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공립학교).JPG

연방정부가 사립학교에 대한 보조금을 증가시키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공립학교의 입학생 수가 증가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정부 보조금을 둘러싼 공립 및 사립학교간의 분쟁이 확대될 전망이다. 사진은 시드니 서부의 한 공립 초등학교.

 

호주 통계청, 사립 입학생 감소 전망... 연방 교육부와는 대조적

 

최근 공립학교를 선호하는 학부모가 증가해 앞으로 10년간 사립학교의 입학생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일요일(22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호주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 자료를 인용해 매년 2만 명씩 증가했던 사립학교 등록생 증가율이 최근 급격히 감소하여 향후 5년간 한 해 3천 명의 증가율을 보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공립학교가 붐을 이뤘던 연방 존 하워드(John Howard) 정부 당시부터 2011년까지의 증가보다 빠른 속도로 ‘공립학교의 등록생 수가 증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호주 전체 학생의 65.6%가 공립학교에 등록되어 있다. 해당 자료는 현재부터 2027년까지 추가로 입학 할 전체 학생 수 36만7천 명 중 78.5%에 해당하는 28만8천 명이 공립학교에 입학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연방 교육부는 해당 자료와 관련해 미래 교육 또는 이민 정책의 변화에 따라 변화할 수 있어 정확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가 입수한 연방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사립학교 등록생 수는 최근 매년 약 2만 명씩 늘어나 2017년 132만4,360명에서 올해는 133만3천 명으로 증가했다. 현 추세가 지속될 경우 2021년에는 137만5천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2027년까지 등록생 성장률은 매년 평균 6천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반면 현재 공립학교의 경우 등록생 수는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동 자료에 따르면 공립학교 입학생은 향후 3년간 1만 명이 늘어난 이후 증가속도가 떨어져 2012년에는 한 해 겨우 1만 명 정도, 2026-27년까지 매년 약 1만5천-2만 명 정도의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립학교 입학률이 증가하자 정부도 사립학교에 대한 보조금을 늘리려는 상황이다.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연방 교육부장관은 앞으로 10년간 3억 달러의 추가 예산을 사립학교 시설 투자비용으로 책정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사립학교들은 학부모 및 지역사회로부터의 얻는 넉넉한 수입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독립 호주학교위원회(Independent Schools Council of Australia)의 콜레트 콜맨(Colette Colman) 부위원장은 “사립학교의 경우 정부 보조금보다 학부모 및 지역사회로부터의 수입이 많아 시설 개발비용의 90%가 정부 보조금 외의 수입원”이라고 주장했다.

교사엽합들도 해당 예산계획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은 공립학교에도 같은 금액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으나, 연방정부는 이를 두고 주 정부의 책임이라며 외면하고 있다.

한편 연방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작년 NSW 주 가톨릭 학교 입학생은 2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빅토리아(Victoria) 주 가톨릭 학교 등록생 수는 겨우 746명이 늘어나 1%도 안 되는 증가율을 보였다.

레이 콜린스(Ray Collins) 전국가톨릭교육위원회 부위원장은 인구변화와 호주 가정의 재정상황 변화 및 정부의 학교 지원 시스템을 그 원인으로 보고 있다.

