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érie Plante Twitter

몬트리올 시장은 15세 소녀가 지난 14일(일요일) 시내에서 자동차 총격으로 사망한 후, 연방정부에 권총을 금지하는 것에 대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은 지난 10일(수요일) 시 집행위원회에서 치솟는 총기 폭력과 불법 무기 밀매에 맞서 싸워야 할 책임은 도시만으로는 질 수 없다고 말했다.

 

플란테 시장은 연방정부에게 공격용 무기와 같은 방법으로 권총의 사용과 판매를 제한하고 총기의 움직임을 더 잘 통제하도록 도울 수 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요청했다.

 

현재 (호신용이 아닌) 공격용 무기는 연방정부가 규제를 하고 있지만, 권총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기 때문에 플란테 시장은 권총에 대해서도 이러한 규제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연방정부는 지난해 1,500여 종의 공격형 무기를 금지했는데, 이는 이 무기들이 더 이상 합법적으로 사용되거나 판매되거나 수입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총리는 또한 자치단체들이 권총을 금지하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플란테 시장은 한 관할구역에서 다른 관할구역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도시보다는 연방정부가 무기 통제에 앞장서는 것이 더 타당하다고 말했다.

 

플란테 시장은 15세의 메리엠 바뉴이(Meriem Boundaoui)의 총격 사망 사건이 최근 몇 달 동안 증가하고 있는 몬트리올에서의 총기 폭력 문제를 부각시켰다고 말했다. 이 10대는 다른 사람과 함께 차에 앉아 인도에 있는 한 무리의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는데, 다른 차가 지나가면서 총을 쐈다.

 

몬트리올 경찰은 통계가 제공되는 작년 인 2019-2020 년에 총기 관련 범죄가 전년에 비해 약 10 % 증가했으며 최근 몇 주 동안 총기 범죄 건수가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고 말했습니다.

 

플란테 시장은 시와 경찰청이 순찰을 늘리고, 무기거래를 중단하는 데 전념하는 30명의 새로운 경찰 부대와, 위험에 처한 청소년들과 함께 일하는 지역사회 단체를 위한 더 많은 자금 지원을 받으며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관들과 사회 복지사들을 상대하는 혼합 순찰을 위해 퀘벡주정부에 더 많은 돈을 요청하고 있다.

 

제네비에브 길바울트(Geneviève Guilbault) 공안부 장관은 퀘벡시티에서 열린 연설에서 몬트리올의 상황은 “걱정스럽다”라고 말하며 지난 가을 몬트리올 경찰을 위해 특별히 5백만 달러를 포함한 6,500만 달러의 총기 폭력 퇴치를 위한 기금을 발표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한 지역 사회와 교육 기관의 도움을 받아 총기 범죄의 근본적인 사회적 원인을 해결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지역 관계자들과 정기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tucsyfWgAE7YC5.jpg (File Size:32.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00 미국 플로리다 비영리단체들, 교통위반 벌금액 줄어 '울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9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프로그램 전국 상위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8 미국 올랜도 고층 놀이기구, '더 높이, 더 많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7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6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5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4 캐나다 국세청 전산망 뚫려 ID, 비번 유출...온라인 계정 동결 상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3 캐나다 밴쿠버 아시안대상 혐오범죄 도시로 전락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2 캐나다 도대체 어떻게 자가격리 호텔을 찾으란 말인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1 캐나다 SFU대학 전산망 뚫려 20만 명 개인정보 유출...학점, 입학서류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0 캐나다 BC 나이지리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출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89 캐나다 BC응급상황 다시 3월 2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88 캐나다 델타 한적한 주택가에서 총질...주민 충격에 휩싸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7 캐나다 온주 정부 산재 신청자 미행하며 비디오 촬영까지...관계자 “업계 관행” 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6 캐나다 애봇츠포드 아파트에 큰불...100여 명 대피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5 캐나다 변종 COVID-19 계속 확산… 공중보건국장, 규칙 준수 촉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4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앞두고 온타리오주 국경에 COVID-19 검문소 설치 예정 file Hancatimes 21.02.16.
»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연방정부와 퀘벡주에게 총기 관련 규제 강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2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변종 사례 발견으로 3월 봄방학 추가 규제 경고 file Hancatimes 21.02.16.
6381 캐나다 퀘벡주, 마마디 카마라 부당 체포에 대한 조사 개시 Hancatimes 21.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