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지역별 소득).jpg

호주 국세청(Australian Taxation Office. ATO)의 과세소득(taxable income)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시드니 최상의 10개 소득 지역은 10여 년 전과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현 호주사회의 각 이슈에 대한 패널 토론 프로그램인 ABC 방송 ‘Q&A’에서 지역별 빈부격차에 대해 토론하는 패널들. ABC 방송 화면 캡쳐.

 

지난 2004년 이래 시드니 부유층 지역, 큰 변화 없어

최고 소득은 포인트 파이퍼... 버클루즈-벨뷰힐-모스만 순

 

NSW 주의 최상위 부유층이 거주하는 우편번호(postcode) 지역(suburb)과 소득 수준이 가장 낮은 지역은 지난 10여년 사이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주 금요일(27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호주 국세청(Australian Taxation Office. ATO)의 과세소득(taxable income)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역시드니의 10개 최상위 소득 지역 가운데 9개는 지난 2014-15년에서 2015-16년 사이 변동이 없었으며, 또한 NSW 전역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10개 지역 중 7개 또한 같은 기간, 여전히 빈곤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TO의 호주인 과세 소득 자료는 이날(27일) 공개된 것으로, 동 신문의 분석 결과 시드니 상위 소득 10개 지역 중 8개는 10여 년 전인 2004-05 회계연도에 이어 2015-16년에도 가장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NSW 주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10개 지역 중 3개는 2004-05년 이래 최하위 소득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편번호 2027 지역인 시드니의 달링포인트(Darling Point), 엣지클리프(Edgecliff), 포인트 파이퍼(Point Piper)는 투락(Toorak), 혹스번(Hawksburn) 등 멜번(Melbourne)의 최상위 소득 지역인 우편번호 3142 지역에 비해 높은 평균 소득 19만2,500달러로 집계됐다.

2015-16 회계연도의 과세소득을 기준으로, 호주 전국적으로 최상위 소득 10개 우편번호 지역은 시드니 동부 울랄라(Woollahra. 우편번호 2025)를 제외하고 변동이 없었다. 이전 회계연도 상위 10대 소득 지역에 포함됐던 울라라는 우편번호 2028 지역인 더블베이(Doubla Bay)에 밀려났다.

호주 전국에서 평균 과세소득이 가장 높은 최상위 10개 지역 중 7개 우편번호는 NSW 주였으며 빅토리아(Victoria) 주 2개(3142, 3944), 서부호주(Western Australian)가 1개 우편번호(6011) 지역이었다. 3142는 멜번의 투락(Toorak)과 혹스번(Hawksburn)이며 3944는 멜번 남동부 60킬로미터 거리의 포트 필립베이(Port Phillip Bay) 지역에 있는 포트시(Portsea)이다. 또 우편번호 6011은 퍼스(Perth)의 해안 주거지역인 콧슬로(Cottesloe)와 페퍼민트 그로브(Peppermint Grove)이다.

호주 전국에서 가장 소득이 낮은 우편번호 지역 또한 NSW 주에 있었다. 최하위 소득 지역은 NSW 북동부 나라브리(Narrabri) 인근의 우편번호 2387 지역으로 지난 2014-15년 2387 지역의 ATO 신고 연소득 평균은 8천832달러, 2015-16년에는 이보다 다소 높은 1만2천 달러였다.

빅토리아 주는 호주 전역에서 가장 낮은 소득 지역 10개 중 5개 지역이 포함됐다. 특히 빅토리아 북서부의 매시(Massey), 모턴플레인(Morton Plains), 와무르(Warmur), 왓쳄(Watchem), 왓쳄웨스트(Watchem West)를 포함한 우편번호 3482 지역은 NSW 주의 나라브리(Narrabri)에 이어 호주에서 두 번째로 소득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NSW 최상위 소득 10개 우편번호 지역의 연도별 평균 소득

(taxable income 기준)

▲ 2027(Point Piper)

-2003-04년 : $104,514

-2013-14년 : $200,015

-2014-15년 : $189,293

-2015-16년 : $192,500

 

▲ 2030(Vaucluse)

-2003-04년 : $85,905

-2013-14년 : $154,010

-2014-15년 : $185,684

-2015-16년 : $182,892

 

▲ 2023(Bellevue Hill)

-2003-04년 : $96,087

-2013-14년 : $155,172

-2014-15년 : $163,820

-2015-16년 : $180,412

 

▲ 2088(Mosman)

-2003-04년 : $91,232

-2013-14년 : $161,579

-2014-15년 : $155,143

-2015-16년 : $161,360

 

▲ 2063(Northbridge)

-2003-04년 : $89,492

-2013-14년 : $152,050

-2014-15년 : $151,574

-2015-16년 : $159,736

 

2110(Hunters Hill)

-2003-04년 : $83,538

-2013-14년 : $149,761

-2014-15년 : $152,102

-2015-16년 : $147,757

 

▲ 2028(Double Bay)

-2003-04년 : $74,197

-2013-14년 : $130,759

-2014-15년 : $138,959

-2015-16년 : $146,521

 

▲ 2025(Woollahra)

-2003-04년 : $77,507

-2013-14년 : $127,421

-2014-15년 : $141,298

-2015-16년 : $141,868

 

▲ 2108(Palm Beach)

-2003-04년 : $65,762

-2013-14년 : $127,995

-2014-15년 : $115,009

-2015-16년 : $138,382

 

▲ 2021(Paddington)

