국내 부동산을 처분하려는 경우 종전에는 처분위임장에 반드시  인감을 날인하고 인감 증명을 첨부하여야 했다.

개정 후에는 종전과 같이 부동산처분위임장에 인감을 날인하거나 본인이 작성하였다는 취지의 재외공관의 인증을 받아 제출할 수 있게 된다.

 

재외국민으로 인정 받기 위해서는 재외공관에 직접 방문이나 재외공관 홈페이지를 통해 재외국민 등록을 해야 한다.

캐나다 국적을 취득해 외국인 신분이 된 경우에는 외국인의 등기신청절차에 따라야 한다.

개정 전에는 처분위임장을 본인이 작성하였다는 취지의 본국 공증인의 인증을 받아 제출하여야 했다. 

그런데 개정 후에는 사는 나라의 공증인의 인증을 받거나 대한민국 재외공관의 인증을 받아 제출할 수 있게 된다.

 

법원행정처는 개정에 따라,  외국국적동포가 재외공관에서 처분위임장에 인증을 받은 경우에 등기소에서 이를 수리하지 않아 민원이 발생하는 사례가 있었으나 앞으로는 등기소에서 이를 수리함으로써 민원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처분위임장 외에도 상속재산협의분할서 등 인감을 날인해야 하는 모든 첨부서면의 경우 마찬가지가 된다는 예상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5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3 미국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다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3.
3762 미국 “한미FTA 재협상,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은 역대급 치적”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3761 미국 <더 디플로매트>, "국가보안법 존속 재검토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2.
3760 미국 마이애미 지역 야자수 병충해 비상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9 미국 잔디 깎는 기계 요주의! 재수 없으면 사람 잡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30.
3758 미국 문자 메시지 시대에 만년필 사용 권유하는 학교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8.
3757 미국 미국 자살률 20년간 33% 증가... 10번째 사망원인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6 미국 진짜에 가까운 시험관 스테이크 쇠고기 개발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5 미국 플로리다 과속 벌금 226달러 전국 6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4 미국 올랜도는 단연 미국 체인 레스토랑의 수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3 미국 11월 올랜도 지역 임대료 상승률 전국 1위 코리아위클리.. 18.12.27.
3752 미국 “미국 UN 인도적 대북지원기금 막아” VOA 뉴스로_USA 18.12.23.
3751 미국 위장 순찰차, 당신을 노린다 코리아위클리.. 18.12.22.
3750 미국 말썽 많은 부동산 타이틀 보험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9 미국 미국민들 75% “인종차별 크게 줄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3748 미국 다람쥐 극성에 윈터파크 주민들 혼비백산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