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0q3tQiH6_1cee0598c3131e36

작년 7월 31일 한인 여학생이 밴쿠버 버스 안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

 

작년도에 전년 대비 717% 증가

코로나 대유행 취약층 범죄대상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시작됐다며 인종혐오를 부추기던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의 망발로 촉발된 인종차별 범죄가 밴쿠버에서도 현실이 됐다.

 

밴쿠버경찰이 18일 발표한 2019년도 범죄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가 전년에 비해 717%나 증가했다.

 

2018년에 총 혐오범죄 건 수는 142건에서 작년에 280건으로 97%가 늘어났다. 하지만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12건에서 98건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이다. 작년 인종혐오 범죄 3건 중 한 건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셈이다.

 

이런 결과에 대해 존 호건 BC주수장은 이런 인종혐오 특히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 방지를 위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언론들에 밝혔지만,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단 BC주 NDP 정부는 올해 인종차별 방지를 위한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고, 레치나 싱 주의원을 법안 발의를 위한 책임자로 지명을 했다.

 

 

사실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혐오 범죄가 밴쿠버시에서 작년 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회봉쇄가 강화되면서 빈번하게 발생했었다. 그럴 때마다 밴쿠버시 경찰당국과 주정부 등에서 강력 경고를 했지만 결과적으로 아무런 효과도 거두지 못했다.

 

이런 와중에 경찰들이 원주민 등 인종적인 범죄에 대해 차별적인 고려를 한다는 조사결과도 나와 가장 다양한 소수인종이 모여 사는 도시인 밴쿠버시가 인종차별의 불명예를 안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번 밴쿠버시 범죄 통계 자료에서 작년 살인사건은 총 19건으로 전년도의 11건에 비해 2배 가깝게 늘었다. 심각한 폭행 사건도 16.8%가 전년에 비해 증가했다.

 

반면에 전년도에 비해 성범죄 건 수는 7.2%가 감소했다. 또 강도 범죄도 4.2%가 감소했다.

 

재산관련 범죄는 작년도에 총 3만 4263건으로 전년에 비해 23.1%나 크게 감소했다. 

 

이외에 교통사고는 코로나19로 차량 이동이나 사람 이동이 감소한 탓인지 전년에 비해 39.7%나 줄었다. 2019년도에 교통사고는 1만 417건이었느데 작년에는 6281건이었다. 특히 경찰이 출동할 정도의 사고는 778건에서 621건으로 20.2%가 감소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1. 1.JPG (File Size:32.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00 미국 올랜도 고층 놀이기구, '더 높이, 더 많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9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8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7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6 캐나다 국세청 전산망 뚫려 ID, 비번 유출...온라인 계정 동결 상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 캐나다 밴쿠버 아시안대상 혐오범죄 도시로 전락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4 캐나다 도대체 어떻게 자가격리 호텔을 찾으란 말인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3 캐나다 SFU대학 전산망 뚫려 20만 명 개인정보 유출...학점, 입학서류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2 캐나다 BC 나이지리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출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1 캐나다 BC응급상황 다시 3월 2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0 캐나다 델타 한적한 주택가에서 총질...주민 충격에 휩싸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9 캐나다 온주 정부 산재 신청자 미행하며 비디오 촬영까지...관계자 “업계 관행” 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8 캐나다 애봇츠포드 아파트에 큰불...100여 명 대피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7 캐나다 변종 COVID-19 계속 확산… 공중보건국장, 규칙 준수 촉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6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앞두고 온타리오주 국경에 COVID-19 검문소 설치 예정 file Hancatimes 21.02.16.
6385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연방정부와 퀘벡주에게 총기 관련 규제 강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4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변종 사례 발견으로 3월 봄방학 추가 규제 경고 file Hancatimes 21.02.16.
6383 캐나다 퀘벡주, 마마디 카마라 부당 체포에 대한 조사 개시 Hancatimes 21.02.16.
6382 캐나다 퀘벡주 온라인 학습 선택여부 승소…학부모들 아직 항소 불투명 Hancatimes 21.02.16.
6381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의 새로운 규제로 인해 1,500여 명 해고 Hancatimes 21.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