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에서 한반도평화 미니포럼 열려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boston2.jpg

 

 

북미 대화가 交着狀態(교착상태)인 가운데 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에 가세하는 미의회 의원들이 늘어나고 있다.

 

미주한인네트워크 JNC TV는 로 카나 의원이 지난 2월말 대표 발의한 HR 152(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에 현재까지 32명의 의원이 공동 서명했다고 8일 전했다

 

지난 4일에는 워싱턴 DC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민주당 제이미 래스킨(Jamie Raskin) 하원 의원이 법안에 서명을 했는데, Peace Action과 Women Cross DMZ의 로비가 적잖게 기여했다.

 

또한 지난 5월 21일에는 민주당 마이크 톰슨 (Mike Thompson) 연방 하원의원이 법안에 서명했다. 톰슨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하게 된 데에는 그간 실리콘 밸리 한인회와 함께 꾸준히 한반도 평화촉구 운동을 진행해 온 샌프란시스코 공감 회원들의 노력이 큰 役割(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낙경 공감 대표는 한반도 평화 문제에 관심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들에 더 많은 의원들이 서명하도록 모두 함께 노력하자고 호소했다.

 

5월 15일에는 민주당 뉴욕주의 캐롤린 멀로니 (Carolyn Maloney) 하원의원과 캘리포니아주 조 로프그렌(Zoe Lofgren) 하원의원이 서명을 했고, 5월 14일에는 캘리포니아주 길버트 시스네로스 (Gilbert Cisneros) 의원이 서명을 했다.

 

 

boston2.jpg

 

 

한편, 6월 4일 보스턴에서는 매사추세츠 코리아평화 캠페인과 매사추세츠 평화행동 공동으로 한반도평화 미니 포럼을 개최했다.

 

이금주 씨가 그동안의 활동을 정리하면서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발표했고, 보스턴 영사관의 고성민 영사는 한반도 상황의 배경에 대해 발표를 이어갔다. 평화, 비무장, 공동안전 캠페인의 조셉 거슨 대표는 최근 한국에서 있었던 평화 단체 콘퍼런스에서 논의된 내용을 소개했으며, Women Cross DMZ의 현 리 씨는 로 카나 의원의 법안 HR 152 공동발의에 대한 의원들의 참여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JNC TV는 “앞으로 더 많은 의원들이 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에 서명하도록 힘쓰는 미주지역 한인들과 시민 단체들의 노력에 맞춰 한국전쟁종식 촉구 결의안 서명에 동참하게 되기를 바란다”며, 이러한 모멘텀을 잘 살려서 북미 대화의 불씨도 다시 살리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한미정상 통화유출 외교문제 될수도” 외신 (2019.6.6.)

반기문 전총장도 비판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884

 

 

  • |
  1. boston1.jpg (File Size:123.7KB/Download:2)
  2. boston2.jpg (File Size:124.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39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8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7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4336 미국 UN 대북 식량원조 북한주민 77만명 지원 file 뉴스로_USA 19.06.13.
4335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4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3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4332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4331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4330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4329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8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4327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식촉구 결의안 서명 32명으로 늘어 file 뉴스로_USA 19.06.10.
4325 미국 ‘결제시 현찰 안 받으면 불법’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4 미국 미국 올해 홍역 발생 건수, 27년 내 최고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3 미국 “인구조사 시민권자 여부 질문, 공화당에 이득 준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2 미국 올해 허리케인 시즌 시작… 철저하게 대비해야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1 미국 초소형 '미니 주택', 센트럴플로리다에서 선 보인다 코리아위클리.. 19.06.09.
4320 미국 올랜도, '휴가갈 필요 없는 도시' 2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