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사퇴의원들 1).jpg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억제 차원에서 광역시드니를 비롯해 일부 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lockdown)가 3개월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서 NSW 주 베리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의 갑작스런 사임 발표에 이어 집권 여당 의원들이 줄줄이 사퇴를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지난 10월 1일(금) 독립 반부패위원회의(ICAC) 조사 계획이 발표된 후 사임을 밝히는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베레지클리안-바릴라로-콘스턴스 의원, 사임 이유는 제각각 달라

 

NSW 주 노동절(Labor Day) 휴일이 있어 롱 위크엔드(long weekend)였던 이달 첫 주, 시드니 매콰리 스트리트(Macquarie Street. NSW 주 의회가 이 거리 상에 있다)의 주말은 결코 편안하거나 조용하지 못했다.
긴 휴일을 앞둔 1일(금),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가 자신에 대한 ‘반부패위원회’(Independent Commission Against Corruption. ICAC)의 조사 계획 발표 후 주 총리직 및 의원직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혀 충격을 던졌다.
그 어수선한 상황에서,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의 사임이 현재 NSW 주 집권당인 자유-국민당 연립 주요 인사들의 사임 도미노가 될 것으로 생각한 이는 없었다.
주 총리의 사임에 대한 이야기가 미디어에서 여전히 계속되는 가운데 이틀 뒤인 3일(일)에는 오랜 기간 NSW 주 운송부를 맡아 왔던 앤드류 콘스턴스(Andrew Constance) 장관이 NSW 주 의회 업무에서 손을 놓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하루 뒤인 4일(월, NSW 노동절)에는 현 NSW 주 부총리 겸 NSW 국민당 대표직을 맡고 있는 존 바릴라로(John Barilaro) 의원 또한 정치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이들이 사임을 밝힌 시기는 광역시드니를 비롯해 NSW 주 전역에 두 번째 감염 파동을 몰고 왔던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곡선이 하향으로 꺾이기 시작한 때이며, NSW 주가 바이러스 억제를 위한 엄격한 봉쇄 조치 및 이에 따른 제한 규정 완화를 앞둔 민감한 시기였다. 특히 호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주(State)라는 점에서 집권 여당 의원들의 줄 이은 사퇴가 주는 파장은 컸다. 그리고 사임 이유도 각각 다르다.

 

■ 베레지클리안-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의 사임 발표는 갑작스러운 것이지만 그 배경은 이해될 수 있는 것이었다. 이날(1일), 독립기구인 ICAC는 주 총리의 공적 직무와 사적 이익 사이에 이해관계가 있는지를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해 ICAC 조사를 통해 지난 2018년 불명예스럽게 의원직에서 사임한 와가와가 지역구(Electoral district of Wagga Wagga) 대릴 매콰이어(Daryl Maguire) 전 의원과 5년에 걸쳐 비밀 연애를 이어 왔던 사실이 폭로된 바 있다. 
2017년, 개인 사정으로 사임한 마이크 베어드(Mike Baird) 주 총리의 후임으로 최고 자리에 오른 베레지클리안은 집권 여당 수장으로 청렴성을 강조해 왔다. ICAC나 경찰에 의해 부정 의혹 조사를 받은 의원, 경찰 등은 해당 의혹에 부정 사실이 없다는 게 밝혀질 때까지 해당 직책에서 물러나 있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하기도 했다.
ICAC의 조사가 다시금 자신에게 향하자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가 자신의 직책을 놓기로 결정을 내린 기준은 자신이 천명했던 이 청렴성이었다.
사임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NSW 주 총리로서, 이 자리를 비우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다”고 말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NSW 주의 거주민들은 전염병 사태라는 이 도전의 시기에 지도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확신이 필요하다”면서 “약 12개월 전 조사에서 (공적 업무와 사적 이익에 의혹이 없음을 확인하는) 증거를 제출하라고 요청받은 상황이며, ICAC가 이 조사를 완료하고 보고서를 제출하기까지 얼마의 시간이 걸릴지 예측할 수 없다”는 말로 사임할 수밖에 없음을 드러냈다.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에 대한 ICAC 공청회는 이달 말 시작될 예정이다.

 

■ 콘스턴스 장관- “지금은 새로운 시작을 위한 시간”
시드니 남부, 사우스코스트(South Coast)의 ‘베가 지역구’(Electoral district of Bega) 의원인 콘스턴스 장관이 연방 정치로 진출하려는 꿈을 가지고 있었음은 비밀이 아니다.
콘스턴스 장관은 사임 발표에 대해 갑작스럽게 내릴 결정은 아니지만, 친한 친구이기도 한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자신의 결혼식에 사회를 맡아 준 사람 중 하나)의 사퇴가 작용했음을 분명히 했다.

