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QverfdwS_3ee4109d8862efb

 

 

계정 내 은행계좌, SIN 유출 여부 언급 없어

불안한 시민들 전화기 붙잡고 3시간 넘기기도

 

 

국세청은 전산망이 해커에 노출돼 일부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것으로 보고 온라인 계정을 동결했다. 국세청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개인 아이디와 패스워드가 제삼자 손에 들어갔을 가능성을 시인했다.

 

국세청은 전산망에 외부 침입의 흔적이 발견돼 자체 조사한 결과 일부 개인정보가 노출된 사실을 발견했다면서 선제 대응 차원에서 온라인 계정을 동결한 상태라고 17일 밝혔다. 국세청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이디, 패스워드 등의 정보가 “국세청 밖의 비인가된 제삼자에게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그러나 *전산망 침입이 언제부터 일어났으며, *유출된 계정의 규모가 얼마며, 또 *‘제삼자’가 손에 넣은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이용해 남의 계정에 접속한 뒤 그 안에 저장된 자동이체를 위한 은행계좌, SIN 번호 등 민감한 정보를 훔쳐낸 피해사례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국세청 전산망 노출 사실은 일주일 전부터 일부 온라인 계정 소유주들 사이에 먼저 알려지기 시작했다. 국세청이 이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국세청에 등록된 이메일이 삭제됐다는 사실을 알렸으며 이어 계정 접속을 시도하던 사람들은 ‘ERR.021’ 또는 ‘CER.019’ 등의 에러 메시지가 뜨면서 접속이 차단된 사실을 발견했다.

 

국세청은 현재 동결된 계정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면서 재개 여부를 결정한 뒤 개인별로 통보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성명서에서 “이 통보에서 계정을 부활시키는 방법을 각 개인에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국세청은 그전까지 재난복구지원금 관련 문의 외에는 전화 상담이 가능하지 않다면서 시민들의 자제를 당부했다. 이는 일부 시민들이 전화기를 3시간 넘게 붙들고 있는 등 전화 문의가 쇄도해 업무가 가중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밴쿠버 중앙일보

 

  • |
  1. 캡처.JPG (File Size:31.4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97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6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5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 캐나다 국세청 전산망 뚫려 ID, 비번 유출...온라인 계정 동결 상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3 캐나다 밴쿠버 아시안대상 혐오범죄 도시로 전락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2 캐나다 도대체 어떻게 자가격리 호텔을 찾으란 말인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1 캐나다 SFU대학 전산망 뚫려 20만 명 개인정보 유출...학점, 입학서류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0 캐나다 BC 나이지리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출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89 캐나다 BC응급상황 다시 3월 2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88 캐나다 델타 한적한 주택가에서 총질...주민 충격에 휩싸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7 캐나다 온주 정부 산재 신청자 미행하며 비디오 촬영까지...관계자 “업계 관행” 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6 캐나다 애봇츠포드 아파트에 큰불...100여 명 대피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5 캐나다 변종 COVID-19 계속 확산… 공중보건국장, 규칙 준수 촉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4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앞두고 온타리오주 국경에 COVID-19 검문소 설치 예정 file Hancatimes 21.02.16.
6383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연방정부와 퀘벡주에게 총기 관련 규제 강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2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변종 사례 발견으로 3월 봄방학 추가 규제 경고 file Hancatimes 21.02.16.
6381 캐나다 퀘벡주, 마마디 카마라 부당 체포에 대한 조사 개시 Hancatimes 21.02.16.
6380 캐나다 퀘벡주 온라인 학습 선택여부 승소…학부모들 아직 항소 불투명 Hancatimes 21.02.16.
6379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의 새로운 규제로 인해 1,500여 명 해고 Hancatimes 21.02.16.
6378 캐나다 Mamadi Camara에 대한 부당 체포 및 석방에 관한 타임라인 Hancatimes 21.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