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4월 27일은 역사적인 날로 남북한 정상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 있었다. 

 

a36abbb2194b4ce654b0d861fe03914c_1524865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한 정상회담 직후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96015595288a0646683142eac5a89013_1524892a36abbb2194b4ce654b0d861fe03914c_1524865
전세계 언론들이 실시간으로 소식을 전할 정도로 남북한 정상회담은 주목받았는데, 뉴질랜드 언론 중 TVNZ 뉴스에서는 어떤 논조의 메시지를 담고 전달했는지 살펴보았다. "North and South Korea to officially end 1950-53 Korean War, agree to rid peninsula of nuclear weapons"라는 제하의 뉴스이다. 

 

a36abbb2194b4ce654b0d861fe03914c_1524865
 

 

 1950-53년 한국 전쟁 종식,남북한 핵무기 철폐에 합의

 

남북한은 1950~53년 이후 휴전 상태에서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끝내기 위해 미국과 중국, 공동으로 협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4월 27일 남북한 정상회담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지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으나,   오늘의 신중한 안무 회의에는 비공식적 인 제스쳐가 있었다.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 위원장은 금요일 정상 회담 이후, 미국 등과 3자 회담 또는 4자 회담을 공동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휴전 협정을 평화 조약으로 전환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수립하는 것도 포함된다.

 

남북한은 올해 말까지 공식적으로 전쟁 종식을 선언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Donald Trump) 대통령은 한국이 전쟁의 종식을 논의하는 것에 "축복"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반면, 한국은 휴전 협정에 직접 서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워싱턴 및 기타 당사자들의 개입 없이는 진짜 해결책이 될 수가 없다.

 

남북한은 한반도의 핵무기 폐기에 동의했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제공하지는 못했다.

 

금요일 열린 정상 회담 이후 공동 성명서는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목표를 분명히 했다.

 

남북한은 판문점에서의 지도자들간 정상 회담 후, 군사적 긴장과 충돌을 초래할 수 있는  "육지, 바다 및 공중"에 대한 모든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 위원장은 5일 1일부터 중무장 지대에서 서로에게 하고 있는 모든 선전 방송을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들은 또한 방송 장비를 해체할 것이다.

 

남북한은 또한 국경 너머에 선전 전단지를 날리는 것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각국은 또한 서부 해상 경계 부근에서 상대적으로 자주 발생하는 충돌을 "평화 지대"로 지정하고 양국의 어민들의 안전한 작전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은 5 월에 군사 회담을 갖고 긴장을 줄이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남북은 또한 올 가을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기로 동의했다.

 

남북한은 북한의 개성공단에 영구적인 통신 사무소 개설하고, 6.25 한국전쟁 때 헤어진 이산가족간의 임시 상봉을 재개하기로 동의했다.

 

중국은 남북한 정상 회담을 환영하며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발걸음"을 취한 국가 지도자들을 칭찬한다고 말했다.​ 

 

 

 

a36abbb2194b4ce654b0d861fe03914c_1524868 

 News&TalkZB라디오 방송에서는 "'There will be no more war on the Korean Peninsula'"라는 제하의 뉴스를 27일 밤에 내보냈다.​

 

 

'한반도에서 더 이상의 전쟁은 없을 것'

 

남북한 지도자들은 역사적인 정상 회담에서 공동 성명서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은 한국 전쟁을 종식시키기 위해 남북한이 평화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한, 판문점에서 두 번째 협상을 마무리하면서 올해 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공동성명서에서 "남한과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작년에 6번째 핵 실험을 실시한 후 국제 정치의 주목을 받아온 김정은 위원장은 새로운 출발을 약속하고,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맞이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인류에게 "커다란 선물"이 될 "대담한"결정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촉구했다.

 

두 사람은 처음 만났을 때 악수를 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1953년 한국 전쟁이 끝난 이후 비무장 지대 남쪽으로 건너간 최초의 북한 지도자가 되었다.

 

27일 처음 회담을 가진 후 그들은 각자 식사를 한 후,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나무심기 행사에 함께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각각 양국의 흙과 물로 평화와 번영을 위한 소나무를 심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군사분계선에서 북쪽으로 80m 떨어진 상징적인 건물인 판문각에서 여동생 김여종을 비롯한 많은 측근들과 함께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 30분에 출발했다.

