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웹사이트 월렛허브 선정, 탬파는 9위에
 

keywest.jpg
▲ 플로리다주 키웨스트 해안 전경.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랜도와 탬파 주민들은 휴가를 위해 굳이 먼 곳으로 갈 필요가 없다. 다양한 휴가 명소와 활동들을 갖춘 지역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다.


재정 데이터 업체 '월렛허브WalletHub'는 '2019년 스테이케이션즈(staycations)' 최고 도시에 올랜도를 2위, 탬파를 9위로 선정했다. 스테이케이션즈는 베이케이션을 빗댄 신조어로, 집에 머물며 휴가를 보내는 경향을 일컫는다.

월렛허브는 지난해 미국인 52%가 휴가를 사용하지 않았다며, 집 근처에 머물러 활동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많았다고 지적했다. 자전거 타기, 수영, 테니스, 쇼핑 등과 같이 간단하지만 재미있는 활동들로 휴가 시간을 보냈다는 얘기다.

월렛허브는 43개 주요 지표를 기준으로 180개 이상의 미국 도시들을 비교하여 최고의 스테이션즈 지역을 결정했다. 지표는 주민 1인 대비 각종 휴가 시설 갯수를 비롯해 영화와 볼링 비용, 집 청소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올랜도는 59.21점을 얻어 하와이 호놀룰루(64.63점) 다음으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올랜도는 특히 음식 및 엔터테인먼트(오락)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고, 인구수 대비로 동물원과 수족관, 최고의 스파 & 웰니스 센터, 야간 생활 옵션, 쇼핑 센터와 극장, 콘서트 홀 갯수 등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그러나 올랜도는 다이내믹한 활동을 요하는 테마공원이 많아서인지 느긋한 휴식 부문에서는 48위에 올랐다.

한편 스테이케이션즈 상위권에는 시카고, 샌디에이고, 포틀랜드(오리건주), 챨스턴(S 캐롤라이나주), 샌프란시스코 등이 올랐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4331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7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6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
4325 미국 ‘결제시 현찰 안 받으면 불법’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4 미국 미국 올해 홍역 발생 건수, 27년 내 최고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3 미국 “인구조사 시민권자 여부 질문, 공화당에 이득 준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2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시작… 철저하게 대비해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1 미국 초소형 '미니 주택',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선 보인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 미국 올랜도, '휴가갈 필요 없는 도시' 2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19 미국 올랜도 새 지역 전화번호 ‘689’ 데뷔 코리아위클리.. 19.06.09.
4318 캐나다 룰루레몬, 런던드럭스... 선호 브랜드로 당신 나이 알 수 있다 밴쿠버중앙일.. 19.06.08.
4317 캐나다 밴쿠버한인회 64회 현충일 행사거행 밴쿠버중앙일.. 19.06.08.
4316 캐나다 소수민족 새 여성 이민자 정착·취업 지원 밴쿠버중앙일.. 19.06.08.
4315 캐나다 웨스트밴 다민족 행사 휘어잡은 한인문화들 밴쿠버중앙일.. 19.06.07.
4314 캐나다 혐오와 폭력으로 물든 메트로밴쿠버 밴쿠버중앙일.. 19.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