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임대주택 1).jpg

정부로부터 생활비를 보조받거나 최저 임금 상태인 이들이 부담할 수 있는 임대주택은 호주 전체적으로 6% 수준이지만 시드니는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밀러스포인트(Millers Point)의 테라스 주택. ABC 뉴스화면 캡쳐.

 

‘Anglicare’ 조사... 저소득층 부담 가능 임대주택은 전체 중 1% 불과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거나 최저 임금을 받는 이들이 부담할 수 있는 적정 가격의 시드니 지역 임대 주택은 100채 가운데 1개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금주 월요일(30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한 사회단체 조사 보고서를 인용, 보도했다.

호주 앵글리칸(Anglican Australia) 교단 내 사회복지 기구인 ‘앵글리케어’(Anglicare)가 지난 3월 시드니 전역의 1만7천 개 이상 임대주택의 임대료 수준을 조사한 결과 정부의 생활비 보조금에 의존하는 저소득층이 부담할 수 있는 저렴한 비용의 임대주택은 고작 41채에 불과했다.

또한 최저 임금을 받는 이들에게 적정한 임대주택은 157개로, 조사대상 전체 임대주택 중 최저소득 계층이 부담할 수 있는 임대주택은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부부가 모두 일하며 최저임금을 받는 이들이 부담 가능한 주택은 2,672채로 약 15%였다.

조사 결과 이 같은 저렴한 임대 주택의 대부분은 파라마타(Parramatta), 블랙타운(Blacktown) 등 시드니 서부와 남부 먼 외곽,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 및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에 집중되어 있으며, 도심과 비교적 가까운 거리의 적정 임대주택은 극히 일부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앵글리케어’의 조사 및 자문 담당 책임자인 수잔 킹(Susan King)씨는 “지극히 암울한 결과”라고 말했다.

‘적정 임대료’는 가족 수에 맞는 침실과 함께 임대에 소요되는 비용이 총 가구 소득의 30% 이내일 경우로 간주되며, 가구 소득의 30% 이상이 임대비용으로 지출되는 경우 ‘임대 스트레스’로 정의한다.

지난 수년 사이 주택 가격의 급격한 상승과 함께 임대료가 크게 치솟은 NSW 주의 경우 ‘적정 가격’의 임대주택이 가장 적은 주(state)로 꼽히며, 저소득층 가구의 절반 이상이 ‘임대 스트레스’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호주 통계청(ABS) 자료에 따르면 특히 광역시드니의 저소득층 ‘임대 스트레스’ 비율은 53.3%에 이르며 브리즈번(Brisbane), 캔버라(Canberra) 보다는 다소 낮지만 멜번(Melbourne) 및 퍼스(Perth) 보다 높다.

반면 ‘앵글리케어’의 올해 조사(지난 3월) 결과 중에는 임차인들에게 희소식도 있다. 지난 2017년 조사와 비교해 시드니 지역 임대 부동산이 28% 증가했다는 것이다. 다만 ‘적정 임대료’ 주택 증가는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킹씨는 “주택 공급이 늘어나면서 저렴한 임대주택이 증가할 것으로 생각하겠지만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전혀 그런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 부부 양쪽 모두 일하는 경우 정부 보조금을 받든 최저 임금이든 감당할 수 있는 임대주택 수는 크게 늘어났다. ‘임대 스트레스’ 상태라 하더라도 가구 소득의 45%를 임대료로 지출할 수 있는 경우 가능한 주택 수는 6,500채로, 전체 조사대상 주택의 35%에 달했다. 하지만 자녀가 없는 싱글이라 하더라도 최저 임금을 받는 이들이 부담할 수 있는 주택은 341채에 불과했다.