 

양국 정상 회담은 역사상 세 번째로,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적 긴장에 대한 최종 해결책을 찾는 희망을 불러 일으켰다.

 

전 세계에서 생방송으로 방송된 이 영상은 1950-53년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식시키지 못한 분단된 한반도에 매우 감동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판문점에서 열린 양국 정상 회담이 시작되고 두 정상이 손을 맞잡자, 몇 마일 떨어진 기자실에서 실시간으로 지켜보던 한국 언론인들이 숨을 죽이고 박수 갈채를 보냈다. 

 

그러나 한국의 거리에서 시위자들은 북한의 국기를 불태웠다. 회담이 재개되면서 세계에서 가장 시급한 보안 위협 중 하나를 해결하기위한 실제적인 진전 사항은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

 

출처 : News&TalkZB

 

 

한편 세계 각국의 미디어에서 보도한 영상이 유튜브에 공유되고 있는데, 많은 클릭수가 한반도 정세에 대한 관심도를 대변해주고 있다.

 

◑ CNN에서 유튜브에 업로드한 "Watch Kim Jong Un cross the line at DMZ" 영상은 10만회가 넘는 클릭수를 기록했다.  

 

◑ ​BBC News에서 유튜브에 업로드한 "Koreas: A day of historic talks" 영상은 12만회가 넘는 클릭수를 기록했다.  

 

◑ ​CBS News에서 유튜브에 업로드한 "Korean leaders Kim Jong Un, Moon Jae-in meet for historic summit" 영상은 15만회가 넘는 클릭수를 기록했다.   

 

