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1일 4000명 이상 참여

올해 기금 목표액은 38만 불

 

 

30년 넘게 스탠리파크에서 진행됐던 이민자봉사단체 석세스(S.U.C.C.E.S.S.)의 기금마련 걷기 대회 행사가 참가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장소로 올해부터 옮겨 진행된다.

 

석세스재단은 2019년 워크위드드래곤(Walk with the Dragon, 百萬行) 행사가 콩코드패시픽플레이스(Concord Pacific Place)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재단은 콩코드패시픽과 파트너십을 통해, 33년간 스탠리파크에서 진행됐던 행사를 밴쿠버 차이나타운 스카이트레인역사에서 가까운 장소로 옮겨 7월 21일(일)에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행사의 공동집행위원장들인 크리스 챈, 테리 리우, 그리고 짐 오데 씨는 "새로운 장소로 옮김으로써, 새 에너지와 행사에 더 많은 참가자를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세스봉사단체와 재단의 퀴니 추 CEO는 "많은 자원봉사자와 참가자, 후원자, 그리고 행사집행위원회의 노력없이 이런 대규모 행사를 진행할 수 없다"며 새로운 후원으로 장소를 옮겨 진행하게 된 것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석세스의 워크위드드래곤 행사는 매년 4000명 이상이 참가하며 많은 기금을 마련했다. 2019년도 행사의 모금 목표액은 38만 달러이다.  

 

석세스는 BC주의 최대 이민자봉사기관의 하나로 1973년, 중국계 전문직 이민자 중심으로 유럽계 백인위주 사회 속에 중국 문화에 대해 이해시키며, 인종 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했다. 이후 중국계 이민사회가 커지고 소수민족 사회의 대표적인 이민사회로 부상하면서 거의 모든 소수민족 새 이민자를 위한 봉사단체로 부상했고, 현재 한인 직원을 채용하고 있으며, 한인 새 이민자를 위한 다양한 언어와 취업, 사업안내, 노인복지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기관으로 한인사회와도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석세스의 운영예산의 많은 부분이 정부로부터 나오지만, 매년 갈라쇼와 워크위드드래곤과 같은 기금마련 행사를 통해 상당한 재정을 스스로 마련해 오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
»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4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4331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7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6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
4325 미국 ‘결제시 현찰 안 받으면 불법’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4 미국 미국 올해 홍역 발생 건수, 27년 내 최고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3 미국 “인구조사 시민권자 여부 질문, 공화당에 이득 준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2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시작… 철저하게 대비해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1 미국 초소형 '미니 주택',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선 보인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0 미국 올랜도, '휴가갈 필요 없는 도시' 2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