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4일부터 신규 고객에 적용
 

code.jpg
▲ 센트럴플로리다 지역(초록색 바탕)에 새로운 전화 지역번호 689가 더해졌다. <사진: 위키미디어 커먼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센트럴플로리다 지역에서 새로운 전화 지역번호가 활동에 들어갔다.

새 번호 '689'는 4일부터 기존 번호 407과 321 지역에서 새로운 전화나 전화 번호를 요청하는 고객에 적용된다. 기존 번호에 새 번호가 사용 되는 지역은 오렌지, 오시올라, 세미놀, 레이크 카운티와 볼루시아 카운티 일부이다. 현재 321 번호를 사용하고 있는 브레바드 카운티는 새 번호 사용 지역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플로리다공공서비스위원회는 지역 번호 고갈에 따라 새 지역번호를 추가하기로 결정했고, 주 조정국은 이를 승인한 바 있다.

메트로 올랜도 인구는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남부 키시미시와 북부 샌포드시를 포함한 올랜도 주변지역이 개발되면서 2010년 210만 인구가 지난해 250만명으로 늘어났다. 매년 5만명씩 늘어난 셈으로, 현재는 연 6만명씩 늘고 있다.
새 지역 번호는 16년 전에 이미 지정됐으나, 407과 321 번호 고갈 속도가 예상보다 늦어지는 바람에 연기를 거듭해 왔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미국 올랜도 새 지역 전화번호 ‘689’ 데뷔 코리아위클리.. 19.06.09.
4318 캐나다 룰루레몬, 런던드럭스... 선호 브랜드로 당신 나이 알 수 있다 밴쿠버중앙일.. 19.06.08.
4317 캐나다 밴쿠버한인회 64회 현충일 행사거행 밴쿠버중앙일.. 19.06.08.
4316 캐나다 소수민족 새 여성 이민자 정착·취업 지원 밴쿠버중앙일.. 19.06.08.
4315 캐나다 웨스트밴 다민족 행사 휘어잡은 한인문화들 밴쿠버중앙일.. 19.06.07.
4314 캐나다 혐오와 폭력으로 물든 메트로밴쿠버 밴쿠버중앙일.. 19.06.07.
4313 캐나다 시버스터미널 묻지마 폭행사건 밴쿠버중앙일.. 19.06.07.
4312 미국 트럼프가 '격전지' 플로리다에서 재선 출정식 여는 까닭 코리아위클리.. 19.06.06.
4311 캐나다 밴쿠버 주택거래 증가세로 돌아서나? 밴쿠버중앙일.. 19.06.06.
4310 캐나다 써리경찰, 예산 느는데 경찰은 줄어 밴쿠버중앙일.. 19.06.06.
4309 캐나다 K-CON, 땅짚고 헤엄치기 실적 내기 생색 행사? 밴쿠버중앙일.. 19.06.06.
4308 미국 조지아-테네시 주지사들 연이어 한국 방문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5.
4307 캐나다 캐나다인 부동산 수용 한-카 FTA 투자분쟁으로 밴쿠버중앙일.. 19.06.05.
4306 캐나다 밴쿠버웨스트 이틀 연이어 화재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6.05.
4305 캐나다 써리, 도난 차량과 장전된 무기 소지자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6.05.
4304 캐나다 캐나다 온라인 음식 배달 앱 급성장 CN드림 19.06.05.
4303 캐나다 엘크 출산시기 맞아 일부 트레일 폐쇄 CN드림 19.06.05.
4302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 큰 고비 넘겨 CN드림 19.06.05.
4301 캐나다 앨버타 주 하이 레벨 시장, 산불 장기간 대비 가능성 시사 CN드림 19.06.05.
4300 캐나다 BC주민 절반 다음 차량으로 전기차 고려 밴쿠버중앙일.. 19.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