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증명서 받기 1).jpg

호주 각 주 및 테러토리 가운데 NSW 주는 백신접종자를 대상으로 공공보건 명령을 완화했다. 접종을 완료한 이들은 정부가 제공하는 인증서를 받아 언제든 접종 상태를 확인해 주어야 한다. 사진 : Australian Digital Health Agency

 

MyGov-Express Plus Medicare 또는 My Health Record에서 제공

Service NSW, 편리한 활용 위해 QR 체크인 앱 업데이트 개발 중

 

NSW 주 정부가 COVID-19 관련 제한을 해제하기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다. 우선 두 차례의 COVID-19 예방접종을 완료한 이들에게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을 상당히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이미 주 정부는 2회에 걸쳐 백신접종을 완료한 비율이 70%에 도달할 경우 제한을 완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서 정부는 먼저 접종 완료자들에게 일부 규정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두 차례 접종을 마쳤다 해도 이를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

 

▲ 접종 완료 증명은 어떻게?

이는 예방접종기록(immunisation history statement) 또는 COVID-19 디지털 접종 인증서(COVID-19 digital certificate)로 접종 상태를 확인시킬 수 있다.

 

두 차례의 접종이 완료되면 그 상태가 업데이트 되어 정부 기록 및 예방접종기록에 표시되기까지 최대 10일이 소요될 수 있다. COVID-19 디지털 인증서는 2회 접종이 될 때까지 생성되지 않는다.

 

접종기록이 업데이트 되면 ‘Medicare Online’(MyGov를 통해 접속) 또는 ‘Express Plus Medicare’ 앱(app)으로 인증서에 접속할 수 있다. 또한 정부의 ‘My Health Record’를 통해서도 제공된다.

 

이런 방법으로 인증서에 접속한 뒤 아이폰(iPhone) 사용자는 ‘Apple Wallet에 추가’(add to Apple Wallet)를 클릭하면 되며 안드로이드 휴대폰에서는 ‘전화기에 저장’(save to phone)을 클릭하면 개인 스마트폰에서 언제든 열어볼 수 있다.

 

만약 두 가지 백신을 혼합해 접종받은 경우(가령 1차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2차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면) COVID-19 디지털 인증서가 아닌, 예방접종기록을 증거로 사용해야 한다.

 

디지털 버전의 예방접종기록 접속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호주예방접종등록청(Australian Immunisation Register)에 전화하여 인쇄물 인증서를 우편으로 발송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 메디케어를 갖고 있지 않다면?

메디케어를 적용받지 않는 경우에도 접종 인증서를 받을 수 있다. 이 때는 IHI(Individual Healthcare Identifiers)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먼저 ‘MyGov’ 사이트에서 IHI에 접속한 뒤 ‘예방접종기록 보기’(view immunisation history)를 선택하여 인증서를 확인하면 된다.

 

선택한 인증서 사본을 저장하면 접종 완료 상태를 입증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현재 백신접종 상태에 따라 공공보건 규정 완화를 시행하는 NSW 주는 보다 수월하게 인증서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종합(증명서 받기 2).jpg

디지털 버전의 백신접종 인증서는 정부 관련 사이트에서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두 차례의 접종을 마치기 전까지는 접종 상태가 표시되지 않는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 NSW 주에서 백신접종 인증서는 어떻게 활용되나?

베레지클라인(Gladys Berejiklian) 주 총리는 지난 9일, 제한 완화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NSW 주 거주민의 70%가 두 차례 접종을 완료하면 더 많은 자유를 허용할 것임을 언급했다. 이는 10월 중순경 예상되는 이정표이다. 현재 빠르게 높아지는 접종 비율을 감안하면 NSW 주의 70% 접종률은 10월 7일쯤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자격을 갖춘 고객과 기업이 인증서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Service NSW’는 비필수 업소에 체크인하는 경우 백신접종 상태를 표시하는 QR 체크인(QR check-in) 앱(app) 업데이트를 개발하고 있다. 이는 예방접종을 완료한 이들만 해당 장소에 입장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에 따르면, 현재 NSW 주에서 개발 중인 시스템은 특정 고객이 카페나 레스토랑에 체크인할 때 고객의 QR 코드가 고객의 예방접종 상태와 수용 한계를 하나의 앱에서 보여준다.

