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VIC 주택시장 1).jpg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 조사 결과 시드니와 마찬가지로 광역 멜번의 3분의 1 지역(suburb)에서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광역 멜번의 한 주택가. 사진 : Smart Property Investment

 

‘도메인’ 조사... Brighton East 등 베이사이드-동부 지역 두드러져

 

광역시드니 거의 대부분 지역(suburb)의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광역 멜번(great Melbourne) 또한 비슷한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에 따르면 시드니에 비교해 다소 덜하지만 멜번의 3분의 1에 달하는 교외 지역(suburb)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을 크게 앞질렀다.

저조한 임금상승에도 불구하고 주택가격은 기록적인 저금리, 바이러스 봉쇄 기간의 높은 저축률, 정부 부양책, 세금 인하 및 부모의 지원(Bank of Mum and Dad)을 등에 업은 첫 주택 구입자 확대에 힘입어 크게 치솟았다.

이 같은 가격상승 효과는 주택 가치가 연간 20만 달러 이상 높아진 멜번 지역의 여러 베이사이트(bayside) 및 동부 지역에서 두드러졌다.

‘도메인’ 자료에 따르면 올 6월 분기를 기준으로 브라이튼 이스트(Brighton East)의 중간 주택가격은 지난 12개월 사이 28만5천 달러가 상승, 현재 중간 가격은 205만 달러에 달한다. 이 지역의 연간 평균 가계소득이 11만9,813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거주자들은 그저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것만으로 연간 16만5,187의 소득을 올린 셈이다.

이처럼 주택가격 상승으로 높은 소득을 거둔 지역은 브라이튼(Brighton. 11만2,169달러), 햄튼(Hampton. 13만2,845달러), 오몬드(Ormond. 14만8,474달러), 맥키넌(McKinnon. 12만5,530달러)이 대표적이다.

동부 지역에서 주택가격 상승으로 각 소유주가 얻은 소득은 글렌 아이리스(Glen Iris) 15만8,144달러, 캔터베리(Canterbury)가 12만1,929달러였다.

‘도메인’의 통계분석 선임연구원 니콜라 파월(Nicola Powell) 박사는 “주택가격이 같은 속도로 지속 상승하지는 않겠지만, 내년에도 이 같은 추세는 계속되리라 본다”며 “다만 가격 성장 속도는 분명 완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드니와 마찬가지로 멜번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 조치에 따라 많은 이들이 집에서 원격으로 회사 업무를 처리하고 홈 스쿨링을 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의 독립형 주택을 원하는 강한 수요가 이런 흐름을 주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VIC 주택시장 2).jpg

멜번 동부 브라이튼(Brighton)은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에 비해 평균 11만 달러 이상에 달했다. 사진은 최근 매물로 나왔던 브라이튼의 에스플러네이드(Esplanade) 상의 한 주택. 사진 : Real Estate

 

브라이튼을 기반으로 일하는 부동산 에이전트 닉 존스톤(Nick Johnstone)씨는 이 지역 일부 주택가격이 지난 한 해 동안에만 약 45만 달러가 올라 보통 300만 달러에 이른다고 말했다.

그는 “한 해에 45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며 “놀라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동부 교외 지역의 경우 해변과 가까운 주택 수요가 많다”고 언급하면서 “록다운이 시행되면서 사람들이 아파트라는 좁은 공간에 갇히고 싶어하지 않았다”는 말로 단독주택 수요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그는 브라이튼에서 40년간 살았던 한 소유주의 주택을 510만 달러에 판매했다. 이 매매 결과 벤더(vendor)는 1년 사이 가격 상승으로 11만9천 달러 더 오른 금액을 챙겼음을 알게 됐다.

해변 주택을 원하는 강한 수요로 인해 멜번 동부 및 남부 해안은 물론 모닝턴 반도(Mornington Peninsula), 서프 코스트(Surf Coast) 및 벨라린 반도(Bellarine Peninsula)의 주택가격 또한 급격하게 치솟았다.

