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fZ0KOXct_5fcaeea94a9b818

 

 

피해자 “문밖서 고양이와의 대화까지 엿들어”

관계자 “민관 보험기관 모두 사용해온 수법”

 

 

캐나다 정부 산재기관이 산재보험 신청을 낸 근로자가 꾀병을 부린다는 이유로 몰래 미행하면서 비디오 촬영까지 한 사실이 밝혀져 언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런 불법 미행과 증거물 채취가 민관 보험기관 모두에서 흔히 사용되는 관행으로 굳어져 있다는 사실이다.

 

온타리오주 거주 알리시아 미칼레프(Alicia Micallef)씨는 지난 2015년 5월 소매점 점원으로 일하던 중 열린 락커 문에 머리를 부딪쳐 뇌진탕 증세를 보였다. 그녀는 이 사고로 산재 신청을 냈고, 온주 산재청(WSIB)은 의사 소견보다 짧은 회복기만을 허용한 채 미칼레프 씨를 다시 일터로 복귀시켰다.

 

그녀는 이후 또 다른 사고로 부상을 당했으며 산재보험을 재신청했다. 법원에 제출된 자체 보고서에서 당시 산재청은 미칼레프 씨의 산재 회복이 필요 이상 지연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밝혀졌다.

 

 

산재청은 그해 10월 사설탐정을 고용해 그녀의 뒤를 쫓게 했으며 증거물 확보를 위해 비디오 촬영까지 시켰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산재청은 그녀가 꾀병을 부리고 있다고 의심해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됐으나 당시 이를 뒷받침할 증거는 갖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칼레프 씨는 미행과 관련해 법정에서 공개된 내용을 인용해 “탐정이 내 아파트 문에 귀를 대고 내가 고양이한테 한 얘기까지 엿듣고 있었다니 끔찍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이 자신이 장을 보거나 의사 사무실을 찾아갈 때도 사설탐정이 따라붙는 등 생활 전반을 구석구석 살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미행과 증거채집은 보험업계의 관행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증언이다. 산재근로자 법률지원 단체 IWCLC 소속 변호사 존 맥키논(John McKinnon)씨는 민관 할 것 없이 보험기관이 오랫동안 이런 방법으로 보험 청구자의 기를 꺾어 신청건을 중단하거나 아예 신청조차 못 하도록 압박했다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온주 정부 산재 신청자 미행하며 비디오 촬영까지...관계자 “업계 관행” 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7 캐나다 애봇츠포드 아파트에 큰불...100여 명 대피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6 캐나다 변종 COVID-19 계속 확산… 공중보건국장, 규칙 준수 촉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5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앞두고 온타리오주 국경에 COVID-19 검문소 설치 예정 file Hancatimes 21.02.16.
6384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연방정부와 퀘벡주에게 총기 관련 규제 강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3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변종 사례 발견으로 3월 봄방학 추가 규제 경고 file Hancatimes 21.02.16.
6382 캐나다 퀘벡주, 마마디 카마라 부당 체포에 대한 조사 개시 Hancatimes 21.02.16.
6381 캐나다 퀘벡주 온라인 학습 선택여부 승소…학부모들 아직 항소 불투명 Hancatimes 21.02.16.
6380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의 새로운 규제로 인해 1,500여 명 해고 Hancatimes 21.02.16.
6379 캐나다 Mamadi Camara에 대한 부당 체포 및 석방에 관한 타임라인 Hancatimes 21.02.16.
6378 캐나다 캐나다, 육로 국경에서도 COVID-19 검사 결과 요구 Hancatimes 21.02.16.
6377 캐나다 퀘벡주, 몇 주 만에 가장 낮은 COVID-19 확진자 기록 및 비필수 상점들 다시 개장 Hancatimes 21.02.16.
6376 캐나다 몬트리올, “다운타운지역 무료 주차 정책 2월 말까지 연장” file Hancatimes 21.02.16.
6375 미국 톰 브래디의 탬파베이, 18년 만에 슈퍼볼 우승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4 미국 몰아친 2월 한파... 애플 앱 "플로리다 눈 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3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 늘어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2 미국 드샌티스 주지사, 종교단체 백신 접종 캠페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1 미국 플로리다 소도시, 2월 첫 주를 '트럼프 주간'으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0 미국 신종 코로나 '온라인 수업' 1년... "학력 격차 커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6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어디까지 왔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