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4818_KhCJgyIf_98d62c85894c16976

(사진) 13일 강풍으로 1번 고속도로 상에서 나무가 쓰러져 호프 부근을 전속력으로 달리던 RV 차를 덮치고 앞 유리를 크게 부순 모습.

 

 

곳곳에 끊기 전깃줄 접근 주의 당부

전속력 달리던 차 나무가 덮치기도

 

 

BC주 남부 지역에 13일 강풍이 몰아쳐 주민 17만여 명에게 전기가 끊기고 곳곳에서 나무가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1번 고속도로를 달리던 RV 차를 나무가 덮쳐 3명이 차 안에 갇혔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BC하이드로는 오전부터 시작된 센 바람으로 전기 시설이 부서져 총 17만6천 명이 정전을 감수해야 했다고 밝혔다. BC하이드로는 온종일 지속된 복구 작업으로 많은 가구에 전기가 다시 들어왔지만 이날 오후 현재 10만 명이 여전히 정전 상태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전 사태는 애보츠포드, 칠리왁 등 프레이저밸리와 퀄리컴(Qualicum), 코어트니(Courtenay) 등 밴쿠버 아일랜드 중동부 지역에 주로 몰린 것으로 하이드로는 설명했다.

 

 

BC하이드로는 또 이날 강풍으로 전선이 끊겨 땅에 떨어진 곳이 많은데 이런 곳에서는 전선에서 최소 10m 이상 떨어진 뒤 911에 신고해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이날 밴쿠버 웨스트앤드와 리치몬드 올림픽 빌리지 인근 등 여러 곳에서 나무가 거센 바람에 쓰러져 차량 통행에 큰 불편을 줬다. 또 1번 고속도로를 타고 호프 인근을 전속력으로 달리던 RV 차를 나무가 덮쳐 앞 유리를 크게 부수는 사고가 있었다. 당시 차 안에는 운전자를 포함해 3명이 타고 있었으나 기적적으로 다친 사람은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페리 운행이 지연되거나 중단되기도 했다. 이날 투왓슨을 떠나 듀크 포인트로 향하려던 5시 15분발 페리가 6시를 넘겨 출발했고, 이어 7시 45분 다시 돌아오는 여정이 취소됐다. 이 밖에도 짧은 구간을 오가는 작은 배들도 다수 운항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강풍은 기상청이 오전 5시 메트로밴쿠버, 프레이저 밸리, 밴쿠버 아일랜드 등 일원에 강풍주의보를 내리는 것으로 시작됐다. 기상청은 이 주의보에서 최소 시속 90km의 강한 바람이 곳곳에서 불 것으로 예고했다. 기상청은 이 강풍이 밴쿠버 아일랜드 서쪽으로부터 찾아드는 저기압골의 영향이라고 밝히며 이날 오후 늦게쯤 잦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52 캐나다 캐나다인 다수 코로나 백신 의무 접종 반대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1 캐나다 정부, “소득 보고 안 하면 노인 연금 깎일 수도” 밴쿠버중앙일.. 20.10.16.
» 캐나다 BC주 강풍에 17만 명 전기 끊겨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9 캐나다 뉴웨스트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 큰불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8 캐나다 연휴 4일간 코로나19로 5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7 캐나다 복구지원금(CRB) 12일부터 신청 들어가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6 캐나다 3번 고속도로 폭설주의보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5 캐나다 NDP, 내년 집 임대료 인상 소폭 동결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4 미국 '대선불복' 징후?... 플로리다 예비선거 우편투표 3만3천표 무효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3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헌법개정안, 올해 투표지에 오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2 미국 플로리다 세입자 퇴거 중지 만료... 연방 퇴거 금지령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1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고숙련 비자 제한 정책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0 미국 미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년 연속 감소세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9 미국 미 연방정부, 주정부에 코로나 신속진단 도구 뿌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신종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7 캐나다 칠리왁에서 휘슬러까지 1시간 주파 고속철도 제안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6 캐나다 올해 독감 접종 많이 기다려야 할 듯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5 캐나다 5G 서비스 메트로밴 광역권으로 확대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4 1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세언협 20.10.09.
5833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내년 말부터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20.10.09.