멜번 중심가에서 남동부 90킬로미터 거리에 모닝턴 반도의 해안가 타운인 소머스(Somers)의 경우에는 불과 1년 사이 주택가격이 무려 75.1%나 치솟아 현지 주택 소유주들은 가계소득 외 주택가격 상승으로만 64만6천 달러를 프리미엄을 얻었다.

소머스뿐 아니라 블레어고리(Blairgowrie. 40만7,998달러), 소렌토(Sorrento. 34만4,088달러), 포트시(Portsea. 34만1,907달러), 바원 헤드(Barwon Heads. 27만571달러)의 주택 소유자들 또한 높은 추가 소득을 챙겼다.

모닝턴 반도 끝자락, 포트시(Portsea) 기반의 부동산 회사 ‘Kay & Burton Portsea’의 리즈 젠센(Liz Jensen) 대표는 “지난 수년 동안, 일각에서는 ‘해변 주택 구입은 최악의 투자’라는 말이 있었지만 지금은 상당한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6년 반 전, 155만 달러에 매매됐던 한 주택을 최근 350만 달러 넘는 가격에 판매했다. 젠센 대표가 중개한 주택 구입자는 멜번 동부에서 이주하려는 사람이었다.

“최근 모닝턴 반도에 주거지를 마련하는 이들은 대부분 멜번이나 다른 도시에서 온 구매자들”이라는 그녀는 “이들은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를 원했다”고 덧붙였다.

파월 박사 또한 “도시에서 떨어진 해변 지역에 주택을 구입한 이들 중에는 대도시의 주택을 매각한 뒤 두 번째로 주거지를 마련한 구매자들이 많다”면서 “이번 조사 결과 바로 이런 이들에 의해 주택가격이 매겨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VIC 주택시장 3).jpg

멜번뿐 아니라 남부 모닝턴 반도(Mornington Peninsula)의 각 지역(suburb) 주택가격도 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동안 크게 치솟았다. 사진은 이 지역, 소머스(Somers)의 The Promenade 상에 있는 한 주택. 소머스는 지난 12개월 사이 주택가격이 무려 75.1%나 치솟았다. 사진 : The Coast Real Estate

 

멜번 지역의 경우 단독주택 수요가 강했지만 일부 아파트 소유자들 또한 주택가격 상승 덕을 보았다. 동부 블랙번(Blackburn)의 유닛은 지난 1년 사이, 소유주의 가계소득 외 주택가격 상승으로 8만9,920달러를 안겨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스트 멜번(East Melbourne. 1만8,922달러), 손버리(Thornbury. 1만7,188달러), 서리 힐스(Surrey Hills. 1만1,323달러)에서도 큰 금액은 아니지만 유닛 소유자들은 가계소득 외 짭짤한 수익을 올렸다.

 

■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을 상회한 멜번 상위 지역-House

(Suburb : 연간 주택가격 상승 / 연간 가계소득 / 주택가격 상승으로 얻은 수익)

-Brighton East : $285,000 / $119,813 / $165,187

-Glen Iris : $285,500 / $127,356 / $158,144

-Ormond : $241,250 / $92,776 / $148,474

-Warrandyte : $277,000 / $129,387 / $147,613

-Brunswick East : $237,500 / $100,144 / $137,356

-Hampton : $262,000 / $129,155 / $132,845

-Pascoe Vale South : $234,000 / $106,062 / $127,938

-McKinnon : $242,500 / $116,970 / $125,530

-Canterbury : $263,500 / $141,571 / $121,929

-Brighton : $252,000 / $139,831 / $112,169

Source: Domain

 

■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을 상회한 Vic 해안 및 지방 지역-House

(Suburb : 연간 주택가격 상승 / 연간 가계소득 / 주택가격 상승으로 얻은 수익)