◑ ​오스트레일리아의 ABC News에서 유튜브에 업로드한 "Kim Jong-un crosses border into South Korea for historic peace talks" 영상은 27만회가 넘는 클릭수를 기록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15 뉴질랜드 '이제는 헬기에서 번지 점프를~',높이 150미터 헬기에서... NZ코리아포.. 18.05.09.
3014 뉴질랜드 키위 본격 수확 시작 “정부 당국, 1200명 인력부족 사태 공식 선포” NZ코리아포.. 18.05.08.
3013 뉴질랜드 엄마 교통사고로 30주만에 제왕절개로 태어났던 신생아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5.08.
3012 뉴질랜드 뉴질랜드, 늘어난 젖소들로 개천 등 오염 심각 NZ코리아포.. 18.05.08.
3011 뉴질랜드 작년 총 2만700여쌍 결혼, 이혼은 8000여쌍, 결혼 연령은 점점 늦어져 NZ코리아포.. 18.05.07.
3010 뉴질랜드 죽은 딸의 초상화 반환 놓고 우체국과 갈등 중인 부부 NZ코리아포.. 18.05.07.
3009 뉴질랜드 NZ부동산,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도는 여전해 NZ코리아포.. 18.05.07.
3008 뉴질랜드 식사비 본인 맘대로 내는 Everybody Eats식당,성공적... NZ코리아포.. 18.05.07.
3007 뉴질랜드 환경보호 자원봉사자수 감소, NZ 멸종 위기 동물 우려 NZ코리아포.. 18.05.07.
3006 호주 시드니 인구 증가 연 10만 명 돌파 톱뉴스 18.05.04.
3005 호주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 온라인 설문조사” 논란 속 종료 톱뉴스 18.05.04.
3004 뉴질랜드 15세 이하 오클랜드 어린이, 2형 소아 당뇨병 증가 NZ코리아포.. 18.05.04.
3003 뉴질랜드 문닫은 부실 교육 기관, 외국 학생들 돈 전액 환불 NZ코리아포.. 18.05.04.
3002 뉴질랜드 비영리 단체 Sea Cleaners,북섬 주변 해안 매일 청소 NZ코리아포.. 18.05.04.
3001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광역시드니 상위 소득 10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3000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호주의 고소득 상위 10개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9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남성 비해 여성 수입 높은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8 호주 곤스키 보고서, 학년별 아닌 ‘개인 맞춤형 교육’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7 호주 시드니 저소득층 대상 ‘적정 임대료’ 주택, 턱없이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6 호주 ‘파워하우스 뮤지엄’, 2023년 파라마타로 이전 개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5 호주 “트리-멘더스”... 시드니에 나무 500만 그루 심기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4 호주 NSW 주, 다문화 커뮤니티 독감 예방 프로그램 실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3 호주 크라운그룹, 시드니 도심 프로젝트 ‘Eastlakes Live’ 론칭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라이드 주택, 60년 전 675파운드→124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1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간판 및 차림표에 영어 문구 삽입 ‘의무화’ 톱뉴스 18.05.03.
2990 호주 2018-19 예산안 ‘준 적극재정안…?’…법인세수 급증에 정부 ‘안도’ 톱뉴스 18.05.03.
2989 호주 호주, “남북정상회담,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의 승리” 톱뉴스 18.05.03.
2988 호주 [정상회담 D-0] '停戰 65년' 마침표 찍고 평화체제 토대의 ‘이정표 설정’ 톱뉴스 18.05.03.
2987 뉴질랜드 공사 현장에서 8천달러 상당의 부엌용 가구 사라져 NZ코리아포.. 18.05.03.
2986 뉴질랜드 SPCA, 정규 직원보다 급여 없는 자원봉사자가 훨씬 많아... NZ코리아포.. 18.05.03.
2985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호주 소유 은행들, 키위에게 바가지 씌웠나? 조사 NZ코리아포.. 18.05.03.
2984 뉴질랜드 경찰, 20년 동안 수 천 건의 성범죄를 무혐의 코드로 잘못 입력 NZ코리아포.. 18.05.03.
2983 뉴질랜드 은퇴 앞둔 74세의 뉴질랜드의 최고령 경찰관 NZ코리아포.. 18.05.02.
2982 뉴질랜드 뉴질랜드 실업률 10년래 최저 기록 경신 NZ코리아포.. 18.05.02.
2981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응급실 찾는 환자수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8.05.02.
2980 뉴질랜드 오클랜드 모터웨이 확장 공사 중, 마오리 역사유물 발굴 NZ코리아포.. 18.05.02.
2979 뉴질랜드 2018년도 뉴질랜드 교장단 한국방문 연수 알차게 마무리... NZ코리아포.. 18.05.02.
2978 뉴질랜드 수감자들, 교도관들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 당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5.02.
2977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무게가 많이 나가는 물고기, 티마루 해변에서 발견 NZ코리아포.. 18.05.02.
2976 뉴질랜드 “아마존 택스” 온라인 해외 구매,GST 15% 부과 방안 최종 발표 NZ코리아포.. 18.05.01.
2975 뉴질랜드 오클랜드 콘테이너 항구 위치, 새로운 도심 개발 조감도 소개돼 NZ코리아포.. 18.05.01.
2974 뉴질랜드 새로운 전화 사기, 분당 50달러 이상 손해볼 수도... NZ코리아포.. 18.04.30.
2973 뉴질랜드 조기 교육 분야 교사들-부상 위험 등 높아, 관련 정책 시급 NZ코리아포.. 18.04.30.
2972 뉴질랜드 지난 3월, 석유류 수입 큰 폭 증가로 월간 무역수지 적자 기록 NZ코리아포.. 18.04.29.
2971 뉴질랜드 NZ 찾은 방문객 “5년 만에 연간 120만명 증가했다” NZ코리아포.. 18.04.29.
» 뉴질랜드 판문점 선언에 대한 뉴질랜드 언론 반응 NZ코리아포.. 18.04.28.
2969 뉴질랜드 심야에 과속 질주했던 오토바이 “경찰차는 피했지만 하늘의 눈에서는 못 벗어나” NZ코리아포.. 18.04.28.
2968 뉴질랜드 "평화, 새로운 시작", 남북 정상회담 소식 NZ에서도... NZ코리아포.. 18.04.27.
2967 뉴질랜드 향후 10년간, 280억 달러 예산으로 오클랜드 도로 개선 NZ코리아포.. 18.04.27.
2966 뉴질랜드 뉴질랜드, 1인당 탄소 방출량 가장 높은 국가들 중 하나 NZ코리아포.. 18.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