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선구구획전문가 문건 나와… 시민단체들, 소송 제기
 

census.jpg
▲ 2020 인구조사에서 응답자의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항목을 추가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2010 년 플로리다 롱우드시 한 주민이 우체통에서 인구조사 설문지를 받아든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2020 인구조사(census)에서 응답자의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항목을 추가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핵심은 선거에서 공화당과 백인들에게 이득을 줄 목적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시민권 질문을 인구조사에 추가했다는 정황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이런 정황은 지난달 말 소송을 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과 뉴욕시민자유연맹 측이 뉴욕 연방 법원에 보낸 문건에서 최근 드러났다.

지난 여름 사망한 공화당 측 선거구 구획 전문가인 토머스 호펠러는 컴퓨터와 저장장치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인구조사에 시민권 질문 항목을 추가하는데 그가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이 나오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호펠러 씨가 지난 2015년에 작성한 보고서는 시민권 항목을 추가하면 공화당과 백인들에게 유리하게 선거구를 긋는데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는 것.

인구조사에서 시민권자 여부를 물으면 불법체류자나 이민자들은 인구조사에 응하는 걸 꺼리게 될 텐데, 그러면 이들에 대한 정보가 대거 빠진 인구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고, 이를 근거로 선거구가 확정되면 공화당과 백인들에게 유리하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원래 인구결과를 가지고 연방 하원 선거구를 조정하도록 되어 있다. 이때문에 선거를 치르는 민주, 공화 두 당에 인구조사 결과가 매우 중요하다.

민주당을 포함해 인구조사에 시민권 질문을 넣는데 반대하는 측에서는 이 질문이 조사 결과를 왜곡한다는 이유로 반대한다. 더 충실하게 조사하기를 요구하는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은 투표권법을 좀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이 질문이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문제가 본격 제기된 것은 작고한 호펠러가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질문이 공화당에 유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는 기록이 나오면서부터 였다.

호펠러 는 문건에서 시민권 질문 추가가 중남미계(히스패닉) 유권자들에게 불리해 이들의 정치적 영향을 축소할 수 있다는 점을 행정부 관리들이 알고 있다고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서 ACLU 측은 호펠러 씨 견해가 연방 법무부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정황이 나왔고, 이런 사실을 법무부가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민권 질문을 추가하는 것을 두고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인데 연방 대법원에서 판결이 곧 몇 주 뒤에 나올 예정이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 모두 7개 소송이 제기되었는데, 이 가운데 연방 하급 법원 3군데에서 행정부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ACLU 측이 발견한 문건이 대법원 판결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이 문건에 대해 30일 밤 연방 법무부는 ‘ACLU 주장은 근거가 없고,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주려는 마지막 시도’라고 비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
4335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4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4331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7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6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
4325 미국 ‘결제시 현찰 안 받으면 불법’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4 미국 미국 올해 홍역 발생 건수, 27년 내 최고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6.09.
» 미국 “인구조사 시민권자 여부 질문, 공화당에 이득 준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2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시작… 철저하게 대비해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1 미국 초소형 '미니 주택',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선 보인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0 미국 올랜도, '휴가갈 필요 없는 도시' 2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