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5045_7rs4uxK2_727b06a2ee3e57655

 

 

필리핀 여성 BC주 첫 입국 사례             

유학생, 근로자도 일부 포함

 

 

지난 8일부터 캐나다 친지 방문 허용이 직계 가족에서 가까운 친척까지 넓혀진 이래 처음으로 BC주에서 친척 방문이 이뤄졌다. 15일 필리핀인 여동생이 말기암 환자 언니를 찾아 태평양을 날아온 뒤 밴쿠버 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 사례를 통해 새로 바뀐 외국인 입국 규정을 살펴본다. 

 

에이프럴 운탈란(April Untalan)씨의 방문이 성사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휘슬러에 사는 4기 암환자 챠리 산티아고(Charie Santiago.38)씨는 몇 달 남지 않은 삶을 마감하기 위해 필리핀에 사는 가족을 만나고 싶어 했고, 그의 남편이 이 뜻을 연방정부에 전달한 결과 산티아고 씨의 어머니가 지난달 들어올 수 있었다. 정부는 그러나 여동생의 입국은 허용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 기간 중 캐나다인이나 영주권자의 직계 존속 이외에는 캐나다 입국이 불가하다는 정책에 따른 조치다. 

 

남편 아서(Arthur) 씨는 이후 정부에 여동생 입국을 허용해달라고 재차 요청했고, 이때는 캐나다 주요 언론의 보도 지원까지 잇따랐다. 그 결과인지는 분명치 않으나 연방정부는 지난 2일 발표를 통해 8일부터 외국인 입국자의 허용 범위를 가까운 친척과 유학생, 외국인 근로자 등으로 확대하는 방침을 발표했다. 

 

* 가까운 친척이란 어디까지?

정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번에 입국이 허용된 친척의 범위는 캐나다인이나 영주권자의 조부모, 손자/손녀, 형제, 성인 자녀에 한정된다. 또 사실혼을 인정하는 관습에 따라 정식 혼인을 안 했어도 1년 이상 실제 대면을 통해 사귄 사실이 있는 연인도 이번 허용에 포함됐다.

 

 

* 유학생과 외국인 근로자

모두 유학생이 다 포함된 것은 아니다. 구체적인 학교와 학사 일정에 따라 물리적인 등교가 절대 필요하다고 인정된 사람에 한정된다. 또 근로자의 경우 정식 노동허가를 받은 사람 이외에 캐나다 고용주로부터 고용 제안(job offer)를 받은 사람도 입국이 가능하다. 고용 제안을 못받은 외국인 가운데도 의료, 보건 등 필수 부문 종사자나 관련 장비의 배달, 수리, 관리 등을 위해 파견된 자도 입국이 허용된다. 

 

* 그밖의 허용 범위

캐나다 임시 체류인이 부득이한 경우로 그 직계 가족을 부를 때 이민부의 특별 심사를 거쳐 입국이 허용될 수 있다. 또 캐나다를 거쳐 다른 나라로 가는 사람들도 공항의 특별 구역에 한정해 머무를 수 있다. 이 밖의 외국인들도 이민부 장관이 인도주의 원칙이나 국익에 비춰서 입국 사유가 정당하다고 판단할 때 캐나다에 들어올 수 있다. 

 

*입국 과정

허용된 모든 외국인은 비자 소유 여부에 상관없이 입국 전에 해당 캐나다 공관에 자가 격리 계획서를 제출해 심의를 받아야 한다. 따라서 캐나다 체류 기간이 최소 15일 이상인 외국인만이 들어올 수 있다. 이 계획서에는 격리 중 머물 장소와 이 장소까지 이동하는 방법, 격리 중 식료품 조달 방법, 그 밖의 의료 및 필수 서비스 지원 방법 등을 상세히 밝혀야 한다. 

 

좀 더 상세한 정보는 정부 웹사이트(https://www.canada.ca/en/immigration-refugees-citizenship/services/coronavirus-covid19/travel-restrictions-exemptions.html#enter) 참조.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72 캐나다 재외공관에서 유전자 채취로 미국 입양 여성, 44년만에 가족 상봉 밴쿠버중앙일.. 02:21
5871 캐나다 터널 뚫어 상점 턴 절도 2인조 체포 밴쿠버중앙일.. 02:21
5870 캐나다 주립공원 등산로 데이 패스제 폐지 밴쿠버중앙일.. 02:19
5869 캐나다 몬트리올 교통국 (STM),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위한 캠페인 시작 file Hancatimes 20.10.20.
5868 캐나다 Quebec 주, 아이들을 위한 할로윈 허용 file Hancatimes 20.10.20.
5867 캐나다 Quebec 주에게 COVID-19관련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 시작 Hancatimes 20.10.20.
5866 캐나다 Quebec, COVID-19관련 사망자 6,000명 돌파 Hancatimes 20.10.20.
5865 캐나다 퀘벡 주의 COVID-19, 1차 확산과 2차 확산의 차이점 Hancatimes 20.10.20.
5864 캐나다 외교부 국민외교타운 출범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3 캐나다 헨리 박사, “독감 백신 부족하지 않다”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2 캐나다 써리 클로버데일 초등학생 유괴 시도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1 미국 플로리다 6개월 반 코로나 상황, 7월 ‘정점’ 찍고 3개월째 내리막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60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법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9 미국 플로리다 민주당, '500달러-26주' 실업수당 법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8 미국 탬파베이 인근에 스노우 파크 건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7 미국 고숙련 전문직 비자 취득 더 어려워진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 캐나다 외국인 캐나다 입국 가까운 친척까지 허용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5 캐나다 ‘킴스 컨비니언스’ 주인공, 아사아인 여배우 캐스팅서 ‘외꺼풀 눈 안돼’에 격분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4 캐나다 3분기 메트로밴 집값 크게 올라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3 캐나다 60대 남자 버스 안 십 대 성추행 밴쿠버중앙일.. 20.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