-Somers : $731,750 / $85,175 / $646,575

-Blairgowrie : $469,500 / $61,502 / $407,998

-Sorrento : $410,000 / $65,912 / $344,088

-Portsea : $450,000 / $108,093 / $341,907

-Barwon Heads : 373,500 / $102,929 / $270,571

-McCrae : $325,000 / $72,004 / $252,996

-Jan Juc : $361,000 / $111,168 / $249,832

-Mount Eliza : $365,000 / $117,783 / $247,217

-Mount Martha : $275,000 / $99,042 / $175,958

-Anglesea : $240,000           / $74,499 / $165,501

Source: Domain

 

■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을 상회한 멜번상위 지역-Unit

(Suburb : 연간 주택가격 상승 / 연간 가계소득 / 주택가격 상승으로 얻은 수익)

-Blackburn : $194,300 / $104,380 / $89,920

-Geelong : $162,500 / $82,796 / $79,704

-East Melbourne : $151,500 / $132,578 / $18,922

-Thornbury : $106,250 / $89,062 / $17,188

-Rosebud : $70,000 / $54,366 / $15,634

-Mornington : $82,000 / $69,799 / $12,201

-Surrey Hills : $141,000 / $129,677 / $11,323

-Burwood : $72,950 / $70,147 / $2,803

-Warrnambool : $64,500 / $66,434 / -$1,934

-Cheltenham : $85,000 / $87,148 / -$2,148

Source: Domain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부동산(VIC 주택시장 1).jpg (File Size:167.6KB/Download:4)
  2. 부동산(VIC 주택시장 2).jpg (File Size:83.0KB/Download:4)
  3. 부동산(VIC 주택시장 3).jpg (File Size:122.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31 호주 호주 주거용 부동산 총 가치, 올해 말 9조 달러 이를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0 호주 시드니 지역 해변 5km 이내 주택가격, 도시 평균의 최대 4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2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어스킨빌의 4개 침실 테라스 주택, 324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28 호주 호주 12~15세 아동-청소년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배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7 호주 NSW 주 총리, “COVID 핫스폿 대상 더 엄격한 제한은 최악의 옵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6 호주 캔버라-시드니-멜번, 세 도시 록다운 조치의 차이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 향후 수년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4 호주 경제 전문가들, 부동산 부문에 치중된 지나친 자금 투입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3 호주 “추석은 다문화 국가인 우리가 가진 다채로움의 일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2 호주 백신접종 마친 호주인, 프랑스 ‘COVID-19 health pass’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1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4.5%로 다시 하락하기는 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0 호주 호주 주택시장 붐… 가격 상승 속도,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9 호주 로즈의 새 주거 프로젝트, ‘햇볕 나눔’ 위한 ‘힐리어스탯’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하버필드 주택, 잠정가격에서 무려 20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7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올 여름부터 새 캠핑 법규 적용 추진 일요시사 21.09.18.
5516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주최 예정 이벤트들 취소 일요시사 21.09.18.
5515 뉴질랜드 뉴질랜드 생물학적 남녀 성별 사라진다? 일요시사 21.09.18.
5514 호주 9.11 테러 공격 20년… 2001년 9월 11일 사건이 세상을 바꾼 세 가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3 호주 NSW 주, 백신접종 받은 이들 제한 완화… 증명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2 호주 NSW 주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1 호주 호주 사회상식- 고립된 이들에 대한 관심, ‘R U OK Day’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0 호주 호주의 ‘mRNA’ 백신 생산 계획,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9 호주 NSW-Queensland 주 정부, 필부 업무 대상 ‘Border Bubble’ 합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 호주 광역 멜번 3분의 1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7 호주 ANZ 은행, “올해 호주 주택가격 20% 이상 상승할 것”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6 호주 전염병 사태 따른 ‘록다운’, 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이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발론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7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4 뉴질랜드 재외국민 우편투표 허용을 위한 관련 선거법 개정 요청 일요시사 21.09.13.
5503 호주 집단면역 가능한 COVID-19 백신접종률, 달성 시기는 언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2 호주 ‘COVID zero’ 불가능...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단계 진입?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1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0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9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8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7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6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5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3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5492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5491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90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9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8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7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6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5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4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3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2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