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5월 실업률 4.3% 

고용율은 63.1% 상승

 

BC주의 고용상황이 전국에서 가장 좋은 성적표를 보이며 NDP 자유당 주정부가 반색을 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5월 노동시장 통계에 따르면, BC주는 실업율이 4.3%로 22개월 연속 전국 최저의 기록을 세웠다.

 

그러자 2017년 7월 출범한 22개월 집권한 BC NDP 정부는 이 결과를 자신들의 성과로 돌리고 있다. 주의 브루스 랠스톤 직업교역기술부 장관은 "이번 결과는 BC주 경기기 지속적으로 강하고 안정적으로 돌아가고 있고, 더 많은 사람이 그 어느 때보다 더 일자리를 갖고 있으며, 이는 균형 예산을 맞추며 더 많은 공무원을 운영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랠스톤 장관은 "민영 분야 전망가들도 BC주가 앞으로도 계속 다른 주들보다 더 빠르게 발전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지난 1년간 BC주에 일자리가 10만 7100개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계절요인을 감안한 연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BC주의 5월 노동인구는 총 269만 4900명이며, 고용된 수는 257만 8400명이었다. 이중 풀타임은 201만 8600명었으며, 실업자 수는 11만 6600명이었다. 이로써 실업율은 4월의 4.6%에서 0.3% 포인트가 하락했다. 고용율도 인구 대비 63.1%로 0.3% 포인트가 상승했다.

 

15-24세 노동인구의 실업률은 8.6%였으며, 25세 이상 남성은 3.5%, 여성은 3.8%로 나왔다.

 

캐나다 전체로도 0.3% 포인트가 하락한 5.4%를 기록했다. 5월 실업률은 1976년 기록을 시작한 이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2018년 5월과 비교해 고용인구는 45만 3000명이 증가해 2.4%가 늘어났다. 이중 플타임이 29만 9000명, 파트타임이 15만 4000명이 각각 늘어났다.

 

이 기간 중 전체 노동시간은 1%가 증가했다.

 

고용이 증가한 주는 BC주를 비롯해 온타리오주, 노바스코샤주, 뉴브런즈윅이고, 오히려 감소한 주는 뉴파운드랜드앤라브래도,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등이다.

 

핵심노동연령인구인 25-54세 남성의 고용이 늘었지만, 여성은 큰 변화가 없었다. 오히려 15-24세의 고용은 감소를 기록했다.

 

그런데 5월에 고용이 크게 늘어나는데는 자영업자의 수가 크게 증가한 것이 한 몫을 했다. 이전 3개월간 제자리걸음을 하던 자영업 인구가 5월에만 6만 2000명이 늘어났다. 1년 전과 비교하면 9만 3000명이 늘어나 3.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공공분야와 민간분야의 고용증가률을 보면 0.7% 대 2.8%로 민간분야가 직업창출을 주도했다.

재화와 서비스로 나눌 경우에 2.1%와 2.5%로 큰 차이는 없어 보였다.

 

각 업종별로 크게 고용률이 높아진 분야를 보면 기타서비스가 5.8%, 수송창고업이 5.6%,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이 4.5%로 모두 서비스 직종에서 나왔다.

반대로 가장 크게 떨어진 분야는 요식숙박업으로 5%, 정보문화오락업이 0.7%, 그리고 유틸리티가 0.2%로 각각 하락하며, 마이너스를 기록한 3개 업종이 됐다.

 

계절요인을 감안한 주요 대도시 통계에서 밴쿠버는 실업률이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하락한 4.2%를 기록했다. 토론토는 6.3%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
4335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4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4331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6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
4325 미국 ‘결제시 현찰 안 받으면 불법’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4 미국 미국 올해 홍역 발생 건수, 27년 내 최고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3 미국 “인구조사 시민권자 여부 질문, 공화당에 이득 준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2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시작… 철저하게 대비해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1 미국 초소형 '미니 주택',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선 보인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0 미국 올랜도, '휴가갈 필요 없는 도시' 2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