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5197_wP6BIcQa_770459a4e92f45709

 

 

‘1.4%에 묶을 것'...임대/임차인 줄타기

저소득 임대가구에 400달러 리베이트

 

 

존 호건(John Horgan) BC주 수상은 다음 총선 공약으로 내년에 집 임대료 인상을 소폭에서 동결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저소득층 임대 가구에 대해 연 400달러씩을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NDP 호건 수상은 지난 9월 2021년도 임대료 인상을 1.4%에 묶는 방안을 밝혔다. 이날 공약은 이 발표를 재확인한 것인데, 올해 말까지 유지되는 임대료 동결 조치로 쌓인 임대업자들의 불만을 다소 해소하면서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하는 임차인의 부담을 줄여주는 절충안으로 풀이된다.

 

 

호건 수상은 또한 집권 기간 중 매년 400달러를 임대 가구에게 돌려주는 임대료 리베이트 프로그램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연 소득 8만 달러 미만을 번 가구 중 다른 임대 보조를 받는 것이 없다면 이 리베이트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야당은 이에 대해 NDP 정부가 저소득층을 위한 부동산 정책이 그간 부실했던 것을 미봉책으로 가리려 한다고 비판했다. 밴쿠버 페어뷰(Fairview) 지역구 출신 자유당 조지 아플렉(George Affleck) 후보는 “NDP 집권 중 밴쿠버시 임대료가 매년 평균 2천 달러 넘게 인상돼왔다”면서 새 공공 임대주택 공급의 부실로 임대 아파트 공실률이 현저히 낮은 것이 그 큰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BC그린 소냐 퍼스텐나우(Sonia Furstenau) 총재도 이 비판에 합세해 연 소득의 30% 이상을 주택 임대에 쓰는 가구를 돕기 위해 연 5억 달러를 책정하는 공약을 내걸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49 캐나다 뉴웨스트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 큰불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8 캐나다 연휴 4일간 코로나19로 5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7 캐나다 복구지원금(CRB) 12일부터 신청 들어가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6 캐나다 3번 고속도로 폭설주의보 밴쿠버중앙일.. 20.10.14.
» 캐나다 NDP, 내년 집 임대료 인상 소폭 동결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4 미국 '대선불복' 징후?... 플로리다 예비선거 우편투표 3만3천표 무효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3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헌법개정안, 올해 투표지에 오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2 미국 플로리다 세입자 퇴거 중지 만료... 연방 퇴거 금지령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1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고숙련 비자 제한 정책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0 미국 미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년 연속 감소세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9 미국 미 연방정부, 주정부에 코로나 신속진단 도구 뿌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신종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7 캐나다 칠리왁에서 휘슬러까지 1시간 주파 고속철도 제안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6 캐나다 올해 독감 접종 많이 기다려야 할 듯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5 캐나다 5G 서비스 메트로밴 광역권으로 확대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4 1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세언협 20.10.09.
5833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내년 말부터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2 캐나다 집에 호스로 물 붓고 가스탱크 방화까지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1 캐나다 밴쿠버 웨스트서 갓 파더식 총격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0 캐나다 자유당, “ICBC 독점 풀 것”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