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 수입 16만 불 넘어야

 

news_img1_1560189380.png

 

캐나다 주요 도시들에 집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은 스스로 캐나다 상위권의 수입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 다른 도시들로 눈을 돌려야 할 수도 있다. RateSupermarket.ca의 최근 보고서는 캐나다 상위권 수입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만이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올과 같은 캐나다 주요 도시에 집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결과를 내었다. 캐나다 부동산 웹사이트인 Zoocasa의 보고서에서 나타낸 도시별 벤치마크 가격은 토론토가 $873,100, 밴쿠버가 $1,441,000로 상위 10%가 되어야 토론토에 집을 살 수 있고 상위 1%가 되어야 밴쿠버에 집 구매가 가능하다는 결과이다. 
RateSupermarket.ca의 에디터인 제이콥 블랙은 예비 집 구매자들에게 “지출할 수있는 현실적인 금액을 아는 것이 우선이고, 상자 밖에서 생각해보는 것이 두 번째이다.”라고 조언하며, “공동생활, 다세대 주택, 콘도나 작은 아파트로의 전환, 외곽 지역에 거주 등의 트렌트가 형성되는 것을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RateSupermarket의 분석은 빅토리아, 해밀턴, 키츠너-워털루, 캘거리, 오타와-가티노, 런던, 에드먼튼, 사스카툰, 리자이나를 포함한 캐나다 12개 도시들에서 집을 구매하려면 어느 정도의 가구 수입이 있어야 하는지를 3.25% 5년 모기지 고정이율, 1만 불의 가구 부채, 자동차 월상환금 $300, 20% 다운페이먼트, 할부상환 25년을 가정하고 비교했다. 
보고서는 밴쿠버에서 집을 구매하기 위해서 가구 수입이 24만 불이 있어야 하며, 토론토의 경우 16만 불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블랙은 토론토에서 70km 떨어진 해밀턴에서도 63만 불짜리 집을 구매하려면 12만 불의 수입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 놀라웠다며, “성장하는 지역의 기회가 부각된 결과라고 말할 수 있다. 전통적인 중심지 이외의 인근 지역에도 눈을 돌려야 한다.”라고 전했다. 
처음 집을 장만하는 사람들이 넘어야 할 진입 장벽도 만만치 않다. 비교적 규모가 작은 주택을 선택한다 하더라도 밴쿠버에서 집을 장만하려면 적어도 상위 25%의 가구 수입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밴쿠버에 있는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이 구매할만한 집들의 벤치마크 가격은 $656,900이며, 토론토의 경우 $522,300이다. 블랙은 부동산 시장에서는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며, “시장이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이며 교정이 이루어지지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가장 최선의 방법으로 사용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리자이나는 캐나다에서 가장 집 구매 장벽이 낮은 곳으로 뽑히며 주택의 벤치마크 가격이 $275,900이며, 최소 가구 수입이 7만 불인 것으로 나타났다. 캘거리의 벤치마크 가격은 $467,600이고 최소 가구 수입은 10만 불이었으며, 에드먼튼의 경우 $372,100의 벤치마크 가격과 8만 불의 최소 가구 수입을 기록했다. (이남경 기자)

  • |
  1. news_img1_1560189380.png (File Size:77.5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
4335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4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7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6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
4325 미국 ‘결제시 현찰 안 받으면 불법’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4 미국 미국 올해 홍역 발생 건수, 27년 내 최고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3 미국 “인구조사 시민권자 여부 질문, 공화당에 이득 준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2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시작… 철저하게 대비해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1 미국 초소형 '미니 주택',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선 보인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0 미국 올랜도, '휴가갈 필요 없는 도시' 2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