-2003-04년 : $67,721

-2013-14년 : $111,537

-2014-15년 : $118,200

-2015-16년 : $123,446

Source: Australian Taxation Office (ATO) Table 8 and new 2015/16 data.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지역별 소득).jpg (File Size:44.9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29 호주 Federal Budget 2018- winners and lo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8 호주 아시아 지역에서의 호주 ‘파워’, 2030년경 크게 줄어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7 호주 작가 겸 코미디언이 본 10 most Australian value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 적절한 수준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5 호주 NSW 주, 신기술 이용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단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4 호주 작가 제시카 타운센드, 첫 소설로 2018 ABIA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3 호주 올해 아치볼드 ‘패킹룸 상’, ‘지미 반스의 초상’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2 호주 시드니-멜번 부동산 가격, 4%가량 하락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1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필립 스트리트를 ‘Smart Street’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0 호주 올해 ‘캠시음식축제’에 ‘The Voice’ 출신 스타들 출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19 호주 NSW 주 정부의 ‘액티브 키즈’ 계획, ‘성공적’ 평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18 호주 시드니 경매 화제- 발메인 해안가 주택, 잠정가서 50만 ↑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17 뉴질랜드 정부 지원금으로 박사 학위 공부하는 해외 유학생, 2005년의 6배 NZ코리아포.. 18.05.09.
30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찾는 해외 관광객 수, 매년 4.6%씩 늘어나 NZ코리아포.. 18.05.09.
3015 뉴질랜드 '이제는 헬기에서 번지 점프를~',높이 150미터 헬기에서... NZ코리아포.. 18.05.09.
3014 뉴질랜드 키위 본격 수확 시작 “정부 당국, 1200명 인력부족 사태 공식 선포” NZ코리아포.. 18.05.08.
3013 뉴질랜드 엄마 교통사고로 30주만에 제왕절개로 태어났던 신생아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5.08.
3012 뉴질랜드 뉴질랜드, 늘어난 젖소들로 개천 등 오염 심각 NZ코리아포.. 18.05.08.
3011 뉴질랜드 작년 총 2만700여쌍 결혼, 이혼은 8000여쌍, 결혼 연령은 점점 늦어져 NZ코리아포.. 18.05.07.
3010 뉴질랜드 죽은 딸의 초상화 반환 놓고 우체국과 갈등 중인 부부 NZ코리아포.. 18.05.07.
3009 뉴질랜드 NZ부동산,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도는 여전해 NZ코리아포.. 18.05.07.
3008 뉴질랜드 식사비 본인 맘대로 내는 Everybody Eats식당,성공적... NZ코리아포.. 18.05.07.
3007 뉴질랜드 환경보호 자원봉사자수 감소, NZ 멸종 위기 동물 우려 NZ코리아포.. 18.05.07.
3006 호주 시드니 인구 증가 연 10만 명 돌파 톱뉴스 18.05.04.
3005 호주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 온라인 설문조사” 논란 속 종료 톱뉴스 18.05.04.
3004 뉴질랜드 15세 이하 오클랜드 어린이, 2형 소아 당뇨병 증가 NZ코리아포.. 18.05.04.
3003 뉴질랜드 문닫은 부실 교육 기관, 외국 학생들 돈 전액 환불 NZ코리아포.. 18.05.04.
3002 뉴질랜드 비영리 단체 Sea Cleaners,북섬 주변 해안 매일 청소 NZ코리아포.. 18.05.04.
»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광역시드니 상위 소득 10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3000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호주의 고소득 상위 10개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9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남성 비해 여성 수입 높은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8 호주 곤스키 보고서, 학년별 아닌 ‘개인 맞춤형 교육’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7 호주 시드니 저소득층 대상 ‘적정 임대료’ 주택, 턱없이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6 호주 ‘파워하우스 뮤지엄’, 2023년 파라마타로 이전 개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5 호주 “트리-멘더스”... 시드니에 나무 500만 그루 심기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4 호주 NSW 주, 다문화 커뮤니티 독감 예방 프로그램 실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3 호주 크라운그룹, 시드니 도심 프로젝트 ‘Eastlakes Live’ 론칭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라이드 주택, 60년 전 675파운드→124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1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간판 및 차림표에 영어 문구 삽입 ‘의무화’ 톱뉴스 18.05.03.
2990 호주 2018-19 예산안 ‘준 적극재정안…?’…법인세수 급증에 정부 ‘안도’ 톱뉴스 18.05.03.
2989 호주 호주, “남북정상회담,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의 승리” 톱뉴스 18.05.03.
2988 호주 [정상회담 D-0] '停戰 65년' 마침표 찍고 평화체제 토대의 ‘이정표 설정’ 톱뉴스 18.05.03.
2987 뉴질랜드 공사 현장에서 8천달러 상당의 부엌용 가구 사라져 NZ코리아포.. 18.05.03.
2986 뉴질랜드 SPCA, 정규 직원보다 급여 없는 자원봉사자가 훨씬 많아... NZ코리아포.. 18.05.03.
2985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호주 소유 은행들, 키위에게 바가지 씌웠나? 조사 NZ코리아포.. 18.05.03.
2984 뉴질랜드 경찰, 20년 동안 수 천 건의 성범죄를 무혐의 코드로 잘못 입력 NZ코리아포.. 18.05.03.
2983 뉴질랜드 은퇴 앞둔 74세의 뉴질랜드의 최고령 경찰관 NZ코리아포.. 18.05.02.
2982 뉴질랜드 뉴질랜드 실업률 10년래 최저 기록 경신 NZ코리아포.. 18.05.02.
2981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응급실 찾는 환자수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8.05.02.
2980 뉴질랜드 오클랜드 모터웨이 확장 공사 중, 마오리 역사유물 발굴 NZ코리아포.. 18.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