실업 상태에서 ‘뉴스타트’(Newstart. 새로 직장을 구할 때까지 일정 기간 지급하는 정부 실업수당)나 청소년 보조금인 ‘Youth Allowance’ 수혜 자녀를 둔, 싱글 여성의 경우 임대주택 감당은 더욱 어려운 실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킹씨는 “커플이 아닌 싱글의 경우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해 노숙자로 몰릴 위험이 가장 높다”고 우려하면서 “만약 혼자서 벌어 생활하는 이들이라면 개인 임대주택에서의 생활을 이어가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앵글리케어’의 이번 조사는 시드니의 경우 호주에서 적정 임대주택이 가장 적은 도시임을 보여주고 있다. 호주 전체적으로 정부 보조금 수혜자 또는 최저임금 상태의 저소득 계층이 감당할 수 있는 임대주택 비율은 6%이지만 시드니는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임대주택 1).jpg (File Size:64.4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99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남성 비해 여성 수입 높은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8 호주 곤스키 보고서, 학년별 아닌 ‘개인 맞춤형 교육’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 호주 시드니 저소득층 대상 ‘적정 임대료’ 주택, 턱없이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6 호주 ‘파워하우스 뮤지엄’, 2023년 파라마타로 이전 개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5 호주 “트리-멘더스”... 시드니에 나무 500만 그루 심기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4 호주 NSW 주, 다문화 커뮤니티 독감 예방 프로그램 실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3 호주 크라운그룹, 시드니 도심 프로젝트 ‘Eastlakes Live’ 론칭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라이드 주택, 60년 전 675파운드→124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1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간판 및 차림표에 영어 문구 삽입 ‘의무화’ 톱뉴스 18.05.03.
2990 호주 2018-19 예산안 ‘준 적극재정안…?’…법인세수 급증에 정부 ‘안도’ 톱뉴스 18.05.03.
2989 호주 호주, “남북정상회담,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의 승리” 톱뉴스 18.05.03.
2988 호주 [정상회담 D-0] '停戰 65년' 마침표 찍고 평화체제 토대의 ‘이정표 설정’ 톱뉴스 18.05.03.
2987 뉴질랜드 공사 현장에서 8천달러 상당의 부엌용 가구 사라져 NZ코리아포.. 18.05.03.
2986 뉴질랜드 SPCA, 정규 직원보다 급여 없는 자원봉사자가 훨씬 많아... NZ코리아포.. 18.05.03.
2985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호주 소유 은행들, 키위에게 바가지 씌웠나? 조사 NZ코리아포.. 18.05.03.
2984 뉴질랜드 경찰, 20년 동안 수 천 건의 성범죄를 무혐의 코드로 잘못 입력 NZ코리아포.. 18.05.03.
2983 뉴질랜드 은퇴 앞둔 74세의 뉴질랜드의 최고령 경찰관 NZ코리아포.. 18.05.02.
2982 뉴질랜드 뉴질랜드 실업률 10년래 최저 기록 경신 NZ코리아포.. 18.05.02.
2981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응급실 찾는 환자수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8.05.02.
2980 뉴질랜드 오클랜드 모터웨이 확장 공사 중, 마오리 역사유물 발굴 NZ코리아포.. 18.05.02.
2979 뉴질랜드 2018년도 뉴질랜드 교장단 한국방문 연수 알차게 마무리... NZ코리아포.. 18.05.02.
2978 뉴질랜드 수감자들, 교도관들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 당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5.02.
2977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무게가 많이 나가는 물고기, 티마루 해변에서 발견 NZ코리아포.. 18.05.02.
2976 뉴질랜드 “아마존 택스” 온라인 해외 구매,GST 15% 부과 방안 최종 발표 NZ코리아포.. 18.05.01.
2975 뉴질랜드 오클랜드 콘테이너 항구 위치, 새로운 도심 개발 조감도 소개돼 NZ코리아포.. 18.05.01.
2974 뉴질랜드 새로운 전화 사기, 분당 50달러 이상 손해볼 수도... NZ코리아포.. 18.04.30.
2973 뉴질랜드 조기 교육 분야 교사들-부상 위험 등 높아, 관련 정책 시급 NZ코리아포.. 18.04.30.
2972 뉴질랜드 지난 3월, 석유류 수입 큰 폭 증가로 월간 무역수지 적자 기록 NZ코리아포.. 18.04.29.
2971 뉴질랜드 NZ 찾은 방문객 “5년 만에 연간 120만명 증가했다” NZ코리아포.. 18.04.29.
2970 뉴질랜드 판문점 선언에 대한 뉴질랜드 언론 반응 NZ코리아포.. 18.04.28.
2969 뉴질랜드 심야에 과속 질주했던 오토바이 “경찰차는 피했지만 하늘의 눈에서는 못 벗어나” NZ코리아포.. 18.04.28.
2968 뉴질랜드 "평화, 새로운 시작", 남북 정상회담 소식 NZ에서도... NZ코리아포.. 18.04.27.
2967 뉴질랜드 향후 10년간, 280억 달러 예산으로 오클랜드 도로 개선 NZ코리아포.. 18.04.27.
2966 뉴질랜드 뉴질랜드, 1인당 탄소 방출량 가장 높은 국가들 중 하나 NZ코리아포.. 18.04.27.
2965 뉴질랜드 억세게 운좋은 사람, 로또 1등 두 번 당첨 NZ코리아포.. 18.04.27.
2964 뉴질랜드 이혼 후, 여성이 남성 2배의 경제적 부담 NZ코리아포.. 18.04.27.
2963 뉴질랜드 가출 하루 만에 돌아온 오클랜드 동물원 앵무새 NZ코리아포.. 18.04.26.
2962 뉴질랜드 유아용 스낵에서 발견된 구워진 바퀴벌레 NZ코리아포.. 18.04.26.
2961 호주 빠르게 변화하는 직종... 2024년 일자리 창출은 어느 부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60 호주 시드니 경전철 또 지연... 완공시기, 2020년 3월로 미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9 호주 퀸즐랜드 주, ‘경제’ 부분에서 가장 ‘Hot’ 지역으로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8 호주 브리즈번 작가 에밀리 오그래디, ‘보겔문학상’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7 호주 연방 정부의 사립학교 보조금 확대에 공립학교들 ‘반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6 호주 The 9 best holiday homes in Australia to stay at over the long weekend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5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다양한 문화유산 소개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4 호주 호주 구세군, 올해 ‘Red Shield Appeal’ 계획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3 호주 수년간 이어진 주택 가격 상승, 자선단체 수익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2 호주 저탄수화물 맥주, 일반 맥주와 ‘체중 영향’ 차이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1 호주 시드니 경매 화제- 모스만 타운하우스, 예상가격 이하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18.04.26.
2950 뉴질랜드 퀸스 타운의 번지 점프,카운트 다운에도 미소만... NZ코리아포.. 18.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