 

종합(사퇴의원들 2).jpg

지난 17년간 NSW 하원의원으로 일해온 운송부의 앤드류 콘스턴스(Andrew Constance. 사진) 장관. 베레지클리안 사임 발표 이틀 후인 10월3일(일) 장관 및 의원직 사퇴를 밝힌 그는 연방의회로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이를 밝히는 자리에서 그는 NSW 자유당에 대해 “팀을 새롭게 하고 좀더 새로운 정책 접근 및 내각 구성으로 다음 선거를 준비해야 한다”면서 “글래드(Gladys Berejiklian)의 사퇴는 한 시대의 끝과도 같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늘 의회를 함께 걸으며 긴밀하게 정책을 논의했다”며 “함께 의회를 나오게 되어 자랑스럽다”는 말도 덧붙였다.
콘스턴스 장관은 다음 연방 선거에서 길모어 선거구(Division of Gilmore)를 기반으로 연방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길머어 지역구는 노동당 의석(Fiona Phillips 의원)이다.
노동당은 지난 연방 총선에서 길모어 지역구를 차지했지만 콘스턴스 장관의 지지 기반인 NSW 주 베가 지역구와 겹쳐 다음 선거는 양당 후보의 접전이 예상되는 곳이다.
연방 자유당은 지난 17년간 NSW 주 하원의원을 이어온 콘스턴스 장관을 원하고 있다. 현 베가 지역구(NSW 의회)에서의 그의 인기가 높다는 점을 감안해, 연방 자유당이 길모어 선거구를 되찾아 올 수 있는 유일한 인물로 보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콘스턴스 장관은 NSW 주 최남부, 빅토리아 주 경계와 가까운 ‘Eden-Monaro 지역구’에서 연방 의석에 도전할 것을 고려했지만 연립을 구성하는 국민당의 존 바릴라로(John Barilaro. ‘모나로’는 바릴라오 의원의 선거구이다)와 부딪친 후 출마를 접은 바 있다.

 

■ 바릴라로- “정치인으로서의 공적 생활이 해가 됐다”
NSW 주 집권여당 부총리이자 NSW 국민당 대표직을 맡고 있는 존 바릴라로(John Barilaro) 의원은 콘스턴스 장관의 결정이 자신의 사임에도 자극이 됐다고 말했다.
한동안 그는 주 의회를 떠나 연방으로 나가는 것을 모색한 바 있다. 지난해 바릴로 주 부총리는 연방 국민당으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했고, 연방 진출의 꿈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사임을 밝히는 자리에서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을 전부터 고려하고 있었다”며 “콘스턴스 장관의 사임 발표를 보면서 ‘지금이 적절한 때’라는 생각을 굳혔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현장에서 10년 반은 긴 시간”이라고 언급한 바릴라로 의원은 “이중 5년은 NSW 주 부총리로 보냈다”며 “그 긴 시간 동안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바쳤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다시 정치 현장으로 돌아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바릴라로 의원은 한 달 동안 정신건강 휴가를 받았다. 그는 “당시 ‘정계를 떠나야겠다’는 생각을 굳혔다”고 털어놓았다.

 

종합(사퇴의원들 3).jpg

자유당과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NSW 국민당 대표이자 NSW 주 부총리인 존 발릴라로(John Barilaro. 사진) 의원. 베레지클리안 주 정부에서 그의 입지는 그리 견고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치 현장의 여러 상황에 지친 이유로 의회를 떠나기로 결정한 것임을 시사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바릴라로 의원의 사임 배경에는 정치 현장에서의 갈등이 큰 요인인 것으로 보인다. 코알라 서식지 정책에서 연립을 구성하고 있는 자유당 의원들과 치열한 논쟁을 이어가던 와중에 사임을 선언한 것이 이 같은 추정을 가능케 한다.
이 과정에서 그는 국민당 소속 의원들을 ‘크로스벤치’(crossbench. 집권 여당이나 야당에 속하지 않은 의원들의 하원 의석. 여당의 정책 승인에 결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에 서게 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으나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그런 협박성 발언(?)을 깔끔하게 무시한 바 있다.
여기에다 바릴라로 의원은 자신에 대해 인종적 비방을 한 유명 유투버를 대상으로 명예훼손 소송도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연방 동료들로부터 외면받고, 내부적으로는 연립을 구성하는 자유당에서의 입지도 약화된 상태이며, 개인적인 비난 등이 겹쳐 “정치인으로서의 공적 생활이 (자신에게는) 해가 됐다”로 토로하게 만든 것일 수 있다.