 

하지만 NSW 주의 이 앱은 아직 이 같은 기능을 할 수 있을 만큼 업그레이드 되지 않았다. 또 앱이 호주 백신접종등록청(Australian Immunization Register)에서 직접 데이터를 가져오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인증서에 의존할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연방정부 또한 해외여행 중 예방접종 상태를 입증하기 위해 호주 국민을 위한 백신여권을 조만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 디지털 인증서를 위조할 수 있나?

ABC 방송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최근 자사의 소프트웨어 전문가들이 COVID-19 디지털 인증서가 10분 안에 위조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명백한’ 보안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연방 상원의 렉스 패트릭(Rex Patrick) 의원 또한 자신의 백신접종 인증서를 위조했다며 프로그램에 잠재적 약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연방정부는 인증서의 보안을 강화하고 위조 방지를 위해 인증서를 반복적으로 업데이트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ranherald.com.au

 

  • |
  1. 종합(증명서 받기 1).jpg (File Size:38.5KB/Download:3)
  2. 종합(증명서 받기 2).jpg (File Size:35.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36 호주 COVID-19 예방접종, 감염위험 차단 정도와 그 지속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5 호주 연방정부 백신자문그룹 ATAGI, ‘부스터샷’ 배제 안 해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4 호주 팬데믹으로 호주 고용시장 크게 변화… 7명 중 1명, 보건 분야 종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3 호주 팬데믹 상황 길어지자 가정폭력 사례도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2 호주 NSW 주 정부, ‘Service NSW 앱 활용한 ‘백신 여권’ 시범 실시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1 호주 호주 주거용 부동산 총 가치, 올해 말 9조 달러 이를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0 호주 시드니 지역 해변 5km 이내 주택가격, 도시 평균의 최대 4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2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어스킨빌의 4개 침실 테라스 주택, 324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28 호주 호주 12~15세 아동-청소년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배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7 호주 NSW 주 총리, “COVID 핫스폿 대상 더 엄격한 제한은 최악의 옵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6 호주 캔버라-시드니-멜번, 세 도시 록다운 조치의 차이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 향후 수년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4 호주 경제 전문가들, 부동산 부문에 치중된 지나친 자금 투입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3 호주 “추석은 다문화 국가인 우리가 가진 다채로움의 일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2 호주 백신접종 마친 호주인, 프랑스 ‘COVID-19 health pass’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1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4.5%로 다시 하락하기는 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0 호주 호주 주택시장 붐… 가격 상승 속도,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9 호주 로즈의 새 주거 프로젝트, ‘햇볕 나눔’ 위한 ‘힐리어스탯’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하버필드 주택, 잠정가격에서 무려 20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7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올 여름부터 새 캠핑 법규 적용 추진 일요시사 21.09.18.
5516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주최 예정 이벤트들 취소 일요시사 21.09.18.
5515 뉴질랜드 뉴질랜드 생물학적 남녀 성별 사라진다? 일요시사 21.09.18.
5514 호주 9.11 테러 공격 20년… 2001년 9월 11일 사건이 세상을 바꾼 세 가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 호주 NSW 주, 백신접종 받은 이들 제한 완화… 증명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2 호주 NSW 주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1 호주 호주 사회상식- 고립된 이들에 대한 관심, ‘R U OK Day’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0 호주 호주의 ‘mRNA’ 백신 생산 계획,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9 호주 NSW-Queensland 주 정부, 필부 업무 대상 ‘Border Bubble’ 합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8 호주 광역 멜번 3분의 1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7 호주 ANZ 은행, “올해 호주 주택가격 20% 이상 상승할 것”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6 호주 전염병 사태 따른 ‘록다운’, 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이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발론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7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4 뉴질랜드 재외국민 우편투표 허용을 위한 관련 선거법 개정 요청 일요시사 21.09.13.
5503 호주 집단면역 가능한 COVID-19 백신접종률, 달성 시기는 언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2 호주 ‘COVID zero’ 불가능...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단계 진입?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1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0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9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8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7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6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5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3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5492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5491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90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9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8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7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