콜린스 사무차장은 “수요에 기반한 정부의 학교 지원금 정책(곤스키 정책)으로 일부 가톨릭 학교들은 재정적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NSW 주의 경우 시설물 개발비용을 위해 주 및 지방 정부로부터 지원금을 얻어내려면 많은 조건이 따라붙어 승인을 따내기 어려운 상황이며, 이로 인해 새 학교를 설립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공립학교).JPG (File Size:113.3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호주 연방 정부의 사립학교 보조금 확대에 공립학교들 ‘반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6 호주 The 9 best holiday homes in Australia to stay at over the long weekend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5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다양한 문화유산 소개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4 호주 호주 구세군, 올해 ‘Red Shield Appeal’ 계획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3 호주 수년간 이어진 주택 가격 상승, 자선단체 수익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2 호주 저탄수화물 맥주, 일반 맥주와 ‘체중 영향’ 차이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1 호주 시드니 경매 화제- 모스만 타운하우스, 예상가격 이하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0 뉴질랜드 퀸스 타운의 번지 점프,카운트 다운에도 미소만... NZ코리아포.. 18.04.26.
2949 뉴질랜드 안작군 루트 관광, 갈로폴리 버스 전소돼 NZ코리아포.. 18.04.26.
2948 뉴질랜드 스마트폰 중독, 사람을 우울하게 해 NZ코리아포.. 18.04.24.
2947 뉴질랜드 세 명의 여성 동시 임신시킨 중국 이민자, 추방 3년 보류 NZ코리아포.. 18.04.24.
2946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부부, 6개월 만에 또다시 아보카도 절도 피해 NZ코리아포.. 18.04.24.
2945 뉴질랜드 빨래 널다 기겁한 할머니, 주택으로 돌진한 승용차 NZ코리아포.. 18.04.23.
2944 뉴질랜드 1/4분기 전국의 목장 매매 부진 원인은 “소 전염병” NZ코리아포.. 18.04.23.
2943 뉴질랜드 관광객 증가로 둥지 위협받는 멸종 위기 펭귄들 NZ코리아포.. 18.04.23.
2942 뉴질랜드 말썽 많은 더니든의 연례 길거리 학생 파티 “큰 문제 없이 끝났다” NZ코리아포.. 18.04.23.
2941 뉴질랜드 1955년 이후 해외에 묻힌 NZ군인 유해, 고국 환송 시작 NZ코리아포.. 18.04.23.
2940 뉴질랜드 부모가 천 킬로를 넘는 거리를 달려 자식을 데려온 이유는? NZ코리아포.. 18.04.23.
2939 뉴질랜드 폭발 직전의 차량에서 생명 구해낸 용감했던 경찰관과 주민 NZ코리아포.. 18.04.21.
2938 뉴질랜드 밤하늘 휘황 찬란하게 수놓은 남극 오로라 출현 NZ코리아포.. 18.04.21.
2937 뉴질랜드 규정대로 임금 지급하지 않은 식당 대표 “7만 달러 벌금 내게 돼” NZ코리아포.. 18.04.20.
2936 뉴질랜드 3명 죽은 교통사고 가해 운전자 “보석 조건 어긴 20세 마약 전과자” NZ코리아포.. 18.04.20.
2935 뉴질랜드 선물가게 도둑질에 사용된 구세군 트럭 NZ코리아포.. 18.04.20.
2934 호주 첫 주택 구입자를 위한 최선의 대출 비결 톱뉴스 18.04.20.
2933 호주 호주정부, 가족 이민 초청자 재정 요건 대폭 강화 99개 비자 조항은 10개로 축소 톱뉴스 18.04.20.
2932 호주 “기술이민자는 국가 부 창출의 견인차” 톱뉴스 18.04.20.
2931 호주 자유당 텃밭 지역에 몰린 이민자들 톱뉴스 18.04.20.
2930 호주 시드니 여객기 폭파 모의 테러 용의자 2명 이라크서 체포 톱뉴스 18.04.20.
2929 호주 시드니 남서부 산불 ‘소강 국면’…홀스워씨 주민들 ‘안도’ 톱뉴스 18.04.20.
2928 호주 “이민자 줄면 호주 경제도 쇠퇴, 생활수준 저하...”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7 호주 지난 5년 사이 일자리 100만 개, 최대 직업창출 분야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6 호주 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5 호주 광역시드니, 최고 ‘Workholic’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4 호주 호주 정부 이민 정책, “뉴질랜드인 받고, 아시아인 줄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3 호주 자유당 알렉산더 의원, “주택가격 안정화 전쟁 끝나지 않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2 호주 멜번, ‘라이브 음악’ 메카로... 공연장 수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1 호주 사립학교 한 해 수입, 공립학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20 호주 전 세계 1% 상위 부자들의 자산 증가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19 호주 ‘인터랙티브 맵’으로 시드니 전역의 ‘불안전’ 구역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18 호주 NSW 주, ‘바위낚시 구명조끼’ 자발적 참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1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 선호지역 주택 수요, ‘강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916 뉴질랜드 올해 예산안에서 시민이 가장 원하는 우선 순위는? NZ코리아포.. 18.04.19.
2915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정치인, 아시안 차 번호판 A로 바꿔야 한다고... NZ코리아포.. 18.04.19.
2914 뉴질랜드 오클랜드 북서쪽 6천 여 세대 신규 주택 단지, 무산 가능성 NZ코리아포.. 18.04.19.
2913 뉴질랜드 의사 치료비 대신 낸 여성, SNS에서 그녀의 선행 칭찬 NZ코리아포.. 18.04.19.
2912 뉴질랜드 IMF, 외국인 부동산 취득 금지-차별적 조치라 지적 NZ코리아포.. 18.04.19.
2911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버스 전용차선, 1년동안 백만 달러 이상 벌금 NZ코리아포.. 18.04.18.
2910 뉴질랜드 안작 데이 기금 모금함 도난, RSA 분노 표해 NZ코리아포.. 18.04.18.
2909 뉴질랜드 대장암 스크린 프로그램 착오, 30명 암으로 발전 NZ코리아포.. 18.04.18.
2908 뉴질랜드 위급할 때 통신장비 중요성 보여준 등반객들, 악천 후 속에 3일 만에 구조돼 NZ코리아포.. 18.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