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 항공, 2024년 첫 서비스 개시 계획
 
taxi.jpg
▲ 소형 항공 택시 모습. ⓒ Artcher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최정희 기자 =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보던 '하늘을 나는 택시'가 현실화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이 최근 전기로 충전하는 소형 항공 택시 200대를 매입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항공 택시는 캘리포니아주 신생 기술기업 ‘아처(Artcher)’에서 개발한 것으로, 헬리콥터처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전기 동력차이다. 아처의 소형 전기 항공기는 한번 충전하면 최고 시속 240km로 최대 97km까지 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아처사는 연방항공청(FAA)의 인증을 획득하면 2024년에 첫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항공 택시는 일단 공항 인근의 교통 밀집 지역에서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미 서부 할리우드에서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 뉴욕시에서 유나이티드항공의 거점 공항인 뉴저지주 뉴워크국제공항, 또 시카고 도심에서 오헤어국제공항 구간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콧 커비 유나이티드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좀 더 깨끗한 항공 여행 수단을 위한 기술에 투자한다'며 '이번 전기 택시 사업은 이같은 계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처사의 항공 택시는 “전 세계 주요 도시 시민들의 통근을 바꿀 수 있는 분명한 잠재력이 있다”라고 평가했다.

항공 택시의 운행은 요즘 산업계의 주요 화두인 친환경 기술 쪽으로 가겠다는 신호탄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유나이티드 항공을 비롯한 많은 항공사가 바이오 연료 등 재생 가능한 에너지에 투자하고 있다.

하지만 항공사들의 자금력이 이를 뒷받침 해 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사람들의 이동이 제한되면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산업 가운데 하나가 바로 항공업계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코로나 사태로 승객이 급감하면서 작년 4분기 매출이 19억 달러 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도와 대비해 수익이 약 70% 감소한 것이다. 또 지난해 연간 순손실은 71억 달러에 달하면서 15년 만에 가장 큰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유나이티드 항공 측은 수익이 2019년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2023년까지는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른 항공사들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지난해에 31억 달러의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아메리칸 항공도 지난해 89억 달러의 적자를 냈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어 올해도 항공 여행 수요가 크게 살아나진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 |
  1. taxi.jpg (File Size:69.8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06 캐나다 코로나 사태로 BC주 암 진단 건수 줄어...‘치료 시기 놓친 환자 늘까 우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4.
6405 캐나다 시민권 시험 1년만에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3.
6404 캐나다 BC주정부, COVID-19 예방접종 계획 한국어 사이트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3.
6403 캐나다 메트로밴서 학교 중심으로 변이 바이러스 빠르게 확산...주말새 6개 학교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3.
6402 미국 플로리다 비영리단체들, 교통위반 벌금액 줄어 '울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401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프로그램 전국 상위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400 미국 올랜도 고층 놀이기구, '더 높이, 더 많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8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7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6 캐나다 국세청 전산망 뚫려 ID, 비번 유출...온라인 계정 동결 상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5 캐나다 밴쿠버 아시안대상 혐오범죄 도시로 전락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4 캐나다 도대체 어떻게 자가격리 호텔을 찾으란 말인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3 캐나다 SFU대학 전산망 뚫려 20만 명 개인정보 유출...학점, 입학서류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2 캐나다 BC 나이지리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출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1 캐나다 BC응급상황 다시 3월 2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0 캐나다 델타 한적한 주택가에서 총질...주민 충격에 휩싸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9 캐나다 온주 정부 산재 신청자 미행하며 비디오 촬영까지...관계자 “업계 관행” 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8 캐나다 애봇츠포드 아파트에 큰불...100여 명 대피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7 캐나다 변종 COVID-19 계속 확산… 공중보건국장, 규칙 준수 촉구 file Hancatimes 21.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