 

▲ 이들의 사임 이후는= 사임을 밝힌 의원들은 기존에 맡아 왔던 주요 직책은 물론 의원직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이는 이들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각 지역구에서 보궐선거가 치러져야 함을 의미한다.
여당(자유-국민 연립) 입장에서 의원들의 도중 하차는 이후 보궐선거 승리를 장담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더 많은 권력 손실 위험이 있다.
2019년 NSW 주 선거에서 현재의 자유-국민당 연립은 과반수 이상 의석을 차지, 집권 여당이 되었지만 이후 가레스 워드(Gareth Ward. 자유당) 및 자유당을 지원하던 무소속 존 시도티(John Sidoti) 의원이 별도의 논쟁에 휘말린 후 크로스벤치로 가면서 힘이 약화된 상태이다.
이들 3개 지역구 보궐선거 중 한 곳이라도 야당(노동당)이나 무소속 의원에게 패한다면 연립 정부의 권력 장악력은 더욱 약화될 수밖에 없다.
한편 다음 NSW 주 선거는 2023년 3월로 예정되어 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사퇴의원들 1).jpg (File Size:58.2KB/Download:1)
  2. 종합(사퇴의원들 2).jpg (File Size:69.4KB/Download:1)
  3. 종합(사퇴의원들 3).jpg (File Size:49.6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60 호주 NSW 공공보건 명령 1단계 완화 조치, 이번 주부터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9 호주 ‘판도라 페이퍼즈’... 해외 불법 자금에 잠식당한 주요 호주 부동산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8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1단계, “지방 지역 여행은 아직 불허...”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7 호주 “면역력 심각하게 저하된 이들, 세 번째 COVID-19 백신접종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6 호주 NSW 주 ‘캠프 드래프트-로데오’ 이벤트, 11월부터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5 호주 호주 국경 제한 완화 발표, 11월 이후 해외여행 가능해졌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4 호주 부스터샷은 언제 맞아야 하? 또한 백신접종 면제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3 호주 ‘바이러스’ 록다운 상황 속, 소규모 ‘북클럽’ 활동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2 호주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 정부의 새 내각, ‘안전과 회복’에 초점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1 호주 6월 분기 부동산 판매 수익성, 10년 만에 최고 수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뱅시아 주택, 잠정가격에서 5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49 호주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 재무장관, 제46대 주 총리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 호주 NSW 주 총리 이어 부총리까지… 집권 여당 의원들, 사임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7 호주 연방정부의 국경 재개 계획...국제 여행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6 호주 모리슨 총리, 국경 제한 변경… 11월부터 해외여행 재개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5 호주 디지털 ‘COVID-19 백신접종 증명서 활용’ 계획 속, ‘위조 가능성’ 제기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4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대비… COVID-19 격리 규정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3 호주 연방정부, 전 세계 일부 국가 시행 중인 ‘빠른 항원검사’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2 호주 호주 인구성장률 감소 불구, 지속적인 주택가격 상승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960년대 지어진 주택, 잠정가격에서 50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0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근로 패턴, 어떻게 바뀔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9 호주 NSW 주의 제한 완화 로드맵… 꼭 알아야 할 것들(This is what you need to know)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8 호주 NSW 주 정부, 공공보건 명령 완화 ‘3단계 로드맵’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7 호주 호주 대학졸업자들, 전공 분야 직업 얻기까지 시간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6 호주 COVID-19 예방접종, 감염위험 차단 정도와 그 지속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5 호주 연방정부 백신자문그룹 ATAGI, ‘부스터샷’ 배제 안 해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4 호주 팬데믹으로 호주 고용시장 크게 변화… 7명 중 1명, 보건 분야 종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3 호주 팬데믹 상황 길어지자 가정폭력 사례도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2 호주 NSW 주 정부, ‘Service NSW 앱 활용한 ‘백신 여권’ 시범 실시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1 호주 호주 주거용 부동산 총 가치, 올해 말 9조 달러 이를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0 호주 시드니 지역 해변 5km 이내 주택가격, 도시 평균의 최대 4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2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어스킨빌의 4개 침실 테라스 주택, 324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28 호주 호주 12~15세 아동-청소년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배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7 호주 NSW 주 총리, “COVID 핫스폿 대상 더 엄격한 제한은 최악의 옵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6 호주 캔버라-시드니-멜번, 세 도시 록다운 조치의 차이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 향후 수년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4 호주 경제 전문가들, 부동산 부문에 치중된 지나친 자금 투입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3 호주 “추석은 다문화 국가인 우리가 가진 다채로움의 일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2 호주 백신접종 마친 호주인, 프랑스 ‘COVID-19 health pass’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1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4.5%로 다시 하락하기는 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0 호주 호주 주택시장 붐… 가격 상승 속도,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9 호주 로즈의 새 주거 프로젝트, ‘햇볕 나눔’ 위한 ‘힐리어스탯’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하버필드 주택, 잠정가격에서 무려 20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7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올 여름부터 새 캠핑 법규 적용 추진 일요시사 21.09.18.
5516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주최 예정 이벤트들 취소 일요시사 21.09.18.
5515 뉴질랜드 뉴질랜드 생물학적 남녀 성별 사라진다? 일요시사 21.09.18.
5514 호주 9.11 테러 공격 20년… 2001년 9월 11일 사건이 세상을 바꾼 세 가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3 호주 NSW 주, 백신접종 받은 이들 제한 완화… 증명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2 호주 NSW 주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1 호주 호주 사회상식- 고립된 이들에 대한 관심, ‘R U OK Day’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